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19
사라 스튜어트 지음, 데이비드 스몰 그림, 지혜연 옮김 / 시공주니어 / 199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은 책이 아니어도 재미있는 게 아주 많아. 옛날에는 사람이 즐길 게 책밖에 없었겠지. 아니 책을 읽을 수 있는 사람도 많지 않았군. 누군가 이야기 해주는 걸 들었겠어. 그러다 인쇄술이 나오고 종이가 나와서 누구나 쉽게 책을 읽게 됐겠지. 아쉽게도 과학은 하나만 발달시키지 않아. 하나에서 여러 가지가 덤으로 나오기도 할 거야. 내가 과학을 잘 아는 건 아니지만, 그런 느낌이 들어. 즐길 게 많다 해도 난 책 읽는 게 더 좋아. 나 같은 사람 아직 많겠지. 책이 여전히 나오는 걸 보면.

 

 책을 읽는 사람은 줄었을지 몰라도, 자기 책을 쓰려는 사람은 많아. 읽기도 쓰기도 하면 좋을 텐데. 책에는 오래전 지식과 지혜가 담겨 있잖아. 내가 그런 걸 많이 배우지는 못했지만. 재미있는 이야기를 좋아해서. 어려운 책은 어쩌다 한번 만날까 말까 해. 나한테는 어려워도 누군가한테는 쉬울지도. 책을 보면서 이런저런 생각과 상상도 해. 이건 그림책이지만 그림이 없는 글만 보면 자기 마음대로 상상해도 되잖아. 같은 책을 봐도 사람마다 다르게 느끼는 건 살아온 환경이나 경험이 달라서겠지. 조금 다른 게 있어도 함께 느끼는 것도 있어. 책을 보면 자신만 생각하지 않고 남도 생각해. 이야기를 보다보면 거기 나오는 사람에 자신을 대입시키기도 하잖아. 그런 사람이 하나도 없을 때도 있지만. 그럴 때는 세상에는 자신과 다른 사람이 많구나 하면 돼.

 

 엘리자베스 브라운은 나와 비슷하면서도 달라. 비슷한 건 책 읽는 건가. 엘리자베스 브라운은 하늘에서 떨어졌대. 그렇게 세상에 오다니. 하늘에서 떨어질 때 무섭지 않았을까. 어쩌면 재미있게 여겼을지도. 엘리자베스 브라운은 어릴 때부터 책읽기를 익히고 그걸 아주 좋아했어. 이건 나랑 달라. 난 어릴 때는 책 잘 몰랐어. 엘리자베스 브라운 둘레에는 책이 많았나 봐. 난 늘 그런 걸 부럽게 여겨. 다시 돌아갈 수도 없는데. 어릴 때부터 책을 봤다고 해서 내가 얼마나 달라졌을지 모르는데. 책은 언제 봐도 괜찮다고 생각할래. 그게 더 좋겠지.

 

 난 다른 걸 하면서 책 못 읽어. 엘리자베스 브라운은 어느 때든 책을 읽더군. 어떻게 그렇게 하지, 대단해. 밤에도 책을 보려고 이불 속에 손전등을 켜두었어. 기숙사에 들어갈 때는 트렁크에 책을 가득 채워서 갔어. 그 책을 침대에 올렸더니 침대가 무너져 내렸어. 길을 잃은 마을에서 엘리자베스 브라운은 거기에서 살게 되고 아이들을 가르쳤어. 그때도 책을 읽었어. 시내에 갈 때는 걸어갔다 걸어오고 다른 것보다 책을 샀어. 책을 읽고 읽고 또 읽다보니 집 안이 책으로 가득찼어. 집 안에 책 둘 곳이 없었어. 엘리자베스 브라운은 자신이 가진 책을 마을에 주었어. 마을에는 엘리자베스 브라운 도서관이 생겨.

 

 자신이 평생 모은 책을 마을에 주다니, 멋지군. 엘리자베스 브라운은 그 뒤에도 책을 읽어. 이제는 도서관에서 빌려서. 엘리자베스 브라운은 평생 책과 함께였군. 나도 죽기 전까지 책을 보고 싶어. 그러고 싶은데 눈이 나빠지면 지금보다 많이 못 볼지도. 아직은 괜찮은데. 본래 내가 걱정이 좀 많아. 그때 이런 그림책을 보면 괜찮겠어. 아니 그림책은 언제 봐도 좋겠지. 책은 언제나 나와 함께 하겠어. 책이 있어서 다행이야.

 

 

 

희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11-20 15: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구매 중에서 책을 살 때가 제일 안 아까워 하는 것 같아요.

희선 2020-11-21 01:08   좋아요 1 | URL
책을 좋아하는 사람은 다 그렇지 않을까 싶어요 그러니 사고 또 사겠지요 세상에 책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