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스피노자에 살금살금 접근하기


6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스피노자- 철학을 도발한 철학자
스티븐 내들러 지음, 김호경 옮김 / 텍스트 / 2011년 5월
25,000원 → 22,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250원(5% 적립)
2014년 02월 05일에 저장
품절
눈물 닦고 스피노자- 마음을 위로하는 에티카 새로 읽기
신승철 지음 / 동녘 / 2012년 11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5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4년 02월 05일에 저장

비참할 땐 스피노자
발타자르 토마스 지음, 이지영 옮김 / 자음과모음(이룸) / 2013년 7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2014년 02월 05일에 저장
구판절판
에티카를 읽는다
스티븐 내들러 지음, 이혁주 옮김 / 그린비 / 2013년 10월
29,000원 → 26,100원(10%할인) / 마일리지 1,45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14년 02월 05일에 저장



6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데이지 밀러 펭귄클래식 27
헨리 제임스 지음, 최인자 옮김 /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

소장하고 있는 책은 언제라도 읽을 수 있다는 생각에 항상 대출한 책에 순서가 밀리게 됩니다. 

(저와는 참 대조되게) 신중하고 꼼꼼한 책이야기를 나눠주시는 무비스타님이, 이번에 헨리 제임스 

이야기를 꺼내주시는 데 자극을 받아 단숨에 읽어버렸습니다. 분량이 많지 않기도 합니다. 


1.

이런 "명작"을 읽게 되면 고민하게 됩니다. 

진짜 고전인가? 아니면 고전이라는 명성에 나의 감상이 휘둘리지는 않는가? 

읽고난 결론은 현재의 나에게 크나큰 감동을 주지는 못하였지만 충분한 의미가 있는 책이었으며,

이 책이 출판된 당시의 미국과 유럽에서의 반향은 상당했으리라는 겁니다. 


2.

헨리 제임스는 의식의 흐름 기법의 선구자라 하는데 솔직히 "적과 흑"의 스탕달의 방식과의 

차이가 뭔지 잘 모르겠다. 


3.

우선 줄거리를 요약해보고 싶다. 

생기발랄한 미국 아가씨인 데이지 밀러는 유럽에 와서 지내며 

유럽의 엄격한 분위기와 부딪히지만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본질을 버리지 않고

꼿꼿이 지켜나가다 병으로 죽고 만다. 

미국 태생이지만 유럽에서 자란 윈터본은 너무나 다른 데이지 밀러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우왕좌왕하다 깨닫지만 이미 늦었다.


4.

유럽의 '고상한(?)' 문화에 잘 적응한 워커 부인의 데이지 밀러에 대한 비난을 

통해 그녀가 직면해야 했던 유럽의 현실을 옅볼 수 있다. 

"여기서는 절대 하지 않는 짓은 죄다 했죠. 아무 남자하고나 어울려 시시덕거리지를 않나, 정체불명의 이탈리아 남자들과 구석진 자리에 같이 앉아 있질 않나. 같은 파트너와 저녁 내내 춤을 추기도 하고, 밤 11시에 방문객을 맞아들이기도 하고요. 그녀의 어머니란 사람은 손님이 오면 오히려 자리를 피해 준답니다.(P133, 펭귄 클래식)"

이 글을 읽으시는 여성분들은 저런 것 가지고 매우 부도덕한 여자 취급을 받는 다는 것에 분개

하시리라 믿는다. 하지만 만약 저런 시대를 살아야 했다면 데이지 밀러처럼 당당할 수 있었을까

되물어보면 과연 몇 명이나 그렇다 말 할 수 있을까? 

오히려 데이지 밀러 같은 여자를 비난하는 편에 서지만 않아도 다행일지 모른다. 

아직도 우리는 길거리를 걸으며 담배를 필 "용기"가 있는 여자가 드문 대한민국에 살고 있다.


핵심은 제로 베이스에서 생각해보는 것이라고 본다. 

-내가 남자들과 애무나 섹스를 하는 것도 아닌데 교류하는 것이 왜 잘못인가?

-나이든 여성과 함께가 아니라면 산책도 못한다는 것은 어딘가 이상하지 않은가?

-나아가서, 왜 남자들은 길에서 담배를 피고 다니는 데, (여성인) 나는 왜 쭈뼛거려야 하는가?


한마디로 데이지 밀러는 1980년대 서울 도심 한 복판을, 당당하게 담배 꼬나물고 걸어갔던

여성이라 볼 수 있겠다. 


5.

윈터본은 참으로 한심한 인물이다. 미국 태생이지만 유럽에서 성장한 헨리 제임스를 

상당히 반영했으리라 생각되는 이 인물은 미국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데이지 밀러가 

나고 자란 미국에 대한 정보는 적다. 

그래서 데이지 밀러에 대한 판단을 하기 어렵다. 

유럽의 기준으로 보면 음탕한 그녀의 모습이 미국에서는 흔한 문화인가에 대해 

판단이 흐릿했다. 자신이 그녀의 아름다운 모습에 홀려 판단의 공정성이 흐트러지진 않았나

우려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는 유럽의 기준도, 미국의 기준도 아닌 "제로 베이스"에서 데이지 밀러를

판단해야 했었다. 그랬어야 그녀의 진심을 볼 수 있었다. 


6.

마침 니체 동영상 강의를 보는데 이런 이야기가 있었다. 

니체는 여성을 셋으로 나눴는데 그 중 하나가 거세된 여성이다. 

남자들이 바라고 원하는 여성의 모습을 연기하는 여성이고 결국 그 연기가 자기자신이 된 여성.


헨리 제임스의 소설속 고상한, 유럽화된 미국 여성들의 모습이 바로 그렇다. 

오히려 유럽 여성보다 더하다. 마치 "데이지 밀러는 우리 미국 여성들의 모습을 대변하는게 

아니에요. 그녀는 우리들의 수치에요." 라고 말하며 겨우 따라잡은 유럽 수준에 책을 잡힐까 

두려워한다. 


둘이 직, 간접적으로 교류했을지는 모르지만 동시대를 살며 서로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을까?


7.

기타등등.

-스위스와 로마의 지명들이 자주 나오는데 직접 가보고 싶었다. 

-참 신기한게 막 열심히 읽었었던 해리포터 시리즈와 호그와트 도서관 시리즈의 역자와 

이 소설의 역자가 "최인자"님으로 동일 인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그와트 라이브러리 세트 - 전3권 - 개정판 호그와트 라이브러리
조앤 K. 롤링 지음, 최인자 옮김 / 문학수첩 리틀북 / 2012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0.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 퀴디치의 역사 > 신비한 동물 사전


1.

신비한 동물 사전은 재미있게도 해리 포터의 교과서를 스캔해서 머글들을 위해 출판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해리 포터와 론 위즐리의 낙서까지 볼 수 있습니다. 


2.

퀴디치의 역사라는 책은 흥미롭습니다. 

어떻게 빗자루를 타기 시작했는지부터 점차적으로 퀴디치의 룰 들이 자리잡는 모습이 

실감나게 묘사됩니다. 


3.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는 덤블도어가 헤르미온느에게 유산으로 물려준 책이지요. 

이 책만은 해리 포터 시리즈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까지는 말 못해도 

당당한 막내 동생만큼은 된다 말해줄 만큼 느낌 있는 동화들을 담고 있습니다. 


덤블도어의 동화들에 대한 해석까지 곁들여 읽다보면 제법 남는게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시황 강의 - 중국 최초 통일제국을 건설한 진시황과 그의 제국 이야기
왕리췬 지음, 홍순도 외 옮김 / 김영사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

엉뚱한 이야기부터 한다면

학창시절 시험 공부는 크게 이렇게 했다. 


1)교과서 읽고 요약

2)노트 필기 읽고 다시 요약

3)문제집 풀기

4)나만의 문제를 만들어 친구들에게 제출하기

5)교과서와 노트의 요약본으로 마지막 흝기


핵심은 같은 내용을 다양한 방법으로 반복하는 것이다. 

이 책을 읽은 이유도 살아오며 사자성어, 사기, 논어, 열국지 등으로 다양하게 접했던

춘추전국시대를 진시황의 입장에서 정리한 책으로 또다른 씨줄, 혹은 날줄을 엮어보려 했던 것.


결론부터 말하면 이 시기를 처음 접하는 이들에겐 나쁘지 않은 접근이고

특히나 진시황의 시선으로 전국통일과 그 이후를 흝기엔 좋은 책이나 

중국 백가강단 시리즈 책의 특징인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글쓰기가 장황하다. 


1.

전국시대는 한마디로 주나라의 예가 땅에 떨어진 시대.

그 시작은 진(晉)나라가 조,위,한나라로 나뉘어진 사건인데 

왕-제후-대부-사-서인의 계층질서에서 대부가 제후를 찬탈한 것이다. 


이 책의 가치라면 진시황(영정)의 진나라가 한-조-위-초-연-제의 순서로 6국을

멸망시킨 과정과 그 원인을 분석한 것이라 하겠다. 


2.

전국시대에는 참 많은 영웅들이 있었는데 이들의 특징중 하나는 

나라를 넘나들며 자신들의 재능을 드날렸다는 것. 


오기, 손빈, 상앙등은 다른 나라로 가서 하나의 나라를 경영하며 재능을 뽐낼 수 있었던 것이다.

제갈량이 유비를 선택한 이유중 하나가 조조에게 간다면 그 많은 인재들 중에서 

홀로 재주를 드러낼 수 없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란 이야기도 있다. 

유럽의 발전 이유중 하나로 많은 나라들 사이를 인재들이 넘나들 수 있었기 때문이란 

견해도 있으니 - 이탈리아의 콜롬부스가 에스파냐를 위해 활약한 것?


생뚱맞게 지방 자치가 인재가 움직일 자리를 만들어 줄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3.

회사에 들어가면 사수에게서 일을 배우고 어떻게 일해 왔는지를 참고한다. 

역사도 이렇게 보고 배워 눈 앞의 현실에 어찌해얄지 방향을 잡는데

좋은 가르침을 주는데 그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 


춘추전국시대의 수많은 사례들을 연대에 맞춰 시청각 자료를 곁들여

인터렉티브한 웹페이지나 앱으로 만들어도 좋겠다.

-정부 지원으로 하나만 만들어둬도 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눈물 닦고 스피노자 - 마음을 위로하는 에티카 새로 읽기
신승철 지음 / 동녘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피노자의 에티카가 참 좋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었다. 이렇게 겉핥기로나마 접근했는데 좋았다. 언제고 다시 읽으며 좀더 친숙해지고 싶고, 제대로 깊은 책으로 또 만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