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석 - Best [재발매] [2CD]
김광석 노래 /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Stone Music Ent.) / 2009년 6월
평점 :
절판


최근 엠넷에서 레전드100 이란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 한달 에 한번 꼴로 방영되는 듯. 

우리나라 음악사의 '전설'로 불리울만한 인물 20명을 각 부문별(예를 들어 가창력, 퍼포먼스, 싱어송라이터 등)로 선정해 발표한다. 

임진모, 박은석 등의 기존 평론가는 물론 빛과 소금의 장기호 같은 이들도 선정단에 참여한 걸로 안다. 한대수, 송창식, 양희은, 신대철 등의 레전드 급 가수들이 실제 인터뷰에 응해, 그들의 육성으로 당시 음악을 느끼고 공감할 수 있다. 


김광석은 당연히 레전드다. 가창력과 싱어송라이터 부문 20명에 손꼽혔다. 이승철과 조용필 류의 감성 충만한 고음과 달리 일상처럼 삶을 이야기하는 그의 노래는, 20명 안에 들 정도로 충분히 매력적이다. 


중학생 때였다. '그녀가 처음 울던 날'이란 음악을 짬뽕 테이프에서 처음 들었다. 가수는 김광석이라 했다. 서지원과 비슷한 시기에 죽었던 이었지만 당시 나에겐 서지원의 죽음보다 덜 애잔했던 이였다. 김광석은 당시 '그녀가 처음으로 울던날 내곁을 떠나갔다네'라고 읊조렸다. 자극적이지 않은 그 노래가 그냥 무덤덤하니 귀에 걸렸다. 조금은 오래된 듯한 그 음색에 귀 기울이다 '이런 가수들은 돈을 어떻게 벌지' 하는 생각으로 감상을 마무리 했더랬다. 


김광석 베스트 앨범이다. 베스트 앨범이란 소장가치가 떨어진다. 해당 가수가 직접 리마스터링을 하고 신곡 몇곡을 넣고 몇 곡의 헌정곡이 담기지 않는이상 베스트 앨범은 일종의 '추억팔이'다. 


레전드 가수인 김광석이라 하더라도 이 기획의 조악함을 극복할 방법은 없다. 특히 고인이 된 그가 할 수 있는 건 당연히 아무것도 없다. 


그래도 CD로 김광석을 듣는건 MP3와 다른 또다른 '추억 만들기'다. CD하나를 넣어 음악을 돌리기 까지의 그 수고로움만으로 김광석 다시 듣기를 위한 마음가짐은 충분하다. 

자본주의의 최대 관심은 죽음이라 했다. 김광석이 죽은지도 20년이 다돼 간다. 죽어서도 회자되고 죽어서도 제 노랠 들려주는 이에게, 안됐다며.. 불쌍하다 말하는 건 분에 넘치는 애도다. 그냥 그의 음악을 듣고서 내 비루한 삶에 따스한 햇볕이 비치는, 그런 느낌 하나 받는게 가장 김광석을 위함이다. 

나는 그래도 유재하가 제일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