영어판, 한국어판 있는데, 불어 원서도 있어야지! 해서 어제 주문한 건 이것. 

이 책은 무엇보다 "회고록" 관점에서 보고 싶은 책이다. 특히 인문학자들이 쓴 회고록들 모으는 중인데 나도 그 장르로 써야겠다는 생각이 있기도 해서. 저 밑의 포스팅, 우리에게 표준이 있었는가, 이 방향 주제로 일관하는 책을 회고록 장르로 쓰고 싶음. 이게 현실에서는 "느낀 그대로를 말하고 생각한 그 길로만..." 하면 욕은 욕대로 먹고 인생은 그만큼 또 꼬이게 할 주제인 것임. 그래, 그렇다면 현실을 떠나 책으로 탐구하겠어.   


그런데 절대 나는 그럴 수 없을 거 같지만 누군가 그럴 수만 있다면, 한국에서 (생각하는 인간으로) 성장한다는 것이 무엇인가, 한국의 대학은 인간의 성장에 무엇을 하고 있는가, 이것에 대해 걸작을 쓴다면 좋을 것이다. 웃기고 슬프고 부정할 수 없고 따라서 거부할 수 없고 심오하게. 그런다면 그 누구는 우리 모두의 은인이 ㅎㅎㅎㅎㅎ 된다고 봅니다. 우리 뿐이겠? 다음 세대, 다다음 세대의. 그 책은 현실을 바꿀 것입니다. 



 


리스닝 생각할 단계가 아니지만 불어 공부와 관련한 동영상들 찾아보긴 한다. 

그러다 본 이것 조금 웃겼. 


특히 yellow ("Hello"를 말하지 못하므로, 이것저것 발음해 보다가 옐로우....). 

그리고 마지막의 "Thierry" (어 그래 니 이름이 "티에리"냐?) 


불어 원어민은 h 발음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I found happiness가 "I found a penis"로 들릴 수 있음. 이걸 활용하는 동영상도 있다. 


지금 찾아보니, 자막이 있던 것도 있었는데 찾아지지 않고 

하튼 이것이었다. 





- I have happiness ("I have a penis")

- Of course. 



프랑스인들은 "하이데거"를 발음하지 못하므로 "이데거"로 발음한다, 

혁명 당시 오하이오로 도피한 프랑스 귀족이 있었는데 물론 그들은 "오하이오"를 발음하지 못하고 "오이요"로 발음했다.... 등등의 얘기를 들어왔긴 한데 


뭐 발음이 중요함? 

h 발음이 없어도, 아니 없기 때문에도, 불어는 오묘한 언어라 봅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1-09-01 22:0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슬픈 열대]!!!!!
[한국의 대학은 인간의 성장에 무엇을 하고 있는가?] 몰리님께서 한국 사회에 던지는 넘나 중요한 질문!!!!
산 넘어 산, 코로나 시대 교육과 사람다움에 대해 저도 계속 고민입니다. 같이 이야기하고 급식먹고, 토론하다 살짝 얼굴 붉히기도 하고 술잔도 꺾고....그렇게 채워지는 사람다움이 코로나 시대 어떤 구멍으로 남을까...남지 않을까?!

몰리 2021-09-02 08:23   좋아요 1 | URL
우리는 회고록 저자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 모두 회고록을 씁시다!
˝훼손된 삶에서 나온 성찰˝ 이거, 이걸 합시다. (아도르노가 기뻐합니다.........;;;;)

han22598 2021-09-01 23: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 오브 코스!!! 프랑스인들의 영어라.....생각해보니 기억에 없네요 ㅎㅎ 뚜따따이..인도 사람들 영어가 처음에는 정말 알아먹기 힘들었던 기억이 ㅋㅋㅋ 불어 배우시나봐요. 고딩때..불어시간에..쥬씨..투에..일레.알레.....주절주절거렸는데 ㅎㅎ

몰리 2021-09-02 08:27   좋아요 0 | URL
The Simpsons에 동네 그로서리 인도인 주인. ㅎㅎㅎㅎㅎ 인도인 주인 영어 그 특이한 발음 조롱하는 에피들 몇몇 진심 웃기고 좋았어요. 그러나 그러는 것도 인종차별인가? 생각하게 되던. 인종차별이 되는 경우도 있겠지만 ˝인류애˝가 되는 때도 있지 않나 하게 됩니다. 너와 나의 발음을 놓고 웃음으로써 인류애..... ;;;;; 아 그런 인류애 실천하러 나가고 싶. ;;;;

라로 2021-09-02 01: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ㅋㅎㅎㅎㅎㅎ 동영상도 컴으로 볼게요. ㅎㅎㅎ 다른 언어 사용자가 하는 발음 못 알아들어서 웃기는 상황 저도 몇 번 있었는데요 정작 제가 하는 영어를 잘 못 알아들어 생겼던 에피소드도 떠오르네요. 깨알같은 즐거움을 주는 언어와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생각하니 아침부터 크게 웃게됩니다. ㅎㅎㅎ 불어, 제 딸은 전공을 했는데 발음이 아름답지만 흉내는 못내겠다 싶었는데 이 글을 읽으니 까이거 나도 해봐? 뭐 이런 엉뚱한 생각도..ㅎㅎㅎ

몰리 2021-09-02 08:34   좋아요 0 | URL
불어 좋아요! 어떤 때는 영어와 정말 비슷해서 거의 영어의 방언 같은 (영어 화자가 보면 바로 다 이해하게, 그러려고 작정하고 문장들을 쓰려면 쓸 수도 있는 정도? 인 듯해요) 때도 있는데 아주 완전히 달라지는 면모들도 있고 그 달라지는 면모들이 신기하기도 하고, 생각도 자극하고.... 영어와 비슷한 면모가 처음 배울 때 적지 않게 도움이 되고 그럼에도 계속 넘어야 하는 어려움의 장애들이 또 도전이 됩니다! 프랑스가 역사도 재미있고 문학, 사상에서 독특한 저자들이 많아서 읽을 것들이 많은 것도, 아니 원래 그렇고 당연한 거겠지만 다시 보게 되었어요.

2021-09-03 05: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몰리 2021-09-03 07:44   좋아요 0 | URL
프랑스인들 영어 발음 웃기다고 보여주는 동영상들 보다 보니까
˝프랑스가 7년 전쟁에서 승리했으면 지금 니들이 불어를 얼마나 못하나, 니들 영어 발음이 얼마나 웃긴가 조롱당하고 있었을 것을....˝ 이러는 댓글도 있더라구요.

아 7년 전쟁. 프랑스 혁명사 들여다보면서야 알았던 7년 전쟁.
정말 세상은 얼마나 다를 수도 있었던 걸까 .... 하면서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