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아파네카 이사벨 - 2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점심 식사 시간에 내 식판을 건네다 보며 중년 여성 직장 동료(같은 부서는 아님)들이 한 마디씩 한다. 적게 드시네요. 그러면 나는 대꾸할 말을 못 찾고 그냥 웃어 보인다. 진짜 적게 드신다. 속이 안 좋으신가. 재차 던지는 인사 치레의 말이지만, 뭔가 리액션을 바라듯 같은 말이 반복되지만, 먹는 양 가지고 이렇다 저렇다 하면 진짜 할 말이 없다. 칸막이가 있어도 마스크 벗은 자리에서는 말을 아끼려한다. 그런데도 친화력 좋고 수더분한 어른들은 구성원 중 최고의 아웃사이더, 내내내향성 젊은이와 중년 사이에 낀 이 늙은 밀레니얼(?)에게 말을 건네며 사회성을 단련시켜 주려고 애를 쓰신다. 그러다보면 가장 작은 아이의 나이, 큰 아이의 나이, 두 아이의 나이 차를 물으며 호구조사를 하다가 드디어 공통점을 찾았다!하듯 우리 아이들도, 우리 아이들도 차이가 많이 나지, 하면서 말문을 이어간다. 한창 신나게 자녀들 이야기를 풀어가는 어른들을 앞에 두고 금세 식판을 비운 내가 맛있게 드세요, 하고 먼저 일어나 식당을 벗어나 일하는 자리로 돌아간다.

지금의 이 삶을 벗어나고 싶다.

오늘 박상영 신작 소설 읽는데, 이 문장에 팍 꽂혀 가지고. 저런 기분을 어려서는 너무나 자주 느꼈다. 지금은 삶까지는 아니고, 삶은 그래도 그럭저럭 견딜만한 형태를 갖추어 가는 중인데 밥벌이 공간만은 여기를 벗어나고 싶다, 하며 번민하는 시간이 길다. 아 그런데 박상영 진짜 좀 짱이다. ㅋㅋㅋ 방구석에서 찔찔 짜며 듣던 넬의 어차피 그런 거가 나오고, 중경삼림이 나오고, 콜드플레이도 잠깐 나오고, 캔모아와 월드컵과 비기알! 피엠피!가 나온다!! 박상영이 나보다 쬐에에에끔 어린데 나는 그때 고등학생이었는데 문화 코드가 맞는 거 보니 작가님 중학생 때 성숙했구나… 주마등을 마구 돌려주는 우리 상영이…

오바마의 회고록도 읽고 있는데, 야심차게 세상을 바꾸겠다며 열심히 달리고 있는 사람을 보면 부러운 마음이 잠깐씩 든다. 저런 어마어마한 낙관주의라니. 세상에 관한, 타인에 관한, 자신에 관한 저만한 믿음이라니. 나 하나도 어떻게 못하겠는데 거대한 수억 인구, 더 나아가 나라 밖 전 세계 사람에게까지 큰 영향을 미칠 큰 나라를 이끌어 보겠다는 꿈을 꾸다니. 수많은 사람 앞에 비전과 약속을 설파하는 상상만으로도 숨이 막힌다. 확신 혹은 완벽한 자기기만. 자기최면과 집단최면. 다시 삐딱해짐ㅋㅋㅋㅋ

대충 이런 안타까운 성향으로 굳어진 인간이라 퇴근해서 안전한 공간으로 기어 들어와 새로 온 커피 봉지를 까서 드립하고, 아이참 냄새도 꼬소하고 진한게 이번 커피 내 취향, 중남미 원두 좋다…하면서 적게 먹고 금세 꺼진 뱃속으로 냉동 부리또랑 펑리수랑 아몬드 쿠키 같은 걸 커피와 함께 넘겼다. 잔뜩 먹고 보니 나 적게 먹는 사람 아닌 거 같은데…그저 한 번에 많이 못 먹고 조금씩 자주 먹어야 할 사람일 뿐…일 할 때는 바빠서 그게 안 될 뿐… 나는 안 되는 게 참 많다.

그런데도 욕심은 많아서 이 책도 보고 싶고, 저 책도, 참 주식도 사야 하고, 주식 공부도 더 해야 하고, 수학 문제는 이제 도함수를 마치고 접선의 방정식도 풀어야 하고, 화학 공부는 하다 마네 언제 하지 시무룩, 듀오링고에서 영어랑 아랍어 공부도 시작해버렸어, 이 사람도 저 사람도 챙겨야 하고, 북플에서 걸음 수를 눌러야 매일 50원이라도 벌지, 농협 앱에서 입금도 하고 또 걸음 수 업데이트해야 우대 금리를 준대, 빙글빙글빙글 챙길 게 참 많다. (꼬맹이 둘을 제일 안 챙기는 듯…방치형 육아)

주중에는 캡슐커피만 겨우 마시니까, 토요일이랑 일요일은 새로 산 원두 열심히 드립드립 해서 마셔야겠다. 새 커피 이름도 예쁜데 맛있어서 신난다. 아이참 이쯤 되면 진짜 성인 ADHD아닐까 싶게 생활도 글도 산만하다…오랜만에 일기 끗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10-15 21:4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이 일기 너무 좋네요!ㅎㅎ내 일기를 부르는 이 일기~♡ 저는 식당에서 들으신 그런 질문에 응대법이 따로 있습니다. 초반차단ㅋㅋㅋㅋㅋ박상영을 아무래도 읽어야겠네요.

반유행열반인 2021-10-16 07:01   좋아요 5 | URL
앗 그래서 미미님 일기 어딨나 찾았는데 역시 일기는 일기장에 였나요! ㅋㅋ 원래는 차단 스킬 잘 쓰는데 오랜만에 혼자 앉을 자리 대신 다른 분들 앉은 자리 가서 먹었더니 동료분들도 애써 신경 써(?)주시는 거 같아서ㅋㅋㅋㅋ박상영 십대 시절의 이불킥 흑역사 지금 나의 시원 뭐 이런 걸 잘 풀어나갈 분위기입니다. 아직 초반 읽는 중 ㅋㅋ

scott 2021-10-16 00:3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커피에
이런 리뷰 ,상념들 빙의되어 읽었습니다.!(아랍어! ㅎㅎㅎ)


알라딘은 열반인님의 이 리뷰 담달 당선작으로 뽑아 달롸!
박상영 신작이 좋군요 ㅎㅎㅎ열반이님 주말 주식 공부에 열독 하실 것 같습니다 ^ㅅ^

반유행열반인 2021-10-16 07:05   좋아요 5 | URL
저 대학 때 중국어 수강은 실패하고 (안 맞는 언어...) 아랍어 배워서 두바이 가고 싶다 하고 아랍어 수강했는데 재미는 있었는데 이거도 교수님한테 공부 안 한다고 구박만 듣고 ㅋㅋㅋ
알라딘이 저 안 예뻐해서 지난 석달이나 당선작 준 거도 기적이에요 ㅋㅋ 주식 공부는 이제 좀 쉬고 수학문제이랑 책 볼래요 ㅎㅎㅎㅎ다정 박식 scott님도 열독하는 주말 보내셔요!!

Yeagene 2021-10-16 11:0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글잖아도 박상영 작가 신작나왔다길래 읽어볼까 하던 중이었는데...열반인님 칭찬하시니 읽어야겠네요ㅎㅎ
아랍어라니...그거 디게 배우기 어렵다고 소문났잖아요..열반인님 대단하세요...;;;;;

반유행열반인 2021-10-16 10:08   좋아요 4 | URL
그래서 어려워 하고 있어요 ㅋㅋㅋ박상영 신작 순한 맛이라 잘 읽혀요

붕붕툐툐 2021-10-16 11:2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우리 상영이...ㅎㅎㅎㅎ
반열님을 북플에서 만나서 다행이에요~ㅎㅎㅎㅎㅎ
저도 엄청 내향적인데 또 쓸데없는 친화력도 있어가지고 삶이 좀 괴롭습니다~ 그래도 막 밥 양이 적네 이런 류의 이야기는 진짜 안하려고 하는데, 언젠가 했을 수도 있는 거 같아요..ㅠㅠㅋㅋㅋㅋ

반유행열반인 2021-10-16 12:28   좋아요 2 | URL
붕툐님 정도면 핵인싸급 사회성 아닐까요 ㅋㅋㅋㅋ심지어 산행으로 전국구급ㅋㅋㅋㅋ 저도 여기서 붕툐님을 만나서 매일매일 너무나 반갑습니다!!! (현실에서 봤으면 반열님 왜 밥 쬬끔 드세요? 묵묵 묵묵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