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포 문학 단편선 2 - 두 번째 방문 밀리언셀러 클럽 - 한국편 10
이종호 외 8인 지음 / 황금가지 / 2007년 8월
평점 :
품절


국내 도서를 많이 읽는 편이 아니다. 거의 안 읽는 다고 본다. 그 점을 뉘우치게 해 준 계기가 되게 한 책이 한국 공포문학 단편선 1권 이었다.

2권을 사 두었다가 그렇지 않아도 많아 쌓여있던 책 속에 가려져 보지 못하고 있다가 주말을 맞이해 꺼내읽어 보았다. 한 겨울의 공포 문학은 어떤 느낌일까?

아직은 작가들 이름이 안외워 지는 관계로 뇌리에 박혀있는 김종일,이종호의 이름이 눈에 띈다.

'몸'을 읽었을 때 정말 몸서리 치게 싫다는 느낌이 들었었고 '일방통행'을 읽으면서 '찝찝하고 괴로운데 읽게되는군' 이라는 느낌을 받았었고 이번 단편집에 실린 '벽'을 읽고는 여전히 나를 괴롭히지만 이제는 그 괴롭힘을 즐기는 듯한 느낌을 받게하는 김종일 작가와 '분신사바' '아내의 남자' 그리고 '폭설'까지... 끔찍하지만 짜릿한 감정을 느끼게 하는 (;; 왠지 모르게 그의 작품은 짜릿하다는 말이지...) 그러고 보니 두 작가에 대한 내 느낌이 꽤 많이 틀리네...

김종일의 '벽'은 이번엔 에스에프인가 싶은 감정을 느끼게 해주는 ... 전과 같이 피가 흐르고 절단 혹은 그로테스크 함이 없어졌지만 불편한 찝찝함은 그대로인...( 아 뭐 인제 그의 불편한 찝찝함을 즐기는;; 단계가 되어버린건지 그의 신작 '손톱'이 나왔을 때 장바구니로 쏙 넣어버린 건지도 모르겠다...) 공명현상에 대한 이론이라던가 (이럴때 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작가들의 박식함은 어디까지 인건지) 왠지 차원을 벗어난듯한 공포감을 느끼게 해준 작품이었다. 개인적으로 조금더 찝찝하고 괴롭게 해 주었어도 좋지 않을까 싶었지만 ...

장은호의 '캠코더'는 왠지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듯한 전혀 낫설지 않은 이야기...캠코더에 찍힌 사람은 죽.는.다.

최민호의 '길위의 여자'는 굉장히 참신하고 스릴있고 읽고 난 후 여운과 궁금증이 많이 남았던 작품이었다. 히치하이킹은 위험하다.그리고 예쁘고 섹시한 여자는 더욱 위험하다. 그녀가 무엇을 키우고 있을지 당신이 아는가?

김미리의 '드림머신' 또한 에스에프적 요소가 다분한 단편소설이었는데...누구나 한번 쯤 꿈꿔볼만한 다른 이의 꿈에 함께 할 수있다는 드림머신을 소재로 재미있게 이야기를 풀어나간다.하지만 이 소설을 읽고나니 남의 꿈속에 들어가보고 싶은 생각이 쏙 들어가 버렸다;; (내가 무슨 꿈을 꾸는지 나도 기억을 못한단 말이다.)

김준영의 '통증'은 영화...한국영화인데...쓰다보니 제목을 쓰면 안될거 같아 지웠다.;; 하여튼 그 영화를 생각나게 했다.그리고 김종일의 '몸'이란 단편집도 떠올리게 되었다. 끔찍하고 끔찍하여 마지막 장면이 눈에서 지워지지 않았던 작품이었다.

안영준의 '레드크리스마스'를 읽으며 울었다. 공포소설 보며 우는게 이상하다고? 공포소설은 우리가 무서워 하는것 두려워 하는 것 (꼭 귀신이 아니더라도)을 많이 다룬다. 사회가 지금 많이 걱정하고 두려워하는 것을 다룬 이 단편을 읽으며 눈물이 흐르는 것을 멈출수가 없었다. 우리의 미래라고 불리는 아이들이 지금 위험에 처해있다. 왠지 답이 나오지 않는 답답함에 가슴이 먹먹해 졌다.

신진오의 '압박'은 굉장히 흥미로웠다. 벽이 좁혀 온다. 나는 온몸이 마비되어 움직일수 없는 환자이다. 소음과 함께 눈에 띄게 벽이 나를 향해 조여온다. 내 코앞까지...

황희 의 '벽곰팡이'... 이런 슬픈 느낌은 이 책을 읽고나서 가족을 한번 더 돌아보게 만들었다. 나같은 경우 공포영화나 소설을 읽고 지겹고 짜증나고 잔잔함의 무한반복이라 느끼던 일상을 소중하게 만들어 주는 계기가 되는 경우가 많다.

이종호의 '폭설'은 '길위의 여자' '레드크리스마스'와 함께 이번 단편집에서 내가 가장 좋다고 느꼈던 작품이었다. 김종호의 '링반데룽'이 생각나기도 했다. 그작품이 너무 뇌리에 남는단 말이지... 마지막에 이해가 되지 않아 다시 한번 책을 읽으면서 무서움에 몸서리를 쳤다. 이종호의 소설은 몸서리치게 무섭고 왠지 시원 서늘한 느낌을 준다.

무섭지만 왠지 가슴 시원한 느낌을 느끼며 (책 구성을 하는것도 이런것을 염두에 두는걸까?)이번 단편집을 내려놓았다. 세번째 방문은 언제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