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 밥상]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3~11세 편식 걱정 없는 매일 아이밥상 - 성장기 두뇌발달에 좋은 레시피 134
김윤정 지음 / 지식채널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리에 소질은 없는데 하루 세 끼 잘 먹여 키워야 할 자식은 있는 관계로 그 동안 꽤 많은 요리책을 사봤다.

여러 요리책을 전전하며 내린 결론은, 요리책이란 자고로 따라하기 쉬워야하며, 누구나 다 알 것이라고 생각되는 기본적인 내용(사실 모르는 사람이 더 많으니까!)도 담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책 한 권이면 다 된다는 마법의 요리책은 없지만, 나와 궁합이 맞는 요리책은 분명 있다.

 

그런 점에서 그린테이블 김윤정의 이 책은 4세 아들은 둔 나와 궁합이 맞는 요리책이다.

 

Part 1에서 알려주는 영양소, 식품 상식들은 성장기 아이를 둔 엄마 요리사에게 매우 유용한 정보이고, 너무나 기본적인 내용이지만 나는 잘 몰랐던 재료 썰기(p.43~44)나 재료손질법(p.58~59)도 도움이 되었다.  

 

PART 1. 그린테이블의 COOKING NOTE
01. 우리집 식생활 가이드
02. 알고 먹자, 두뇌식품 이야기
03. 편리한 부엌을 위한 도구 이야기
04. 똑똑하게 재료 썰기
05. 천연조미료 만들기
06. 기본양념, 제대로 알고 쓰자
07. 생선, 고기 냄새 없애기
08. 맛내기 육수 만들기
09. 엄마표 소스 & 드레싱
10. 음식재료에 묻은 유해물질 제거법

 

그리고 제일 마음에 들었던 것은 Part 2. 외식 좋아하하는 아이를 위한 메뉴편이었다.

엄마밥보다 외식을 좋아하는 내 아이를 위한 맞춤처방전이 아닌가.

 

아이에게 먹고 싶은 메뉴를 골라보라고 해서 <닭안심 치즈구이>에 도전!

 

 

 

필요한 재료는 닭인심, 양파, 양송이였는데 마침 파프리카와 방울토마토가 있어서 같이 넣어보았다.

화이트와인이 없어서 책에서 알려준대로 청주로 대신했는데 잡내가 안나고 깔끔하더라.

 

 

맨날 먹던 밥 대신 색다른 요리를 하니 아이도 남편도 잘 먹어서 기분이 좋았다.

 

 

부록 재미도 쏠쏠하다.

 

책 뒷면에 있는 간단레시피는 잘라서 냉장고에 붙여두면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을 것 같다.

 

 

 

 

한 달 식단표도 매력적이긴 하지만, 똑같이 따라하기는 어려울 것 같으니 4가지 지침사항만 잘 기억해두련다.

 

1. 가능하면 현미밥으로

2. 주말에 다음 한 주 먹을 밑반찬 준비

3. 하루에 한 번은 콩과 관련된 식단으로

4, 하루에 두 번 이상 채소 섭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