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네 설맞이 우리문화그림책 온고지신 1
우지영 글, 윤정주 그림 / 책읽는곰 / 2007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설’은 새로운 시작의 느낌을 준다. 새로운 한 해의 문을 여는 첫날인 설날을 맞는 마음가짐은 설레고, 기대되며, 또한 조심스럽다. 나이 한 살 더 먹는 만큼 나이에 대한 대접을 받으니 기분 좋지만, 반대로 나이에 대한 책임감도 들게 되는 것.

  이 책은 옛 사람들의 설맞이 풍경을 그림책으로 보여준다. 3대가 모여 사는 한 가족, 설을 준비하는 과정과 설날의 풍경이 재미나게 그려진다. 지금은 이런 풍경이 낯설기 때문에 한 장 한장 새롭게 다가온다. 온가족의 설빔을 한땀한땀 손수 짓는 모습은, 오늘날 설빔을 구입하는 것으로만 알고 있던 아이에게는 놀라운 일. 해가 지나기 전에 모든 음식을 먹는 것도 신기해 보인다. 설맞이 준비로 집안 구석구석 대청소를 하고, 목욕을 하고, 음식을 장만하는 것은 그 규모는 달라졌지만 지금도 비슷한 것 같다.

  드디어 설날이 왔다! 설날에 차리는 전통 차례상도 볼만 하다. 이 책은 설맞이 과정을 평면적으로 풀어내기만 한 것이 아니고, 막내 연이가 과연 설빔을 받을 수 있느냐 없느냐를 가지고 마음을 졸이는 부분이 계속 등장하여 흥미를 더한다. 결국 예쁜 설빔을 입을 수 있을까?^^ 텍스트는 생소한 용어들이 많이 나와 약간 어렵게 느껴지는데, 그림을 읽는 재미 때문에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듯 하다. 그림 중에는 마루를 닦다가 머리를 부딪치는 두 아이 등 재미난 설정이 많이 눈에 띈다. 그런데 이 책에서 여자들이 너무 많이 일한다는 느낌도 없지 않았으니(!), 아마도 독자가 여자이기 때문일지도.

  설을 맞는 설레는 마음을 충분히 엿볼 수 있는 책이다. 그러고 보니 요즘은 아이들이 설보다 크리스마스를 더 기다리는 눈치다. 설빔을 기대하고 궁금해하는 연이를 보니 왜 그렇게 옛날 어린이들이 설을 기다렸는지 알 수 있을 것도 같다. 우리의 전통 문화를 다룬 이 책의 시리즈 명은 온고지신(溫故知新). 이름이 참 마음에 들어 자꾸만 보고 또 보게 된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8-01-03 14: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혹시 설빔 보셨어요? 그 책이랑 이 책이랑 둘 중 하나 고를 생각인데 뭐가 더 좋을 지 고민이에요. ^^

작은도서관 2008-01-13 23:14   좋아요 0 | URL
넘 늦게 봤네요! 아래 글쎄요 님의 설명이 정확해요. 딸아이라 여자용 설빔책 있구요, 두 책이 초점이 달라서 둘다 있어도~ 올 설에는 남자용 설빔책을 구입하려고요.

the 2008-01-04 11: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설빔>은 제목 그대로 설빔에 초점을 맞추었어요. 예쁘장한 아이가 한복을 입는 과정이 하나하나 그려져 있지요. <연이네 설맞이>는 우리 조상들의 전통적인 설맞이 풍경들이 재현되어 있고요. 설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면 <연이네>를, 고운 설빔을 보여주고 싶다면 <설빔>을 선택하시는 게 좋을 거예요~

마노아 2008-01-04 15:00   좋아요 0 | URL
강조하는 것이 다르다는 거군요. 헤헷, 답변 감사해요. 설빔은 제가 봤으니 안 본 연이네를 주문해야겠어요^^

먹보울보책보 2008-01-09 1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책 만드는 곰입니다. 저희 책에 관심 가져 주시고 좋은 서평까지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서 출판사를 시작한 저희들에게는 어머니들의 한 마디 한 마디가 모두 달콤한 당근이자 매운 채찍이랍니다.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릴게요. 참, www.bearbooks.co.kr로 들어오시면 저희 카페로 연결된답니다. 책을 만드는 과정이나 책에 미처 싣지 못한 다양한 정보들을 올려 두었으니 가끔 놀러와 주세요. 새해에는 바라는 모든 일 이루시길 빌면서 이만 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