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사랑 - 제18회 사계절문학상 대상 수상작 사계절 1318 문고 126
조우리 지음 / 사계절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것도 아닌 이야기를 하며 함께 먹는 점심이 이렇게 즐거운 일인 줄 몰랐다. 솔이는 상대를 편안하게 하는 재주가 있다. 솔이와 있을 때의 침묵은 공기처럼 가볍고 자연스러웠다. 꼭 말로 그것을 채워야 할 의무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요즘 대부분의 많은 아이들은 재능이나 실력보단 우연과 운, 타이밍의 삼박자로 하룻밤 사이에 대박을 터뜨릴 수 있는 유튜브 스타의 길을 꿈꾸고 있다고 한다. 대한민국의 평범한 18살 고등학생 사랑이 역시 그런 인생역전을 꿈꾸던 아이로, 우연히 참여하게 된 오픈채팅방 온라인 모임에서 같은 학교 학생이던 솔이를 만나게 된다. 난감한 상황에 처하게 된 사랑이를 솔이가 도와주게 되면서 둘은 급속도로 친해지게 되고 혼자가 익숙하던 사랑이의 일상에 어느 순간부터 솔이라는 존재가 들어오게 되었다. 솔이에 대한 사랑이의 감정은 무엇이라 정의 내리긴 힘든 조금은 특별한 마음이 커져만 가게 되었다. 서로 더 가까워지고 별생각없이 페이스북에 올린 한장의 사진으로 인해 '레즈비언'이라는 소문화 함께 둘 사이는 겉잡을 수 없게 되어버린다. 더 이상 학교 생활을 견뎌내기 힘들어진 사랑이 앞에 친아빠에 대한 충격적인 사실까지 사랑이는 솔이와 함께 급작스레 떠나버린다.

처음 책을 읽을 땐 평범한 고등학생들의 우정을 그린 소설이라고만 생각했고, 책에 삽입된 일러스트로 인해 짧은 머리의 솔이의 모습에 당연히 남학생으로만 생각했었다. 또 솔이에 대한 사랑이의 감정을 아직은 성정체성이 제대로 확립되지 않은 어린 감정이라고만 생각했었다. 하지만 모든건 편견이란 틀에 갇혀있는 나만의 생각이었다. 자신들의 감정에 솔직하고 그 해답을 찾기 위해 떠난 사랑이와 솔이가 나 자신보다 더 성숙한 아이들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친아빠의 존재를 알고 그를 찾아 고등학생 둘이 영국으로 떠난다는 발상자체가 어른스러웠달까? 나라면 그 현실에선 어땠을까. 먼곳까지 떠나 비로소 알게된 다양한 형태의 가족과 사랑, 그리고 또 그런 이들을 응원해주는 사람들. 그리고 그곳에서 그 답을 얻은 두 아이들까지.

좋은 부모가 되는 일은 더 힘든 일이고. 나는 자식에게 사랑만 주면 되는 줄 알았는데 그게 다가 아니야. 그 많은 책임과 의무, 도리......사랑하는 마음만으로 끝나는 게 아니더라. 온 인생과 맞바꿔 아이를 키우는 거더라. 하나 씨와 하나 씨의 남편이 네게 그렇게 해 준 거야.

예전엔 동성애를 비하하는 발언으로 쓰였던 '퀴어'라는 단어는 지금은 성소수자를 지칭하는 포괄적인 말로 언젠가부터 주변에서 꽤나 익숙하게 들려오는 용어가 되었다. 하지만 차별과 무시를 받고 있는 성소수자들과 그들의 인권과 관련된 문제들은 여전히 많이 발생되고 있는게 지금의 현실이다. 성소수자들에게 찬성도 반대도 아닌 나에게 그들은 큰 관심의 대상도 아니었는데 이제는 편견이란 틀에서 벗어나 그들의 목소리에도 조금은 귀를 기울여야하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본다.

*** 사계절출판사 사전 서평단으로 제공받아 작성한 후기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의 엄마 오늘의 젊은 작가 25
강진아 지음 / 민음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아는 남자 친구의 세 번째 기일에 엄마가 아프다는 언니의 연락을 받게 된다. 아직 한 번의 죽음에도 익숙해 지지않았는데, 엄마의 말기 암 판정 소식을 접하게 된 것이다. 그가 떠나고 살아있다라는 사실에 스스로를 경멸하고 비판적이었는데, 엄마까지 떠난다니? <오늘의 엄마>는 매사에 똑 부러지는 야무진 언니 정미와 그렇지 못한 정아 자매가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엄마를 간병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성적인 정미와 감성적인 정아가 서로 다르지만 지지부진한 서툰 간병생활을 서로 의지하며 덤덤하게 그린 유심한 작별기다.

엄마의 희생은 당연한 것이었다. 너무 당연해서 희생이라고 생각하지도 못할 정도였다. 엄마의 꿈을 듣고서야 엄마가 자신에게 해 준 모든 것이 희생이었음을 깨닫는다. 정아는 언제나 엄마에게 요구하기만 했다. 태어날 때부터 엄마는 엄마였으니가. 엄마는 키워 주고 먹여 주고 들어주고 챙겨 주는 사람이니까. 이토록 일방적이기만 한 관계였다는 사실이 정아를 찌른다.

흔하디 흔한 소재일 수도 있지만, '엄마'라는 단어는 제목에서부터 끌리는 뭔가가 있는 것 같다. 책을 읽으며 엄마를 생각해 봤다. 나를 언제나 무한정 사랑해주는 사람, 늘 기분 좋고 행복한 이미지만 떠오르면서 또 한편으론 먹먹함이 있는 사람이다. 항상 내 옆에 있어 줄 것 같은 엄마라는 존재가 없어진다면..정말 상상도 하기 싫다. 사랑했던 남자 친구의 죽음도 아직 받아들이지 못한 정아는 또하나의 상실을 맞닥뜨리게 되고 그 혼란이란 생각하지 않아도 알 것 만 같다. 언니처럼 뭐든 잘하고 싶지만 언제나 늦된 정아는 서툴고 힘들었을 것이고 그 책임감 또한 컸으리라..

언제 철들래? 어른될래? 하는 말을 많이들 한다. 하지만 인간이란 완벽하게 성장하고 성숙할 수는 없는 것 같다. 죽음이란걸 되풀이해서 경험한다 하더라도 처음 맞닥뜨린것 처럼 울고 힘들고 아플 것이다. 먼 미래의 헤어짐이기에 아직은 생각해 보고 싶지도 않은 이별이다. 조금 더 많이 엄마와 함께 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