뿐뿐 캐릭터 도감 : 단위 뿐뿐 캐릭터 도감
이토 미쓰루 그림, 정인영 옮김, 호시다 다다히코 외 감수 / 다산어린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활 속에서 만나는 여러 단위들을 쉽게 설명하기가 어려웠는데, 단위를 캐릭터로 소개하니 아이들이 더 친근하게 다가갑니다. 단위의 유래보다 쓰임 등 여러 이야기들이 더해져 흥미롭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뿐뿐 캐릭터 도감 : 전염병 뿐뿐 캐릭터 도감
이토 미쓰루 그림, 정인영 옮김, 오카다 하루에 외 감수 / 다산어린이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9살 아이가 세 권 시리즈 중에 가장 먼저 펼쳐본 책. 현실과 연결지어 재미있게 보내요. 막연한 공포감이 아닌 구체적 정보로 전염병에 대해 생각해보고 아이와 함께 이야기 나누기 좋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뿐뿐 캐릭터 도감 : 인체 뿐뿐 캐릭터 도감
이토 미쓰루 그림, 정인영 옮김, 사카이 다츠오 감수 / 다산어린이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캐릭터로 친근하게 다가가 몸의 각 기관이 하는 일을 알고 마지막엔 그 기관들이 다 연결되어 내 몸을 이룬다는 것을 알게 되네요. 아이들이 개성있는 캐릭터들로 이루어진 설명을 재미있어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 잘 가꾸는 법 자신만만 생활책
최미란 지음 / 사계절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전 중학교1학년 친구들을 9시부터 만날 일이 있었다. 지금 가장 하고 싶은 게 뭐예요? 물으니 집에 가고 싶단다. 집을 떠난지 한 시간도 안됐건만 집에 가서 편안하게 있고 싶은 마음. 물론 원하는대로 집에 갈 순 없겠지만, 집에 돌아갔을 때 집이 편안하고 마음에 드는 공간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어떻게 하면 그런 공간이 될까? 

고민하는 중에 이 책을 만났다. 

행복이네 세 식구는 이사 준비 중이다. 새로 이사간 집은 각자의 공간이 있고 공동의 공간도 있다. 각자의 공간을 자신 나름대로 꾸미고, 공동의 공간도 용도에 맞게 꾸민다. 행복이네 집 윗층, 아랫층에는 비슷해보이지만 또 나름 다른 가족 구성, 꾸밈으로 사는 사람들이 있다. 

아이들한테 자기가 살고 싶은 집을 그리라고 하면 보통 집과 사람을 그린다고 한다. 어른들에게 자기가 살고 싶은 집을 그리라고 하면 주로 평면도를 그리거나 건물 외관을 그릴 때도 건물만 주로 그린다고 한다. 

그러고보니 나도 그랬던 것 같다. 심심할 때면 집 평면도를 그려놓고 어떻게 가구를 옮길까 궁리하기도 하고, 살고 싶은 집 평면도를 쭉 펼쳐 그려보기도 한다. <집, 잘 가꾸는 법>은 그렇게 그려놓은 평면도에 사람이 들어가 있다. 각자의 개성과 필요에 따라 공간을 꾸미고, 함께 있는 공간을 만들어가는 사람들 이야기. 

아이들과 함께 이 책을 읽고나니 하고 싶은 게 많아졌다. 

미래의 자기 방을 평면도로 그려보고 싶어하기도 하고, 이웃들을 그려보고 싶어하기도 한다. 

그러고보니 집이 편안하고 마음에 드는 공간이 되려면 내가 함께 만들어야 하는 것 같다. 

여전히 집에서 일어나는 많은 일들, 살림을 좋아한다고 말할 순 없지만, 집이 세상에서 가장 편한 곳인거 맞다. 더불어 잘 가꾸어 세상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곳으로 만들고 싶은 욕심이 드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 잘 가꾸는 법 자신만만 생활책
최미란 지음 / 사계절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집이 어느 날 떡하니 생기는 게 아니라 가꾸고 만져주며 만들어가는 공간이라는 것, 그 안에 함께 사람 사람들과 같이 만드는 공간이라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는 책. 집 평면도, 빌라에 사는 이웃들을 다 담은 전면도 모두 아이들이 참 좋아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