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
요코미조 세이시 지음, 정명원 옮김 / 시공사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역시 요코미조 세이시 선생과 긴다이치 코스케는 나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너무 너무 재미있잖아..ㅠ.ㅠ 

매번의 시리즈에서 느끼지만 일본의 정서를 추리소설과 참 잘도 버무려 낸단 말이다. 

멋지고 멋지다. 

탐정들이 언제나 그러하듯이 (비행기 안에서 김전일 이나 코난을 만나는것이 끔찍 하다는 만화가 있었는데...ㅋㅋㅋ) 사건을 몰고 다니는 긴다이치 코스케.물론 이번엔 사건 의뢰가 들어 온 것이지만... 

무려 열명의 사람들을 독살하고 보석을 훔쳐가는 대범한 사건(천은당사건)이 벌어지고 그 사건의 범인으로 몰락한 귀족인 츠바키 자작이 지목되고 조사끝에 무죄로 풀려나지만 곧 그는 자살을 해버린다. 

다들 그의 자살이 천은당사건과 관련되어 범죄자로 몰린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서 자살을 했을것이라고 생각하는 가운데 그의 딸은 혹시나 아버지가 살아있지 않을까 하는 의문을 가지고 긴다이치에게 의뢰를 하러온 것이다. 

그녀의 책에 꽂혀있던 아버지의 유서에 남겨진 글도 자신과 가문의 명예가 더렵혀 지는 것을 참을수 없어 자살을 하겠다는 유서로만 보이는데... 

츠바키 자작의 부인이나 다른 시종들도 츠바키 자작의 환영(?)을 보게 되고 츠바키 자작이 작곡 했다는 '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 플룻곡에 맞추어 살인 연주회가 시작된다. 

그의 소설엔 언제나 그러하듯이 미워할수만은 없는 범인과 예술적이라고 까지 할수있는 살인사건들... 

역시 요꼬미조 세이시의 소설은 책에서 손을 뗄수 없게 하는 흡입력인 있다니까... 

범인은 왜 계속 '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라는 곡에 맞추어 살인을 하는 것인가? 

츠바키 자작이 자살한 진짜 이유는 따로 있는 것인가?  

악마의 의미는 무엇인가? 무엇이 악마란 말인가?

츠바키 자작은 왜 다른 사람들에게 이유를 숨기고 원래 목적 지와는 다른 지방을 여행 했는가? 

를 쫒아 가며 긴다이치 코스케는 특유의 머리 벅벅 긁음을 자주 보여준다. 

그 이유가 정말 궁금하지 않은가? 그 이유를 알려면 진정 끝까지 읽을 수밖에 ..하나 하나 풀려 가는 미스터리에 가슴이 시원해 진다. 

역시 결론은 여름엔 추리소설이라는것!!!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홀 2009-09-16 1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 여름엔 추리소설 5권도 채 못읽었다는거....올해 독서기록은 완전 꽝이네요 아기때문이긴 하지만.. 아..요 작품도 기대되요 뭐 이 시리즈는 워낙 유명하니 재미는 보장되 있기에..ㅎㅎ 추리소설은 여름에 읽어야 제맛이지만 전 일년내내 읽어볼래요 ㅋ

오차원도로시 2009-09-22 11:06   좋아요 0 | URL
올 여름엔...초반엔 좀 불 붙어서 많이 읽었는데 후반기에 오락에 빠져들면서 책을 손에서 놓아버렸습니다. 아 그리고 드라마 다운 받아서 보느라도 그랬군요. 죄책감 느낍니다;;; 뭐 누가 읽으라고 부담주는것도 아닌데 부담 느껴지는군요...뭐 그 부담이 싫진 않지만 말입니다...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