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 - 그리며 배우는 한국지리 손으로 그려 봐야 잘 알지
구혜경.정은주 지음, 김효진 그림, 류재명 추천 / 토토북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근간에 워낙 많은 지도책들이 나와서 처음엔 이책도 유아나 어린연령의 아이들이 

보는 책이겠거니 생각했답니다. 

그런데 직접 책을 받아보고 4학년 딸아이의 교과과정과 너무나도 딱!맞는다는 생각이 

들어서 아이와 직접 펜을들고 시작했어요. 

이 책은 대화형식으로 진행되는 중간중간 아이들이 직접 그려보고 참여하는 방식인것이 

일단 가장 마음에 듭니다. 

각각의 단락별로 조근조근 설명을 대화형식으로 들어보고 책을 완성해 가는 방식에 

아이가 무척이나 열광하며 재미있어 했답니다. 

  

어려운 이론만 가득한 책이 아니고 간략하게 설명하고 그려보는 방식이 훨씬 

지루하지 않게 아이를 책속으로 끌어들입니다.  

축척에 관한 부분도 간략하게 정리가 되었네요. 

책은 크게 3파트로 나눠져서 진행되는데 첫장에서는 지도에관한 방위라든지 

등고선, 축척등 여러가지 기호들을 알려줍니다. 

그리고 두번째 장에서는 우리나라 곳곳을 여행다니는 형식으로 접하게 됩니다. 

세번째는 지도박물관에서 좀더 여러가지 지도등을 접하는 방식입니다. 

별책부록으로 복사하여 사용할수 있도록 우리나라 지도를 좀더 세분화하여 

추가구성으로 실어두었네요. 

책속에는 사진자료를 비롯하여 기름종이같은것이 포함되어있는 페이지도 있어서 

아이도 무척신기하고 재미있어합니다. 

일단 3학년부터 사회교과에서 지도에 관한것을 처음 접하게 되는데 교과서외에 

참고도서로 이책을 한번 접해보는것도 참 좋은 경험이 될것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실제로 아이가 지도를 잘 모르면 교과학습을 할때도 이해도면에서 조금 아쉬울때가 

있거든요. 

아이와 한꺼번에 욕심부리지않고 차근차근 한번에 한파트씩만 읽어가며 접하고 

있는데 교과연계도서로 잘 활용이 되네요. 

조금 아쉬운점이 있다면 각각의파트에서 고르게 이것저것 다 다루고있긴하지만 

약간 겉핥기식인것은 어쩔수가 없네요.  

그렇지만 지리학습의 기초를 잡아주고 전체적인 윤곽을 잡아주기에는  

스티커활용이나 직접 그려보는 방식이라 많은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