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이해하는 네 부류의 사상가


고전은 고전하며 읽는다. 고전을 읽어보지 않는 이들의 핑계다. 고전도 고전 나름이다. 천로역정이나 프로슬로기온 등을 읽어보라. 전혀 어렵지 않다. 2년 전, 중국 고전에 흠뻑 빠져 중국 사상의 큰 흐름을 읽었내었다. 형편 없는 한 자 실력 때문에 한자와 번역이 함께 된 책을 사서 읽었지만 굉장히 유익한 시간이었다. 


1. 논어 맹자


논어, 아래의 새 책을 소개한다. 홍익출판사의 논어는 한자와 번역이 함께 실렸다. 김원중이 번역한 글항아리의 <논어>도 좋다. 개인적으로 김원중의 번역을 추천하고 싶다. 그 다음으로는 한자는 없지만 청소년을 위해 해설한 배병삼이 풀어쓴 <논어, 사람의 길을 열다>를 추천한다. 논어를 바로 접하기 힘든 사람들이나, 개요서 정도로 읽고 싶다면 이 책을 권한다. 절대 청소년용이 아니다. 
















맹자 역시 홍익출판사의 책이 가장 많이 팔린다. 전문가가 아닌 이상 이런 책에 안심을 하는데 잘은 모르겟다. 성균관대학교 출판사의 <맹자강설>은 성균관대 교수로 있는 이기동이 풀어 원문과 함께 실었다. 가장 전통성있는 책인듯하다. 마지막으로, 이혜경의 <맹자, 진정한 보수주의자의 길>은 원문이 아닌 풀어쓴 책이다. 맹자의 주요한 사상을 주제별로 엮어 저자가 자신의 관점에서 풀어낸 글이라 쉽게 읽히고, 맹자를 이해하는 안내서로 활용해도 된다. 중국 사상에서 공자의 <논어>와 맹자의 <맹자>를 읽으면 주류 사상을 접했다고 할 수 있다. 그럼 극단으로 가보자.
















2. 묵자


맹자는 묵자를 통열하게 비난하고, 묵자는 공자의 사상을 거치례로 치부한다. 천민사상가로 알려진 묵자는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가를 치열하게 풀어낸다. 예전에 유덕화와 안성기가 주연한 <묵공>의 주인공이기도한 묵자는 참된 인간이란 무엇이며 누구인가를 밝힌다. 묵자는 기독교인들이 꼭 읽어야할 책 중의 하나다. 맹자와 공자의 극단에서 참된 휴머니즘을 찾아가는 묵자 사상은 놓쳐서는 안될 중요한 책이다. 
















묵자는 그리 어려운 책이 아니라 번역도 쉽게 읽힌다. 다만 신동준이 번역하고 인간사랑에서 출간한 <묵자>를 가장 추천한다. 1000쪽이 넘는 과한 분량이긴 하지만, 한 번 읽고나면 새로운 세계를 접하는 경험을 하리라 확신한다.
















3. 노자 장자


장자도 놓쳐서는 안 될책이다. 노장사장으로 알려진 무위로의 회귀는 장자의 핵심이다. 장자를 읽지 않고 중국을 논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유교의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은 공자와 맹자가 주를 이루는 것 같지만, 중국인들은 장자를 더 쳐준다. 깊은 허무와 색을 배제한 순수함으로 회귀열망은 조직적이고 목표지향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쉼과 여유를 일깨워 준다. 서구의 자연주의 닮은 것 같으나 많이 다른 장자를 읽어야 한다. 앵거스의 <장자>도 눈여겨 볼만한다. 현암사의 장자를 추천한다. 장자는 내편과 외편으로 분리되어 있는데 현암사는 모두 한 권으로 묶어 펴냈다. 잘한 일이다. 















4. 순자 한비자


순자를 새로운 지평을 연 사상가이다. 법치사상가로 알려진 순자는 법이야 말로 제왕의 통치수단이라고 본다. 서양의 마키아벨리즘으로 보지만, 개인적으로 훨씬 탁월하다. 법은 모든 인간에대한 이해를 보여준다. 장자가 모든 법을 그르다로 평가한다면, 순자는 법이야말로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것으로 본다. 맹자와 순자는 통치의 개념에서 상당히 닮아 있다. 순자의 사상은 한비자로 넘어간다. 순자와 한비자는 함께 읽어야 한다. 마치 노자와 장자를 함께 읽듯 말이다. 































중국 사상을 이해하는 중요한 안내서는 단연코 신영복 교수의 <강의>다. 강력 추천한다. 이 책을 읽고 다른 책을 읽는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돼지 2015-04-06 14: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비야가 아니라 한비자 아닌감요? ㅋㅋㅋㅋ

낭만인생 2015-04-06 17:40   좋아요 1 | URL
ㅋㅋ 그렇군요.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진열 2015-11-25 21: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한비자의 본 이름이 한비야 아닌가요? 한비자는 한비야를 존칭하는 이름 같은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