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탕 선녀님]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솔직히, 솔직히 말하자면 이 책의 표지는 좀 뜨악하다.

살구색 괴생물체가 요구르트에 빨대를 꽂아 빨아먹고 있는 모습이라니.

 

선녀님이란 책 제목을 읽고 다시 보아도 토끼 귀 모양 헤어스타일만 공감될 뿐이지 화려한 눈화장과 요란한 귀걸이와 빨간 코는 퇴물 마담을 연상시킨다. (오른쪽 뺨에 있는 점은 방점이다!) 장수(長壽)탕 이름의 뜻을 따라 오래 산 선녀를 그리려 했다면 보통사람들은 곱게 늙은 단아한 이미지의 할머니 선녀를 그렸으리라.

 

하지만 이 책의 작가는 보통사람이 아니라 백희나 작가가 아닌가. 백희나 작가였기에 이렇게 과감하게 표현할 수 있었고, 예쁘진 않지만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책의 표지를 완성할 수 있었을 것이다. 다른 사람들 눈에 예쁘게 보이려고 하지 않고, 선녀를 미녀라는 굴레에서 해방시킨 점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이 책은 백희나 작가의 다른 작품들처럼 판타지 세계를 그렸다. 어른들은 이것이 가짜라는 것을 알지만(정말?) 아이들은 이것이 진짜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아직 완전히 해가 뜨지 않은 새벽 목욕 길에 아이의 눈에 보이는 세상은  어슴프레할 것이고, 시계를 흐리는 목욕탕 내부의 수증기와 몸을 나른하게 하는 따뜻한 공기는 갑자기 등장하는 선녀님의 등장을 이해할 수 있는 너그러움을 안겨준다. 앓다가 깨서 선녀님을 만난 시간이 한밤중이라는 점도 판타지 세계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는 장치이다. 앓는 중이라 정신이 또렷하지 않고, 한밤중이라 앞이 잘 보이지 않으니까.

 

(아직 해가 뜨기 전, 거리의 불빛에 의존한 세상은 완전하지 못하다.)

 

 

(목욕탕 내부의 수증기와 따뜻한 공기는 저 냉탕 속에 정말 선녀님이 살지도 모른다고 상상하게 만든다.)

 

 

 

 

 

파격적인 선녀님 이미지 창조 외에 이 책에서 신선했던 점은 덕지가 요구르트 하나의 행복을 안다는 점이다.

 

 

예전에는 엄마가 시장에서 사 주신 바나나 한 개의 기쁨, 목욕탕에서 먹는 우유 하나의 시원함을 알고 컸지만, '풍요의 시대'에 사는 요즘 아이들은 요구룽 하나의 행복을 잘 모른다. 요구르트 하나를 고르려해도 유기농 요구르트에서 캐릭터 요구르트까지 종류가 수두룩하고 손만 뻗으면 다 가질 수 있다. 게다가 요즘 엄마들은 아이가 고르기 전에 벌써 가장 좋은 음료수(심지어는 홍삼이 들어간!)를 손에 쥐어주지 않는가. 그래서 이 책에서 덕지가 요구르트 하나를 위해 눈물을 참아가며 때를 미는 모습이 요즘 아이들에게 공감이 될 지 걱정도 되고, 그런 감정을 깨우쳐주어서 고맙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짚고 가는 깨알 포인트 하나.

이 책의 맨 마지막 뒷 면지를 보면 아무도 없는 어두운 탈의실에서 환하게 빛나는 냉장고를 흐믓하게 바라보고 있는 선녀님이 있다.

선녀님의 시선을 따라가보면 요구르트가 보관된 칸에 빈 자리를 발견할 수 있다.

그 요구르트는 누가 먹었을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