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쇼트케이크 살인사건 한나 스웬슨 시리즈 2
조앤 플루크 지음, 박영인 옮김 / 해문출판사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꺼번에 읽어버리면 아까울 거 같아 아껴두며 보려 했건만 아까움 보다는 그녀의 달콤한 레시피와 말 그대로 편안한 미스터리를 다시 즐기고 싶어 두 번째를 집어 들었다.

 

한나 시리즈는 정말 이런 느낌을 준다. 한국식으로 하자면 추운 겨울 밖에는 비가 오고 따듯한 방안에서 배 깔고 누워 책을 읽으며 김치전이라던가 귤을 까먹는 느낌이랄까? 이 느낌 아시겠지? ㅋㅋㅋ

 

단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나이기에 밤에 읽어도 무방하다. ^^

한번 해보고 싶지만 재료들이 난감하기도 하다.

 

원래 한나같이 이렇게 오지랖 넓게 설치고 다니는 캐릭터를 좋아하지 않는다. 왠지 용납이 되지 않는 다고나 할까?

 

오죽하면 애거서 크리스티여사책의 미스마플 나오는 책들은 거의 보지 않았을 정도다.

왠지 미스 마플;;; 봐주기가 힘들어서……

 

여기서도 그런 점은 거슬리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더군다나 코지 미스터리 특성상 별 근거 없이 이런 말을 한다 난 그녀를 잘 알아 그녀()는 살인을 할 사람이 아니야. 그녀()의 결백을 내가 밝혀 내야 해.” 오 마이 갓……누구는 얼굴에 살인자 라고 달고 다닌답니까?) 뭐 그 정도는 애교로 봐줄 수 있을 만큼 책이 재미있으니까…… 별로 추리는 그다지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나 할까?

 

안드레아와 한나 커플……

내가 여자 임에도 여자 탐정 안 좋아하지만 이 두 코믹 유쾌 오지랖 넓은 자매만큼은 정말 용서가 된다.

 

읽다 보니 순서대로 읽어야 하는 책이다 이거.

일권 읽은 분만 보이드와 다니엘의 관계를 바로 캐치 할 수 있을 거 아닌가…… 이번 희생자는 그렇다 다니엘의 폭력남편 보이드 이다.

다른 사람들 앞에선 최고의 남편인 것처럼 부인을 아껴주고 집에서는 부인을 무자비하게 패는 그가 자신의 차고에서 살해 된 채 발견된다. 시체를 발견한 다니엘은 전편의 인연으로 한나에게 먼저 전화를 건다. 다니엘은 당연히 남편 살해 용의를 받게 되고.. 한나는 아까 위에 언급했던 대사를 날리며 그녀의 무죄를 증명하고 진범을 잡으려 한다.

 

큰 줄거리에 또 흥미로운 그녀의 사랑 이야기도 더해진다. 편안하고 푸근하지만 남성적 매력은 별로 없는 노먼과 잘생기고 멋진 마이크 사이의 그녀는 행복 행복 그 자체이다.

 

거기에 덤으로 재미있는 그녀의 레시피와 그녀의 쿠키단지 이야기도 흥미를 더해 준다. 리사를 조수도 두다니 그녀는 정말 행운아 아닌가…… 그녀가 없었다면 벌써 쿠기 단지는 문을 닫았을 것이다. (그녀의 탐정 놀음 때문에 말이지;;;) 그래서 한나 없이도 쿠키 단지는 잘 돌아간다.;;;

너무 하는 거 아니야 싶었는데 지금 삼권을 읽는 중 (“ 그래..이정도 대우는 해줘야지.” 하는 일이 일어 났으므로 패쓰ㅋㅋㅋ)

 

편안하고 포근 달콤한 코지 미스터리를 원한다면 한나 시리즈를 꼭 읽어 보세요. 정말 후회 할 일은 없을 거라구요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