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칩 쿠키 살인사건 한나 스웬슨 시리즈 1
조앤 플루크 지음, 박영인 옮김 / 해문출판사 / 200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들어가기전 한마디...오역, 오타 너무 많다...내용도 재미있고 책고 예쁘게 만드시고 이게 뭔지;;; 그것 땜에 별하나 빼야 겠다. 이건 오타 수준이 이정도다 (I am a boy 나는 이다 소년;;;)  교정을 안본건가..도대체;;;

 

밤에 읽으면 살짝 위험하다고들 했다.

하지만 쿠키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면 그렇게 까지 위험 하진 않지만 꼭 머릿속으로 상상하게 만든다는 것은 인정……

 

오븐이 있다면 한번 만들어 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도 인정한다.

 

추리 자체는 별다를 것 없고 트릭도 그렇고 범인도 그렇고……

 

그렇다 쪼금 시시하지만 한나의 거침없는(?) 수다와 그녀의 파트너 이자 조력자인 귀여운 모이쉐, 얄밉지만 귀여운 구석을 가지고 있는 그녀의 동생 안드레아, 착하고 멋진 안드레아의 남편이자 경찰인 빌, (브리짓 존스의 일기나 모든 노처녀가 주인공인 영화에 꼭 등장하는 딸을 결혼 못 시켜 안달하는)한나의 엄마, 한나의 엄마가 엮어주려고 노력중인 젠틀한 마을 치과 의사 노먼, 그리고 마지막에 등장해 아직 정체를 잘 알 수 없지만 새로 영입된 멋진 형사 마이크까지……

 

통통 튀는 이 등장인물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이 코지 미스터리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할 수 있다.

 

우리 나라 사람들은 꼭 그런다. 외국인들은 정이 없고 옆집에서 뭐 하는 지도 모른다고…… 하지만 그건 우리나라의 도심에서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한나가 사는 작은 마을 레이크에덴은 비밀이란 절대 없는 마을 인 거다. 아침에 한 사람이 무언가를 봤다면 정오가 되기 전 마을 사람들은 그 사실을 다 알고 있을 정도로……

 

그런데 그런 마을에서 살인 사건이 벌어진다. 죽은 남자의 옆에는 한나의 쿠키 상자가 놓여져 있다. 그런 이유에선지 정의감인지 오지랖 넓은 한나는 수사에 착수한다. 어설프지만 사실에 한 발씩 다가가는 그녀는 그녀의 쿠키 레시피 만큼이나 사랑스럽다.

 

밤에 읽어도 낮에 읽어도 어디에서 읽어도 부담 없는 코지 미스터리……

 

이 다음 권인 딸기 쇼트케익 과 블루베리 머핀이 남았음에도 벌써 아쉬운 건 무슨 이유일까? 이 뒤로는 안 나올 것 같다는 의견이 있던데…… 원서로 라도 읽어 봐야 하려나…… 그만큼 한나 스웬슨은 매력 적이었다. 노먼과 마이크와 한나의 관계도 궁금해지고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