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대다수의 바람과는 다른방향으로 삶을 살았던 이들의 행적을 좇은 책이 연이어 나와 소개한다. 정운현의 <친일파의 한국 현대사>와 선안나의 <일제강점기 그들의 다른 선택>이 그것이다. 정운현은 <친일파는 살아있다>로 한 번 이름을 익힌 저자인데 그것을 토대로 새로운 책을 쓴 것 같다. 친일파 44인의 파렴치한 짓거리를 다뤘다. 저자의 이력을 이참에 자세히 살펴보니 친일문제에 아주 관심이 많은 저자다. 그만큼 깊이 조사하고 공부해 쓴 책이란 말이다. 그에비해 선안나는 처음 접하는 저자다. 이 책은 7인의 항일투사와 7인의 매국노를 다룬 책이다. 물론 동시대에 살았던 이들을 다뤘다. 이런 인물들의 대비를 직접적으로 다룬 책은 개인적으로 처음인 듯 한데 관련도서가 있는지 좀 더 알아봐야겠다. 아래 참고도서로 활용할 만 한 책들을 묶어둔다.

 

 

 

 

 

 

 

 

 

 

 

 

 

 

<친일파의 한국 현대사>의 저자인 정운현의 책들이다. 친일에 관해 리스트를 꽤 쌓아둔 저자다. 이어 읽을만 할 것이다.

 

 

 

 

 

 

 

 

 

 

 

 

 

 

 

<친일 문학론>의 저자 임종국이 쓴 <실록 친일파>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정치와 언론쪽의 친일을 다룬 저서도 둘러본다. 이외에 돌베개에서 1990년 초반 출간한 <친일파 99인>(전3권)도 참고할 만 하나 지금은 알라딘에서 판매되지 않는 책으로 나온다. (다른 곳은 몇 부 남아있다.) 아래는 30만원가량 하는 <친일인명사전>인데 실구매를 한 독자들이 꽤 된다. 전국 모든 도서관에 반드시 비치되어야 할 책. 또한, 요즘 이상한 재단 만들어서 요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을 기만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자들 또한 매국노라 칭해야 함이 옳을 듯.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이소오 2016-07-30 0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감사합니다.

필독 해야겠군요. 불끈 ^^

VANITAS 2016-07-30 02:52   좋아요 0 | URL
변변찮은 곳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thkang1001 2021-07-31 1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도 친일파가 있습니다. 일제시대 때 친일을 하고, 그 때부터 부풀려온 부와 명예를 지금도 계속 차지하고 있는 친일파가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친일파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고 있던 유용한 내용을 소개하는 책일 것 같아서 많이 기대됩니다. 좋은 책을 소개 해 주신 데 대하여 깊이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