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신세계 메타버스를 선점하라 - 앞으로 인류가 살아갈 가상 세계를 위한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
자오궈둥.이환환.쉬위엔중 지음, 정주은 옮김, 김정이 감수 / 미디어숲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메타버스가 핫하다. 유명 대기업들도 메타버스에 입정하고 있다. 가상세계인 메타버스에 왜 그렇게 사람들이 몰리는 것일까? 이 책은 7장으로 나누어 메타버스가 무엇이고 어떤 가치가 있는 지를 살핀다.

 

메타버스(metaverse)는 확장 가상 세계이다. 초월을 의미하는 메타와 우주와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가 합성된 신조어다. 일명 가상 우주인 것이다. 가상의 공간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정확하게 그것이 어떤 의미인지, 또 변화를 가져올지 아무도 모른다. 지금은 시작 단계이기 때문이다.

 

메타버스는 1992년 닐 스티븐슨(Neal Stephenson)의 소설 스노우 크래쉬에서 처음 등장한다. 이렇게 시작된 메타버스의 개념은 인터넷이 활성화 되면서 가상의 세계가 실제로 만들어진다. 인터넷 관련 기술이 복합적으로 사용될뿐 아니라 철학과 인문학, 사회학까지 접촉이 어루어지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탈중앙은행화를 주도하는 NFT 등의 디지털 금융까지 융합되고 있다.

 

메타버스라는 용어 자체가 낯설 수 있다. 하지만 실제로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 세계는 이이 가상의 세계와 말할 수 없을 만큼 많은 분야에서 접목되어 있다. 가장 비근한 예로 우리나라의 경우 현금은 거의 사용하지 않고 카드로만 사용한다. 이미 핀테크가 일반화 되었다. 또한 우리가 광고에서 가끔 보는 인물은 실제 인물이 아니라 가상의 인물이다. 어느 보험회사에 등장한 20대 여성은 맛집 체험등 다양한 브이로그와 경험을 담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인플러언서인데 실제 사람이 아닌 가상 인물이다.

 

사람들은 왜 메타버스에 열광할까? 단순히 미래 지향적이라는 이유 때문일까? 저자는 메타보스의 기본 특징 5가지를 열거하며 설명한다.

 

1. 몰입식 경험

우리가 잘 아는 틱톡, 위챗 등의 게임도 메타버스다. 사람들은 메타버스를 통해 즐거움과 행복을 느낀다. 그렇다면 당연히 이곳에 참여하지 않을까?

 

2. 창조

메타버스의 가장 큰 특징 중의 하나는 자신만의 콘텐츠를 만들어 내는 것, 즉 창조할 수 있다는 점이다. 2.0 시대가 도래하면서 쌍방 소통이 가능해 지면서 대중매체에 의해 수동적으로 정보를 습득했던 사람들은 이제 자신을 알리는 방식으로 전환되었다. 자기만의 새로운 콘텐츠는 흥미를 너머 자산이 되어 경제적 이득을 추구하게 한다.

 

3. 소셜 네트워크

모두 좋다고는 할 수 없음에도 가상의 연결, 즉 소셜 네트워크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소외와 고독을 너머 가상 세계에서 소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 넘게 만들어 주는 힘을 소셜 네트워크가 제공한다.

 

4. 경제 시스템

흥미롭게는 최근 들어 수많은 대기업들이 메타버스에 자신들의 회사를 차리고, 홍보 영상을 올리며, 심지어 직원들을 가상의 인물로 만들어 일?까지 한다.

 

5. 문명 형태

메타버스는 혁명이다. 우리나라는 상당히 오래전부터 메타버스의 상황 속에서 살아왔다. 복귀 음직임이 일어나는 사이월드도 초기의 메타버스의 개념이다. 저자는 아바타의 개념을 가져와 인간의 욕망을 표출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 말한다.

 

그럼에도 아직 메타버스는 낯설다. 인터넷이 처음 보급될 때 거의 10여 년 동안 미성년자에게 인터넷을 제한해야 한다는 주장과 그럴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대치되어 논란이 되었다. 지금 시각에서 보면 뭐 그런 것까지 하겠지만 당시는 상당히 진중하게 다루어졌다. 현재의 메타버스도 결코 긍정적인면만 있는 것이 아니다. 메타버스를 이용해 다양한 사이버 범죄와 해킹을 통해 블록체임 화폐들이 도난당하고 있다.

 

그럼에도 여전히 메타버스는 발전해 갈 것이고, 대안들도 보완되면서 우리의 일상으로 파고들 것이다. 이 책은 그러한 변화들을 살피면서 우리로 하여금 메타버스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