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역사 1 - 메디치가에서 아마존까지 비즈니스 코믹 시리즈 5
미타니 고지 지음, 히다카 쇼 그림, 김은혜 옮김, 호시이 히로부미 시나리오 / 비씽크(BeThink)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반인이 비즈니스를 제대로 이해하기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에 앞서 비즈니스 자체를 알아야 할 필요성이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그럼에도 우리가 비즈니스에 대해서 상식적인 수준에서 알아야 하는 이유가 있다. 그것은 과거 르네상스 시대를 주름 잡았던 메디치가에서부터  21세기 미래 산업을 선도하는 애플, 아마존과 같은 기업들로부터 우리가 미래 먹거리에 대한 실마리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는 사업을 하는 이들에게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또한 누구나 처음부터 비즈니스를 시작하는 것은 아니다. 폭 폭넓은 의미로 생각한다면 현재 자신의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면 그는 나름의 비즈니스를 추구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이러한 의미에서 비즈니스의 모델이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고 현재까지 이어져 왔는지 그 혁신의 역사를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 하겠다. 하지만 역시나 우리에게 생소한 비즈니스 모델을 이해하고 삶에 적용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비즈니스맨이라면 손에서 놓지 말아야 할 경제 전문지다. 그 경제전문지에서 최고의 경제경영서로 꼽힌 책이 있다. 바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역사>가 그것이다. 그야말로 경제/경영 분야의 혁신이 일어났다. 그런데 또 한 번의 혁신이 일어났다.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역사>가 만화로 재탄생한 것이다. 몇백 페이지가 넘는 글만 보는 것보다 좀 더 익숙한 만화로 본다면 어려운 비즈니스 모델을 이해하는데 훨씬 수월할 것이다. 실제로 직접 만화로 엮인 책을 보니 술술 읽히면서도 이해가 쉬웠다. 총 2권으로 구성하여 70여 가지에 이르는 비즈니스 모델을 200개 기업과 140명에 이르는 기업가들이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을 이루는 과정을 그야말로 명쾌하게 설명해준다.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역사> 1권을 보고 나면 르네상스 시대를 거쳐 근대, 세기말 그리고 지금에 이르기까지 어떤 변화를 거쳤는지 한눈에 알 수 있다. 그 흐름 속에서 우리가 익히 들어온 상품이나 기업의 이름들을 볼 수가 있는데 휴대용 면도기로 유명한 질레트, 일본에서 시작하여 전 세계에 체인을 갖게 된 편의점 세븐일레븐, 소형 패밀리 게임기로 유명한 닌텐도를 비롯해 이베이, 아마존과 같은 전자상거래 포털까지 다양하다.


이  책에서 우리가 기억해야 점이라고 한다면 바로 비즈니스 모델의 네 가지 요소가 아닐까 생각된다. 그 이유는 타깃, 가치, 능력, 수익 모델. 이 네 가지 중 하나라도 빠지면 비즈니스는 성립되지 않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한 질레트의 사례를 살펴보면 알 수 있다. 킹 질레트가 고안한 교체형 면도날은 실현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그 이유는 비즈니스 모델의 네 가지 요소 중에서 '능력'이 빠져 있었기 때문이다. 즉, 그 당시 면도날처럼 얇은 칼날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그 상품에 대한 제조법을 확립하기까지 6년이라는 시간이 소요되었다.


이 책을 읽고 난 지금 말할 수 있는 한 가지는 비즈니스 모델이 왜 중요하고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갖추어야 하는지 알게 되었다는 점이다. 비록 책에 담겨 있는 모든 것을 이해하진 못했을지라도 비즈니스 모델의 탄생 배경과 그 과정 속에서 확립된 비즈니스 모델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비즈니스맨이라면 응당 꼭 한번 읽어볼 필요가 있을 듯하다. 비즈니스맨이 아니더라도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고자 한다면 가장 먼저 이 책으로 시작함이 좋을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