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
오츠이치 지음, 김수현 옮김 / 황매(푸른바람) / 2007년 7월
평점 :
품절


오즈이치의 책을 읽으면서 그리고 읽고 나서 정말 ‘멋지다 멋지다’라는 말이 입에서 그리고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았다.

어쩌면 이렇듯 기묘하고 이질적이며 공포스럽고 매력적이며 …… 더 이상 말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단편을 싫어하던 내가 한국공포문학 단편집을 보게 되면서 단편의 매력을 알게 되었고.아토다 다카시의 단편집을 읽으면서 단편의 매력에 쏘옥 빠져 버리게 되었다.

그런데 이번에 오즈이치의 단편집을 읽고는 말 그대로 환장해버린 상태가 되어버렸다.

벌써 ZOO를 읽어 치우고 일단 요번에 나온 여름과 불꽃과 나의 사체를 보관함에 담고 작가로 검색을 하니 어라 두 권 더 있다. 보관함으로 고고싱…… 검색되는 너밖에 들리지 않아 와 쓸쓸함을 주파수는 퓨어 계열이라고.. ZOO와 여름과 불꽃은 다크계열.. 왠지 이것도 멋지다는……

이 작품은 열 개의 단편으로 되어있는데.. 각각의 작품마다 확연히 들어나는 독특함……생각지도 못했던 반전……이런 상상력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건지.. 작가의 머릿속을 들여다 보고 싶은 무궁무진한 상상력……

첫 작품인 ‘Seven Rooms’는 오즈이치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은 사람이라면 이제 꽉 잡혀 놓을 수 없을 정도로 흡입력이 강한 작품이다. 마치 영화를 보고 있는 듯, 남매의 숨소리가 귓가에 들려오고 저녁 여섯 시가 되면 왠지 시계를 흘긋거리게 만드는…… 툴툴거리며 길을 걷던 남매 눈을 떠보니 머리가 깨질 듯 아프고 창문도 무엇도 없는 콘크리트 방에 갇혀있다, 방의 중간을 가르는 더러운 물이 흐르는 수로가 있을 뿐.. 저녁 여섯 시가 되면 수로로 시체가 흘러간다. 도대체 두 남매는 무슨 이유로 이곳에 잡혀와 있는 것일까? 스릴, 공포, 그리고 애잔함까지 한꺼번에 느낄 수 있던 작품이었다. ‘난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인가’를 많이 생각해보게 되는 작품이었다.

‘So-far’는 진정 충격이었다. 부모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쯧쯧…… 부모는 아무나 되 서는 안 되는 것 이라는 거다 결론은……

‘ZOO’는 메인에 소개되었던……살해된 여자친구의 사진을 매일 우체통에서 받아보아야 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굉장히 독특한 작품이 아닐 수 없는데. 처음부터 밝혀지는 충격적인 사실에 굉장히 놀랐던 기억이..

‘신의 말’도 굉장히 좋은 느낌(?)으로 다가왔던 작품이다. 작가의 상상력을 극대로 보여주는 작품이 아닐지. 나의 말이 꼭 신의 말처럼 실행이 된다면,, 내가 말만 뱉으면 그대로 실행이 된다면 당신은 어떤 일을 가장 먼저 하고 싶을 것인가? 이 책의 주인공처럼 되지 않을 자신이 있는가? 라는 질문을 던져준다. 그리고 주인공의 모습에서 지금 회사를 다니며 사회를 살아가는 내 모습을 보기도 했다.

‘혈액을 찾아라’ 는 블랙코미디 라고 해야 할까? 다른 작품과 같이 살인이 일어나지만 설정이나 등장인물들이 어찌나 웃겨 주시는지…… 심각한 분위기에 기분전환이 되는 작품이었다.

‘차가운 숲의 하얀 집’은 왜일까……잔혹한 동화 같다는 읽는 내내 동화책을 읽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차가운 숲의 하얀 집의 정체는 무엇일까?

마지막을 장식한 ‘떨어지는 비행기안에서’는 일부러 마지막에 배치한 것이 딱 떨어지게 깔끔하고 담백한 글이었다.
하이재킹 당한 비행기, 이제 곧 추락할 비행기안에서의 두 사람의 무미건조한..감정 없는 대사처리는 정말 오즈이치에 쏙 빠져버릴 만큼 매력적이었다. 결론과 그리고 그녀의 마지막 대사까지도 너무 마음에 들었던…… 그럼 그럼 하루에 둘은 힘들지;

쓰다 보니 주저리 주저리가 됐지만;;; 결론은 오즈이치 너무 멋져.. 라는 것……
이 여름 오즈이치의 기묘한 세계에 자꾸 동참하고픈 맘이 든다는 것……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홀 2007-08-17 13: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환장해버린 상태가 될정도로 매력적인 책인가봐요 표현이 정말 강렬하고도 맘에 확 와닿네요 저도 읽고싶습니다~ㅋㅋ 요새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책 읽는 속도가 너무 더디네요 글자가 눈에 안들어오고 자꾸 끈적한 공기에만 신경이 쓰이고..ㅎㅎ 마음을 다 잡고 세권 한번에 몰아읽기를 하고있습니다 여전히 책을 많이 읽으시는 도로시님 ~항상 이 서재에 오면 참 많은것을 느끼고 갑니다~

오차원도로시 2007-08-17 14: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그러게요 읽다보니 너무흥분해서 어울리는단어가 환장 이었습니다. 바로 장바구니에 오즈이치 책을 담뿍넣어두었어요. 집에 에어컨이 있어도 엄마가 더위를 안타시는 바람에 켜질못해 더웠는데 비가오니 방이 눅눅하잖아요.에어컨을 우겨서 켰더니 뽀송해지더라구요.엄마가 그게 맘에 드셨던거죠..요즘 자주 틀어주셔서;;ㅋㅋ 열심히 에어컨 밑에서 독서중이에요...ㅋㅋㅋ 오 세권 한번에 몰아읽기..굉장한 독서 신공을 펼치시는걸요? 요즘 백기도연대 읽고 있는데 누워서 배에 올려놓고 읽으려니 굉장히;;배가 아프군요 ㅠ.ㅠ

블랙홀 2009-05-21 2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이 책 읽기전엔 몰랐는데 읽고나니까 환장해버린다는게 어떤느낌이었는지 심히 공감되는 바입니다 저두 무진장 재밌게 읽었더랬죠 첫번째 이야기는 증말..지금까지 읽어본 공포소설 중에 젤 무서운-_-;; "So-far"는 정말 충격적이었어요 슬프고 불쌍하고..암튼 전 그 이야기가 제일 기억에 남네요

오차원도로시 2009-05-22 09:12   좋아요 0 | URL
아직 까지도 오즈 이치 하면 'Zoo'라고 튀어나오며 마구마구 칭찬을 해 대곤 한답니다.
왠지 손이 안가서 퓨어 계열은 사놓기만 하고 아직 읽진 못했지만 말입니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