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혹여 파렴치범으로 몰릴지도 모르지만,

  그 어떤 경우에도 나 스스로 번개탄 따위를 피우는 일은 없을 것이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미 내가 쓴 글에 다 나와 있으므로

  내 유서는 내가 스스로 죽지는 않겠다는 결심에 대한 이야기만으로 이미 충분하다.

 

  이제는 내가 진짜로 써야 할 글을,

  나를 죽게 만들지도 모를 글을 써야 할 시간이다.  - p.317

 

 

 

 

 

 

 

 

 

 

  

 

  

 

 

*

 

 

 

나는, 바래본다.

유시민이 이 책의 저자를 고소하기를 그리고 이 책에 적힌 전부는 거짓이며

'디지털 포렌식' 은 조작이니 믿지 말라고 그의 개인 방송에서 말해주었으면, 하고 말이다.

 

 

 

 

 

 

 

 

  

 

 

 

 

 

 

 

 이 책은,

 지난 10년 동안 내가 확보한 증거에 근거하여 쓰였다.

 이 사실들은 당신이 믿고 있는 것들,

 당신이 알고 있는 것들과 거의 전부 배치될 것이다.

 솔직히 나는 내가 찾아낸 진실

 당신이 쉽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p10)

  

 

 

 

 

  

 

 

 

 

 

 

 

 

 

 

  

 1.

 주말마다 이불 위를 뒹굴며 고민한다.

 광화문이냐, 반포대로냐.

 그러다 묵은지를 꺼내 콩나물 국을 끓여 소주를 마시며 생각한다.

 내일은 월요일이니 출근을 좀 더 일찍해야겠구나.

 

 

 

 

 

 

 

 

 

 

 2.

 시끄럽고 치열하다.

 누구 하나 죽어야 혹은 죽여야 끝나려나 보다.

 이거 하나는 분명한 듯 싶다.

 살아있는 권력은 건드리는게 아닌가보다.

 선동과 홍위병이 넘쳐나고 국민을 광장으로 내모는것을 보아하니,

 살아있는 권력을 건드리는 건 나라를 오지고 지리게 만드니 말이다.

 

 

 

 

 

 

 

 

 

 

 3.

 더불어민주당에 매달 납부하던 당비 10만원을 1만원으로 줄였다.

 11월엔 1천원으로 더 줄일지도 모르겠다.

 

 

 

 

 

 

 

 

 

 

 

 4.

 물론, 나는 잘 지낸다.

 그저, 대가리가 깨졌을 뿐.

 

 

 

 

 

 

 

 

 

  

 

 

 

 

유시민은 회개하라.

심판의 시간이 가까이 왔다.

선량한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를 중단하라.

친노가 또다시 피눈물을 흘리도록 만들지 마라.

 

유시민은 회개하라.

더 이상 노무현을 욕되게 하지 마라.

그의 거짓말들이 밝혀지고 있다.

그에게 사기당한 자들이 결집하고 있다.

그의 수많은 악행이 드러나고 있다.

그가 정치에 가까이 갈수록 그 단죄의 칼날은 더욱더 날카로워질 것이다. 

- p.1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소년공 다이어리 - 어른 이재명이 소년공 이재명을 다시 만나다
소년공 이재명의 일기.조정미 지음 / 팬덤북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그의 견고한 철학을 존경한다.
또한 그가 걸어 온 길 위의 모든 - 그의 삶을 존경한다.

응, 참 괜찮은 사람.
정치인으로는 유일하게, 좋아한다, 말 할 수 있는 사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샴토마토 파란시선 8
김하늘 지음 / 파란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ㅡ 이렇게 .. . 구운 스팸 한 조각에, 머금은 소주가 달달할 수 있을까. 읊고 또 읊는다. 시와 여자의 이름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겨레21 제1135호 : 2016.11.07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집 1호
한겨레21 편집부 엮음 / 한겨레신문사(잡지) / 2016년 10월
평점 :
품절


 
 
 오늘은, 막. 그러니까, 돌연.
 눈물이, 막. 무섭더라, 마냥.

 뉴스를 마치며 고개숙여 인사하는, 늘
 보던 이의 검은 머리카락 한 올 마저도 슬프더라.

 마지막 잎새를 겸허히 뇌이는 마음으로,
 그나마. 적어도. 어쩌면, 제발.
 한겨레만은 이 믿음들을 배신하질않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시, 읽고, 싶어졌고, 쓰고, 싶어졌다

변한건 무엇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