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탕 선녀님]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보다보면 표지가 눈을 한번에 사로잡아서 시선을 놓지 못하게 하는 책이 있다.

계속 시선이 머물고 아무래도 저 책은 내게 올 것 같다. 봐야할 것 같다라는 느낌이 드는 책.

"장수탕 선녀님"은 그런 책이었다.

 

이쁘게 화장을 한 할머니!!! 선녀님.

나무꾼과 선녀에서나 볼법한 선녀님이다.

그런데 곱게 화장을 하시고 요염하게? 요구르트를 쪽쪽 빠시는 모습이 너무도 귀엽게 느껴진다.

할머니 선녀님. 생각만해도 저절로 웃음이 나오게 된다.

 

무엇보다 이 책이 마음에 들었던 이유는

지금 내 또래의 엄마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기 때문일거다.

바로 오래된 목욕탕이야기.

 

 

 

 

 

 

목욕탕!하면 떠오르는 기억.

정말 일어나기 싫은데 나의 엄마는 꼭 새벽에 목욕탕을 데리고 가셨다.

장사를 하고 계셨기때문에 낮시간에는 도통 시간이 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졸린 눈을 비비며 허름한 동네 목욕탕으로 향했던 기억이 난다.

 

책 속 첫 페이지에 그 목욕탕의 모습이 담겨져있었다.

새벽빛을 발하는 "목욕합니다" 간판 모습에 그 때가 문득 떠오른다.



 

 

 

 

 

 

그때는 왜 그렇게 떼를 미는 것이 싫었는지... 뜨거운 물에 들어가기 싫었는지 모르겠다.

지금은 저절로 뜨거운 물에 들어가면 아이구 시원하다며 예전 엄마의 모습을 내가 그대로 하고 있는데 말이다.

책 속에는 엄마가 요구르트를 사주셨지만

그때 나는 삼각형모양의 커피우유를 먹었던 기억이 난다. 진짜 맛있었다!!!

그래서 지금도 가끔 아이들과 마트에 갈때면 요 삼격형 모양의 커피 우유를 사와서 이빨로 끝을 잘근잘근 씹어서

쪽쪽 빨아먹는다. 옛날 생각이 난다.

 

요즘 옛날 목욕탕을 참 쉽지 않던데. 작가는 이런 곳을 어떻게 찾았을까!!

아이들에게 이 책을 읽어주면서 옛날 할머니와 함께했던 목욕탕 이야기도 자연스럽게 해주게된다.

추억 돋는다!라는 표현이 딱일 것 같다.

 

 

 

 

 

 

 

실사를 배경으로 하는 책 속 그림들이 아이들은 무척이나 신기한가보다.

엄마 이거 진짜 목욕탕이야? 이거 진짜 물이야?

뭘로 만든거야? 질문이 끝이없다.

 

캐릭터들이 빨간 머리 앤의 주제가가 생각나게 한다.

참 예쁘지는 않지만 사랑스러워! 보면 볼수록 정감가는 모습이다.

 

글이 정말 짧다! 아니 두페이지에 걸쳐 한두줄 정도?

하지만 그림속에서 정말 많은 이야기를 들려준다.


냉탕에서 헤엄치며 장난을 치는 모습이며 아이가 선녀님의 등을 타고 잠수하는 모습이며

하나하나 너무도 사랑스러워서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진다.

 

신기하게도 목욕탕인지라 옷을 다 벗고 있는 누드인데! 아주 자연스럽다.

 

 

 

 

 

 

 

요구르트를 궁금해하는 할머니를 위해 정말 싫어하는 떼밀기도 꾸욱 참는 아이의 모습이 너무도 예쁘다.

책 속 아이의 모습은 정말 지극히 아이 다운 모습을 지니고 있다.

그래서 더 눈길이 가는 것 같다.

 

 

 

 

 

 

 

얼굴이 벌게지고 발가락, 손가락이 완전 쪼글쪼글해질 정도로 뜨거운 물에 푹 담겨있던 기억들.

목욕탕을 나서면 들어올때는 분명 약간 어두웠는데 밝은 아침이 되어버린 모습.

그리고 그 아침의 냄새들과 시원함.

 

장수탕 선녀님을 보면 이런 기억들이 쏴악 지나간다.

나도 어릴 적이 있었는데... 이렇게 꼬맹이었던 적이...

갑자기 아이들과 이런 옛날 목욕탕에가서 어릴 적 내 추억들을 남겨주고 싶어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eranium 2012-09-29 18: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런데 내용을 너무 많이 (거의 다!) 보여준 것 같은데요?......

꿀꿀페파 2012-10-02 11:03   좋아요 0 | URL
진짜 이쁜 내용들이 더 많이 남았어요.
귀여운 사진들이 엄청 많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