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공황전야 (확장판) - 한국경제의 파국을 대비하라
서지우 지음 / 지안 / 2008년 11월
평점 :
품절


 

노래는 못 불러도 누가 노래 잘 하는 사람인지는 알 수있다. 글씨 못 쓰는 사람도 누가 명필인지는 대충 구분할 수있다. 

그런데, 지금 우리의 경제문제에 대해 전문가 저마다 제시하는 해법들은  도통 누구의 견해가 옳은 것인지 판단이 안선다. 정부는 금리인하가 최적의 처방인것 처럼, 몇주 걸러 금리를 대폭 인하하고 있는 방면, 이 책의 저자는 오히려 금리인상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과연 누가 옳은가? 나는 각자의 견해들이 다 옳다 여겨져서 황희정승처럼 되는게 아니라, 솔직히 말하면 경제에 대해 잘 몰라서 어쩔 수 없이 황희정승이 되고있다. 

경제가 어려우니 강호에서 경제고수들이 여기저기 등장하고 있다. 정체 불명의 고구마 굽는 미네르바노인부터 이 책의 저자인 SDE까지. 미네르바의 글은 전부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제법 재미있는 글들이 많았다.  아마 책으로 정식 출판되었으면(추종자들끼리 제본해서 판매한다는 그런 책 말고) 읽어 봤겠지만 그러지 못해 아쉽던 차에 이 책이 있어 '공부삼아' 사서 읽었다. 

일단 과거의 IMF사태부터 최근의 금융위기까지 쭉 한번 리뷰하고자 하는 분들껜 추천하고싶다. 경제가 전공분야도 아니라는데(시스템공학자?) 저자는 제법 깊숙한 경제지식을 바탕으로 알기쉽게 잘 설명한듯하다. 그런데 중반 이후부터는 조금씩 설명이 어려워지더니 후반부로 갈수록 집중도가 좀 떨어졌다. 물론 책의 잘못이 아니라 나의 얕은 경제학 지식과 대충대충 책장을 넘긴 내탓도 있겠지만 초반보다 서술이 매끄럽지 못한 측면은 분명히 있는것 같다. 

그리고 마지막에 우리경제의 해결책으로 제시하고 있는 여러 방법들은 처음에 얘기한 것처럼, 솔직히 잘 모르겠다. 시간이 지나면 누구의 처방이 맞았는지 알수도 있겠지만, 지금으로서는 그런 선구안을 가지지 못한 내 지적 수준이 아쉬울 수밖에. 그냥 우리경제 현실에 대해 이런 '신선한' 각도로 바라 볼 수도 있구나 하는 느낌만 받았다.

급히 책을 편집하고 만들었는지, 좀 엉성하고 오타도 즐비하지만 그리 나쁘지 않은 독서였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시장미(이미애) 2008-12-30 15: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형은 좋겠다. 경제학도 많이 알고.. 흠.. 난 경제학은 도통.. 책을 읽어도 잘 모르겠고, 너무 어려삼! _-_)~

야클 2008-12-30 18:33   좋아요 0 | URL
무신쏘리! 경제학 별로 모릅네다 -_-b 학부때 미시,거시,국제경제,화폐금융론까지 다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근데, 요즘 장미새댁 서재질에 탄력받았구만. 머무는 시간이 장난아닌걸? ^^

카스피 2008-12-30 2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야클님 오랜만에 댓글 다네요.근데 서재지수가 확 줄어드셨네요.예전에 점수가 높은것으로 기억했는데 그간 쓰신글 지우셨는지요??

야클 2008-12-31 10:20   좋아요 0 | URL
아,카스피님 반가워요. ^^ 연말이라 바쁘시죠?
그냥 가끔가다가 별 이유도 없이 그 동안 쓴글 비공개로 했다가, 다시 공개로 바꾸곤해요.그러면 서재지수 다시 원상복귀돼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