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역할 훈련 토머스 고든의 '역할 훈련' 시리즈 2
토머스 고든 지음, 김홍옥 옮김 / 양철북 / 200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사가 된 뒤,

가장 곤혹스러운 것은 바로 아이들과의 관계였다.

대학수업에서 강의 중심으로 펼쳐지는 교수님과 학생들과의 관계가 아닌,

다양한 생활모습과 학습과정을 통해 매일매일 제한된 공간과 시간속에서 만나야하는 학생들...

그들과의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란 초보교사에게 그리 쉬운 문제가 아니다.

어떨 때는 가족처럼 반갑고 정겹다가도

어떨 때는 정내미가 떨어질 정도로 밉고 불안감을 주는 존재들...

특히, 학급담임을 맡게 되면

아이들과 아이들의 관계 문제까지 교사가 고민하고 대처해야 할 상황까지 보태진다.

내 경험으로는,

선배교사나 동료교사의 모습을 관찰하며 곁눈질로 배운 학급경영, 학생상담 기술을

끊임없이 내 것으로 실험해보면서 이 시기를 보냈던 것 같다.

(물론 나는 아직도 초보교사에 속한다...)

그 다음에는 어느 순간부터 하나를 배우면 열을 안다고...

점차 새로운 상황에 맞게 방법을 변형시켜보고,

비슷한 유형의 새로운 방법들을 혼자서 만들어보고 실험해보게 되었다.

그런 과정에서 가장 큰 소득은

바로 내 자신을 알아나가게 되는 과정이 된다는 것이었다.

('교사'여서 행복해요...라는 걸 정말 절감하게 되는 경험들이 바로 이런 것이다. 주제 파악하기...)

이 책은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지 않았다.

중간중간 사례들 중 내가 비슷하게 경험한 것이나 목격한 것들을 먼저 골라 읽어보았고,

여러가지 교사로서의 역할에 대한 조언들을 꼼꼼하게 여러번 읽어두었다.

아쉽게도 교사와 학생간의 '갈등'상황이라고 제시된 것들 모두가

학생 수준의 교사, 그런 교사 수준을 간파한 학생들간의 감정적 대립들인지라

뭔지 모를 씁쓸함이 느껴졌다.

나는 가르침의 역할을 하고 있는 사람이 배우고 있는 사람과 같은 수준에서 논다면

그것은 '갈등'이 아닌 이미 '교육파괴'의 상태라는 극단적인 생각을 해보았다.

교육현장에서의 갈등은,

교사도 학생도 서로에게 무엇인가를 배우려는 노력이 있을 때에는

아예 발생하지 않는다.

그러니, 사후약방문식으로 '갈등'상황은 그대로 두고 사후처리에 급급해할 게 아니라

아예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적인 태도가 몸에 밴 교사가 되어야 함을 강조하고 싶다.

초보교사들이여,

열심히 이 책을 읽고 참고는 하되,

하루라도 빨리 이 책을 도움을 받지 않아도 될 정도의 권위를 확보하기 위해

열정적으로 연구하고 능동적으로 생활하라!!!!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느티나무 2006-11-13 0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초보 교사? 어떤 분이 초보인지 잘 모르겠지만, 연구하고 능동적으로 생활하라는 말씀은 마음에 팍 꽂히네요^^;; 애써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