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국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61
가와바타 야스나리 지음, 유숙자 옮김 / 민음사 / 200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경책처럼 앞부분만 여러 차례 읽다가 말았다. 그렇게 읽다가 말기를 반복하다가 그냥 팔아버릴까도 했지만 노벨상을 받았다는데 그리고 내 돈 주고 샀는데 아까워서 그렇게 다시 책장에 꽂아둔 채 몇년이 더 흘렀다. 그러다 올해 NHK에서 (90분짜리) 드라마로 제작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시마무라역에 내가 평소 관심을 갖고 있던 배우 타카하시 잇세이가 캐스팅 되었다고 해서 이번에야말로 기필코! 하고선 두시간을 붙잡고 씨름을 한 끝에 나도 마침내 설국을 읽었다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
----------
한줄평은 곤욕이었다. 재미가 없다. 문학작품에서 오락성을 찾겠다는건 아니지만 이야기에 잡아 끄는 힘이 없어서 뒷내용이 도무지 궁금해지지가 않았다. 애초에 노벨상을 받은 작품이 아니었다면 나는 끝까지 못 읽었을 것이다. 그런 상까지는 받을 자격이 없는 작품이라고 혹평을 하는건 아니고 다만 내가 읽으면서 굉장하다고 느꼈던 일본 작가들의 작품을 모두 제치고 일본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작품은 대체 얼마나 대단한거야 내심 기대를 많이 했는데 그래서 실망했다. 노벨문학상의 기준이 뭐길래?! 하고 찾다가 얼핏 보니 노벨상은 살아 있는 사람에게만 주는 거라고. 나쓰메 소세키는 너무 이른 시대의 작가였고, 다자이 오사무,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다니자키 준이치로, 동시대 이름을 떨친 작가들은 모두 1968년 이전에 죽어버려서 이들 사이에는 사실상 경쟁구도 자체가 성립이 되지 않은 것 같다.
----------
솔직히 재미를 떠나서 스토리 자체도 좀 불편하다. 가정이 있는 남자가 다른 여자에게 마음에 두는 이야기다. 그것도 둘 씩이나. 고마코의 경우에는 여자 쪽에서 더 남자에게 마음이 있는 것처럼 그려진다. 열아홉살밖에 안 된 어린 여자가 한 번 본 남자를 그것도 유부남을 가지고 그렇게 보자마자 안달을 할 일인가. 그리고 시마무라는 그런 고마코의 마음을 다 알면서도 도쿄로 그냥 떠나버리질 않나, 다시 돌아와서는 (그녀와 다른 남자를 사이에 두고 연적인) 또다른 여자 요코에게 눈길을 보내질 않나, 이건 뭐 그냥 작가의 개인적인 판타지 충족 아닌가? 깊게 파고들면 ˝허무˝가 이 소설의 주제라고 하는데 모르겠다. 그냥 문학으로 멋있게 포장한 니가 하면 불륜 내가 하면 로맨스로 밖에 안보인다. 허무에 빠진 인간에 대한 이야기는 꼭 이런 식으로 풀어나가야 하나 싶고, 왜 하필 헛수고는 여자인 고마코나 요코가 해야 하나 싶기도 하고, 시대가 시대라서일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한 번 더 정독을 해서 노벨상을 준 사람들이 느꼈을 이 작품의 숨은 묘미를 알고 싶은 마음까지는 생기지 않는다. 미야모토 테루의 금수를 재밌게 읽으면서도 이런 불편함을 느꼈는데 ‘시‘대차이이길 바란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이 주는 시각적인 요소에서 오는 매력은 상당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오히려 책보다는 드라마를 더 인상깊게 봤다. 물론 내가 먼저 머릿속에 그려놓은 이미지가 드라마 화면에서 보여지는 이미지로 한정되어 버리는 부작용도 생기지만 니이가타 지방에 가 본 적이 없는 나로서는 실제로 눈 덮인 산골의 여관이나 기차역이 주는 풍경을 제대로 머릿속에 그려내질 못해 드라마로 보면서 소설의 분위기를 훨씬 더 실감할 수 있었다. 가와바타 야스나리는 작가 말고 연출을 했어도 잘했을 것 같다. 대신 시나리오는 시나리오 작가에게. 😅
----------
˝고마코의 전부가 시마무라에게 전해져 오는데도 불구하고, 고마코에게는 시마무라의 그 무엇도 전해지는 것이 없어 보였다. 시마무라는 공허한 벽에 부딪는 메아리와도 같은 고마코의 소리를, 자신의 가슴 밑바닥으로 눈이 내려 쌓이듯 듣고 있었다.˝ (133 - 134 Page)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2-04-04 17: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이 힘들었어요. 어느 책에선가 그러더라고요. 이미지로 감각으로 읽는 소설이라고 ㅠㅠ

북깨비 2022-04-05 03:24   좋아요 2 | URL
언젠가 나이가 더 들고 그때에 경제적 여유가 된다면 기차를 타고 눈쌓인 니이가타를 다녀와서 다시 한 번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보긴 했습니다. 이미지와 감각으로 읽는 소설이라니 더 직접 그 풍경이 보고 싶네요. 일본에 가 본 적은 있지만 원전사고 후로는 북동쪽 지역은 아예 여행계획에 넣질 않았어요. 가와카타 야스나리 작가가 직접 연출을 한 설국을 보고 싶다는 상상을 해봅니다.

라로 2022-04-04 18:2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요. 저 처음에 중단,,, 하지만 다시 시도하려고요..^^;

북깨비 2022-04-04 22:59   좋아요 2 | URL
재밌게 읽으신 분들도 많으니까 꼭 읽어 보세요. 저도 시간이 지나서 다시 읽으면 더 좋아질 지 어떨지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 다만 저한테는 다른 일본 작가들의 작품이 더 인상깊게 다가왔기 때문에 설국의 노벨상 수상은 좀 의외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오에 겐자부로도 한 번 읽어보려고요. 아.. 가즈오 이시구로도요. 일본 작가들이 노벨문학상을 많이 받았네요..

scott 2022-04-04 18:4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다카하시 잇세이가😄설국에 😎
저는 사미센 소리
좀 무서워 합니돠 ㅎㅎ
설국 영상미가 뛰어나다니
원작을 뛰어넘은🤗

북깨비 2022-04-04 22:53   좋아요 2 | URL
사미센 소리가 좀 귀신의 집 분위기가 나죠 거기다 여자의 노랫소리까지 더 해지면.. 👻 ㅎㅎㅎㅎ 원작을 뛰어넘었다기 보다는 제가 공간의 묘사나 사람의 동작같은 것을 읽을 때 이해력이 살짝 떨어져서 머릿속에 이미지화가 잘 안될때가 있는데 드라마로 보니까 아 기차안 풍경은 내가 상상한게 맞구나, 아.. 여관에서는 고마코가 저렇게 기다리고 있었다는 말이구나, 아 고마코가 술취해 난입했을때는 둘이 저랬다는 거구나 하고 시청각자료의 도움을 받은 그런 느낌이랄까요. ㅎㅎ 그런데 기차를 타고 가면서 터널을 지나 설국이 펼쳐지는 풍경이 빠져서 좀 아쉬웠습니다. 일부러 처음부터 그렇게 연출을 할 생각이었던 것인지 코로나 때문에 여러가지로 예산이나 촬영에 제한이 있었던 것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아니면 어떻게 찍는다 해도 사람들이 상상했던 것에 미치지 못할 것 같아 그냥 상상에 맡긴 채로 뺀 것인가 싶기도 하고요.
(밑줄긋기를 하면 이미지 추가가 안 되어서 사진은 포기했었는데 다시 밑줄긋기 기능을 포기하고 사진을 더해봤어요.)

2022-04-05 08: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4-05 09: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4-05 09: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4-05 09: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물감 2022-04-08 21: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저는 패스할래요 ㅋㅋㅋ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ㅋㅋㅋㅋ

북깨비 2022-04-08 22:09   좋아요 1 | URL
아이고 이 일을 어째 ㅋㅋㅋㅋ 😅지금 현재의 저한테 안 맞아서 그렇지 물감님이 읽으시면 또 다를 수 있어요. 상을 받은데는 이유가 있겠지요. 짧으니까 기회되시면 읽어보셔요. 책도 사람처럼 인연이 닿는 타이밍이 중요한거 같아요. 저는 두시간이나 걸렸는데 사실 책이 얇은 편이거든요. 아 진짜 그 날은 내용이 겉돌고 집중이 안 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