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벳 애무하기 세라 워터스 빅토리아 시대 3부작
세라 워터스 지음, 최용준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5월
평점 :
품절


핑거스미스를 먼저 접하고 주저없이 선택한 벨벳 애무하기.... 

이 작품이 먼저구나~ 읽으면서도 그런느낌이 들었다. 왠지 핑거스미스가 더 성숙한 느낌. 

이 작품이 더 수줍고 어색하고 들뜬듯한 느낌이 들었다. 처음의 설레임? 수줍음? 

솔직히 핑거스미스보다 읽히는 속도가 더디었던건 사실이다. 미스테리 적인 요소가 없어서 그런가... 지금 생각해보니 그런가보다.. 

평범한 윗스터블의 굴 소녀였던(하는 일이 매일 굴까고 까고 또까고) 낸시 애슬리는 어느날 극장에서 키티버틀러 라는 매시가수 (남장여가수)를 보고 한 눈에 반한다. 

그런일은 어디서나 있을수 있다.고등학교때도 남자 같은 육상부 여자선배를 좋아한다던가 멋진 여자 연예인에 두근 거린다던가... 

처음데 낸시의 가족들도 다 그렇게 생각했을거다. 그런데 좀 도가 지나치다.그녀를 보려고 매일 매일 극장에 가는 낸시. 

그러다가 키티의 눈에 띄어 그녀의 의상 담당자가 된다.게다가 결국엔 도시로 떠나는 그녀를 따라 나서 그녀와 한 무대에 서게된다. 

그리고 키티와 사랑에 빠진다. 행복함을 만끽한다. 

여기까지는 이 이야기의 극히 일부분 일뿐... 

낸시 애슬리는 낸스로 낸킹으로 이름이 바뀌듯이 그녀의 삶도 바뀌어 간다. 

여리고 순수했던 그리고 순진했던 굴소녀는 극장 인기 연예인의 의상담당자가 되고 인기 연예인이 되고 거리의 남창이 되고 부잣집 귀부인의 노리개 감이 된다.하지만 이것도 아직 끝이 아니다. 

레즈비언들의 사랑이야기를 사실적이고 흥미롭게 다루는 세라 워터스는 이번 작품에서 굉장히 노골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가끔 너무 노골적이라 헉 할떄도 있었지만 ... 

낸시의 인생역정을 따라가며 성장기? 라고 해도 되려나...그냥 조용히 조망한다. 

글쎄 읽고난 느낌을 어찌 설명해야할까? 

아무나 읽을 수있는 대중 적인 소설이다 라고는 말을 못하겠지만 흥미로운 소설임은 틀림없다. 

낸시의 삶을 레즈비언들의 삶을 그냥 편견없이 받아 들일수 있다면 낸시의 삶과 낸시가 살았던 빅토리아 시대의 사람들의 삶 그 시대 젊은 이들의 생각...그리고 흥미로운 그 시대의 언어(톰,메리앤,벨벳 애무하기 등등)들을 접해보는 신기한 경험을 할 수있을 것이다.  

결론은 역시 세라 워터스의 책은 두근 두근 재미있다는것...  

책은 끝났지만 너무 나도 현실적인 윗스터블의 굴소녀가 책에 나온 부분 후에 어떻게 살았는지도 너무 궁금해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홀 2009-08-07 0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핑거스미스 아직도 못 읽었어요..ㅜㅜ 읽어야지 읽어야지 하는데 자꾸 다른책들이 새치기를 하네요..요번에 새로운 책도 나오고 했으니 어서 읽어봐야겠어요 ㅋㅋ

오차원도로시 2009-08-07 14:29   좋아요 0 | URL
흠 핑거스미스가 원래대로라면 이 책보다 뒤니까 ...
전 핑거스미스가 좀 더 좋은 느낌이었어요...
언넝 읽어보시고 블랙홀님 느낌도 들었으면 좋겠어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