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마 키 1 - 스티븐 킹 장편소설 밀리언셀러 클럽 86
스티븐 킹 지음, 조영학 옮김 / 황금가지 / 200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잘나가던 건축가... 타고 있던 차가 종이장 처럼 될 정도로 큰 사고를 당하다. 겨우 목숨은 건졌지만 한팔과 한 다리를 잃다. 

다행이다 잘 됐다 고 쉽게 말을 꺼낼 수없는 그의 상황. 사업은 꿈도 꿀 수없고 간호에 지친아내는 이혼을 요구한다.(아내가 심했다고 생각할 수있겠지만 병간호 안해본 사람은 그 심정을 모를듯... 게다가 남편으로 부터 살해 당할 뻔 까지 했다면야...) 

 몸은 몸대로 마음은 마음대로 지쳐버린 에드거 프리맨틀은 의사의 권유대로 조용히 쉴수 있는 휴양지를 물색한다. 그의 눈에 들어온 것이 작은 섬 듀마키. 

그곳에 도착하고 그는 소일 거리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워낙 그림에 관심이 있긴 했지만 그가 그리는 그림들은 마치 뭔가에 홀린 것처럼 굉장한 속도로 완성된다. 

그리고 그의 그림은 모든 이들을 놀라게 한다. 완벽한 아티스트의 탄생을 알리는 그의 그림들... 

그것 뿐만이 아니다 그가 그림을 그리기 시작 하면서 그는 미래를 내다보기 시작한다.그가 그린 그림은 미래를 말해주고 그 덕분에 그는 친구의 죽음을 막을 수 있었다. 

그뿐 일까? 그가 그림을 그려나가면서 더욱 더 큰 무언가가 다가오는 것을 느낄 수있다. 사악하고 음흉한 무언가가...  무언가를 감추려는 듯 사람의 접근을 막는 숲... 밤만 되면 속삭이는 조개들...유령이 보이기 시작하고... 그림들은 흡사 살아 움직이는 듯하다... 그림을 그려갈수록 조금 씩 가까워 지는 그 존재는 도대체 무엇일까?

워낙 달필인 스티븐 킹은 전작들 처럼 뜸을 굉장히 많이 들인다. 처음 부터 예상했지만 일권이 끝나도 제대로 이야기도 전개가 안되는 상황일 줄은 알았다. 역시 이번에도 이번 중반 부터 치닫는다. 

그의 그런 서술 방식이 지루하다는 사람들도 많지만 난 왠지 앞의 서술들이 뒤의 클라이막스를 더 빛내준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를 좋아한다. 

'셀'과 '리시이야기' 에서 약간 그답지 않았는지... 스티븐킹이 다시 돌아왔다라는 서술을 해놓았는데...난 아직 둘다 읽질 않아서... 어느정도 뻔한 감이 있긴 했지만 역시 그의 소설은 흥미롭다. 

'샤이닝' '그것' 만큼 손에 땀을 쥐고 부들부들 떨게 만들지는 못했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