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월의 미, 칠월의 솔
김연수 지음 / 문학동네 / 2013년 11월
장바구니담기


"지금까지 내 얘기를 잘 들어주니 고맙고, 마지막으로 잔소리를 한 마디하자면, 어쩌다 이런 구석까지 찾아왔대도 그게 둘이서 걸어온 길이라면 절대로 헛된 시간일 수 없는 것이라오."-28쪽

"그게 그렇더라구. 어릴 때만 해도 인생이란 나만의 것만 남을 때까지 시간을 체로 거르는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서른이 되고 보니까 그게 아닌 것 같더라. 막상 서른이 되고 보니 남는 게 하나도 없어. 다 남의 것이야. 내 건 하나도 없어."-29~30쪽

"이 책에 이렇게 쓰여 있어. '이 시점에 이르러 부모는 대개 아이보다 하루라도 더 살 수 있기를 소망한다.' 아이가 자기보다 하루라도 먼저 죽기를 애타게 바라는 부모가 이 세상에 있으리라고는 한 번도 상상한 일이 없었어. 그런데 이제 내가 그런 아빠가 됐네. 우리에게 남은 희망이라고는 이게 전부네."
그리고 아빠는 비명을 지르듯 짧게 울었다.-44쪽

하지만 태호는 엄마의 말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그렇다면 그 말들은 참 외롭고 슬프다고 해야만 할 텐데, 그렇다면 그 말들을 하는 사람도 참 외롭고 슬퍼야만 할 텐데, 그 말들도 엄마도 외롭거나 슬프지 않았다.-45쪽

하지만 그런 귀가 있어 깊은 밤 우리가 저마다 혼자서 중얼거리는 말들은 외롭지도 슬프지도 않은 거야.-52쪽

언제부터인가 휘청휘청 넘어질 듯 흔들려야만 다른 사람의 손을 잡게 됐는데, 그래서인지 이제는 누군가 다른 사람 손만 잡아도 휘청휘청 넘어질 듯 어지러워지더라. 내 손을 잡고 걸어가던 엄마가 그런 말씀을 했다.-109~110쪽

그건 단순한 기상현상이 아니라 부유하는 상실의 덩어리와 같았다고 세진은 회상했다. 술집에서 친구가 들려준 위로의 말들은 헛되이 사라졌는데, 안개 속을 걸어가는 일만은 무엇보다 위안이 됐다고. 대기 속에서 순환하는 바람들과 물방울들과 따뜻하고 차가운 공기들이 그를 감싸고 '괜찮아, 다 괜찮아' 속삭이는 느낌이었다고.-111쪽

그 밤의 광경은 여전히 생생하다. 자정 너머 스멀스멀 기어나온 안개에 가려 흐릿해지던 반달이며 드문드문 창문에 불을 밝힌 아파트 건물의 육중한 몸피 같은 것들이.-133쪽

그리고 49일이 지난 뒤, 그 공원으로는 봄이 찾아왔다. 이렇게 말하면 안 되겠지만, 봄의 공원은 엄마가 세상이 너무나 아름답다고 말하던 그 겨울의 풍경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예뻤다.-145쪽

삶을 이해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눈 귀 코 입만으로는 부족해요. 온몸을 모두 사용해야 합니다. 때로는 발이 어떤 상황을 더 잘 설명할 수도 있습니다.-163쪽

나는 어이가 없어서, 하도 말이 안 되는 일이라서, 그 미성숙과 순진과 동심을 견딜 수가 없어서 분통이 터질 지경이었다.-197쪽

때로 우리가 누구인지 온전하게 말해주는 것은 각자 꾸게 되는 그 꿈속에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저마다 하나씩 가진 꿈들. 그러나 꿈이라고 좋은 것만 있는 게 아니었다. 그가 비몽사몽간에 보게 되는 그 코끼리처럼.-306쪽

어쩌면 모든 사람들의 내부에는 그의 코끼리와 같은 것들이 하나씩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혼자 산책하는 일을 두려워하는 것인지도 몰랐다.-31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3년 7월
절판


죽음이라는 건 삶이라는 시시한 술자리를 잊어버리기 위해 들이켜는 한 잔의 독주일지도.-52~53쪽

사나운 개는 작대기로 쫓지만 꽃은 그럴 수가 없다. 꽃은 맹렬하고 적나라하다. 그 벚꽃길, 자꾸 생각난다. 뭐가 그렇게 두려웠을까. 그저 꽃인 것을.-86쪽

작곡가가 악보를 남기는 까닭은 훗날 그 곡을 다시 연주하기 위해서일 것이다. 악상이 떠오른 자곡가의 머릿속은 온통 불꽃놀이겠지. 그 와중에 침착하게 종이를 꺼내 뭔가를 적는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닐 거야. 콘 푸오코con fuoco-불같이, 열정적으로-같은 악상 기호를 꼼꼼히 적어넣는 차분함에는 어딘가 희극적인 구석이 있다. 예술가의 내면에 마련된 옹색한 사무원의 자리. 필요하겠지. 그래야 곡도, 작곡가도 후대에 전해질 테니까.-115~116쪽

왜냐하면 현재에만 머무른다는 것은 짐승의 삶으로 추락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기억을 모두 잃는다면 더는 인간이랄 수가 없다. 현재는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가상의 접점일 뿐, 그 자체로는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이다.-11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8 - 정유정 장편소설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13년 6월
장바구니담기


"대장, 내 아이들을 어쨌어?"-12쪽

"나는 때로 인간 없는 세상을 꿈꾼다. 자연의 법칙이 삶과 죽음을 관장하는 곳, 모든 생명이 자기 삶의 주인으로 살아가는 세계, 꿈의 나라를. 만약 세상 어딘가에 그런 곳이 있다면 나는 결코 거기에 가지 않을 것이다."-28쪽

바위 밑에 누워서 본 것들 역시 환각이었다고 했다. 커튼처럼 걷히는 눈보라도, 은빛 세빙도, 서쪽으로 흐르는 구름도, 여우의 춤도, 가문비 숲도, 늑대도, 끝없이 이어지던 하울링도. 때문에 어느 순간 들려온 개 짖는 소리마저 환각인 줄 알았다고 했다. 헐떡이는 숨결과 눈두덩을 핥는 따뜻한 혀의 감촉, 의식을 깨우는 개의 냄새까지도. 수천 마리의 개들이 모여 있다고 해도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는 냄새였는데도.-346쪽

"욕망이 없다면 잃어버릴 것도 없어. 잃을 게 없으면 두려움도 없고. 드림랜드에 있으면 그렇게 살 수 있을 줄 알았어. 잃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고. 적어도 그때보다 무서운 일은 일어나지 않을 줄 알았어. 그런데 그것도 아닌 모양이야."-347쪽

"재형 씨."
.
.
(중략)
.
.
"나, 여기 있어."-47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범이설 1
한수영 지음 / 마루&마야 / 2011년 3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2013년 05월 28일에 저장

범이설 2
한수영 지음 / 마루&마야 / 2011년 3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9월 30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5월 28일에 저장

범이설 3
한수영 지음 / 마루&마야 / 2011년 4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2013년 05월 28일에 저장

범이설 4
한수영 지음 / 마루&마야 / 2013년 5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2013년 05월 28일에 저장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미제라블 - 25주년 라이브 공연
닉 모리츠, 닉 조나스 / 유니버설픽쳐스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레 미제라블의 25주년 라이브 콘서트 영상을 본 건 한창 영화 개봉에 힘입어 레 미제라블의 열풍이 우리나라를 휩쓸고 있을 무렵인 올 겨울인 1월 쯤이었던가-. 아니, 레 미제라블의 OST는 김연아의 프리스케이팅에서 듣고 나서부터였으니 그 전부터 접했던 듯 하다.


그러나 진득하게 앉아서 가사의 내용을 살핀 것도 아니고 이전에 레 미제라블의 뮤지컬을 접해 본 적도 없으니 OST를 들으면서도 그저 좋구나~만 연발하고 있을 무렵, 레 미제라블의 25주년 라이브 콘서트 영상을 케이블에서 해줘서 우연히 보게 된 것이다. 친절하게 가사까지 자막으로 처리해줘서 하나하나 내용을 곱씹으며 음악을 즐기고 있을 때 레 미제라블의 OST에 순식간에 빠져들게 만든 트랙이 있었으니 바로 장발장 역을 맡은 Alfie Boe가 부른 Bring Him Home이었다.

그 뒤 찾아서 구매한 것이 10주년, 25주년 라이브 콘서트 DVD였다.


개인에 따라 10주년이 좋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고 25주년 콘서트가 좋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나는 개인적으로 25주년 라이브 콘서트를 선호하는 편이다. 장발장 역을 맡은 Alfie Boe 와 자베르 경감 역을 맡은 Norm Lewis, 테나르디에 부부 역할을 맡은 Matt Lucas와  Jenny Galloway,  앙졸라 역의 Ramin Karimloo, 팡틴 역의 Lea Salonga,  에포닌 역의 Samantha Barks는 최고! 물론 10주년 라이브 콘서트에 나오는 배우들도 눈물나도록 훌륭하다ㅠㅠㅠㅠㅠ 단지 내가 25주년 영상을 좀 더 사랑하기 때문에....!


물론 연기도 살짝 병행이 되고 있기는 하지만  좀 더 노래에 치중해 있기 때문에 OST 전체를 천천히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