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남녀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자기가 멋있다고 착각하는 사내녀석들은 1997년에 나온 비트에 열광하면서, 지가 정우성 이라 

고 암시를 하면서 21세기에 들어와서도 그 영화를 우려먹었다. 그 영화에서 양아치 연기란 무엇 

인가 제대로 보여준 임창정은 이후에도 비슷한 캐릭터를 변주해 가면서 세기말의 영화판에서    

 얼어죽지 않고 여전히 살아남았다. 

 시네21 40자 별점 을 보니까 4명 중에서 3명이 이 영화에 낮은 점수를 매겼더군. 그들의 

안목이 이해는 간다. 불량남녀 뻔하고 상투적인 영화이다. 영화를 관람한 사람들의 연령대가 

 30대 40대가 주축이었는데, 이 나이의 사람들이 어디서 빵 터지는지 잘 건드린다. 

 엄지원은 홍상수 영화에 나올때도 은은하게 매력적이지만, 이 영화에서도 자기 몫을 충분히 

한다.  

 이 영화를 보고 소감을 한 마디로 압축하면,  보증은 피하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버 2010-12-15 16: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해의 독립영화 중 계몽영화라는 제목의 영화있어요ㅋ

다이조부 2010-12-15 16:43   좋아요 0 | URL


그 영화 아는 동생이 무척 좋다고 해서 관심 가는 영화입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