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 비룡소 걸작선 13
미하엘 엔데 지음, 한미희 옮김 / 비룡소 / 1999년 2월
장바구니담기


지금 있는 그대로의 나와 같은 사람은 이 세상에 단 한 사람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나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이 세상에서 소중한 존재다.-24쪽

세상에는 아주 중요하지만 너무나 일상적인 비밀이 있다. 모든 사람이 이 비밀에 관여하고, 모든 사람이 그것을 알고 있지만, 그것에 대해 깊이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사람들은 대개 이 비밀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조금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이 비밀은 바로 시간이다.-77쪽

하지만 시간은 삶이며, 삶은 가슴 속에 깃들여 있는 것이다. 사람들은 시간을 아끼면 아낄수록 가진 것이 점점 줄어들었다.-98쪽

인생에서 가장 위험한 건 꿈이 이루어지는 거야. 적어도 나처럼 되면 그렇지. 나는 더 이상 꿈꿀게 없거든.-281쪽

처음에는 거의 눈치를 채지 못해. 허나 어느 날 갑자기 아무것도 하고 싶은 의욕이 없어지지. 어떤 것에도 흥미를 느낄 수 없지. 한 마디로 몹시 지루한 게야. 허나 이런 증상은 사라지기는커녕 점점 더 커지게 마련이란다. 하루하루, 한 주일 한 주일이 지나면서 점점 악화되는 게지. 그러면 그 사람은 차츰 기분이 언짢아지고, 가슴 속이 텅 빈 것 같고, 스스로와 이 세상에 대해 불만을 느끼게 된단다. 그 다음에는 그런 감정마저 서서히 사라져 결국 아무런 감정도 느끼지 못하게 되지. 무관심해지고, 잿빛이 되는 게야. 온 세상이 낯설게 느껴지고, 자기와는 아무 상관도 없는 것 같아지는 게지. 이제 그 사람은 화도 내지 않고, 뜨겁게 열광하는 법도 없어. 기뻐하지도 않고, 슬퍼하지도 않아. 웃음과 눈물을 잊는게야. 그러면 그 사람은 차디차게 변해서, 그 어떤 것도, 그 어떤 사람도 사랑할 수 없게 된단다. 그 지경까지 이르면 그 병은 고칠 수가 없어. 회복할 길이 없는 게야. 그 사람은 공허한 잿빛 얼굴을 하고 바삐 돌아다니게 되지. 회색 신사와 똑같아진단다. 그래, 그들 중의 하나가 되지. 그 병의 이름은 '견딜 수 없는 지루함'이란다.-328~329쪽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토트 2006-07-28 1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갑자기 이 책이 왜 읽고 싶어졌는지 모르겠다. 아마 팍팍한 내 인생에 따뜻함이 좀 필요했을지도...

해적오리 2006-07-28 21: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유명한 책 ... 전 아직 읽은 적이 없답니다. ^^;;

2006-07-28 22: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토트 2006-07-29 01: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적님/ 유명하면 더 읽기 싫어지는 책이 있잖아요. ^^
속삭이신분/ 저도 읽은 책 맞는지 의심스러웠답니다. ^^;; 마지막은, 저도 그래요. ^^

치유 2006-07-31 06: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울 딸래미가 이 책에 며칠 빠져 있네요..다 읽었다면서 또 잡고 있어요..전 못 읽었답니다..ㅠ,ㅠ

토트 2006-07-31 14: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들은 무지 좋아할거같아요. 언제쯤 배꽃님 차례가 될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