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JOR 2nd(メジャ-セカンド) 18 (少年サンデ-コミックス) (コミック)
미츠다 타쿠야 / 小學館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이저 세컨드 18

미츠다 타쿠야

 

 

 

 

 

 

 먼저 나온 17권 보고 넉달쯤이 흘렀다. 책 샀을 때 바로 봤다면 좋았을 텐데, 그때는 뭐 했던가. 다른 책을 봤겠지. 하루에 몇 시간밖에 못 보지만 책은 거의 날마다 본다. 가끔 일요일에는 안 볼 때도 있구나. 일요일이든 다른 날이든 그렇게 다르지 않은데. <원피스> 빼고 다른 만화책은 보는 시간보다 쓰는 시간이 더 걸린다. 그렇게 잘 쓰지도 못하는데 시간만 많이 쓰는 것 같기도 하다. 글쓰기를 바꾸기는 쉽지 않다. 이걸 바꾸려고 애쓴 적 있던가. 몇해 전에 한번 그러려고 했는데 별로 바뀌지 않았다. 생각하는 게 거기에서 거기여서. 글을 생각하는대로 다 쓰기는 어렵겠지만, 좋은 생각이 떠오르면 쓸 때 더 나은 것 같기도 하다. 거의 쓰면서 생각하지만. 읽을 때도 하는구나. 그때 좋은 생각이 많이 떠오르면 좋을 텐데.

 

 후린중학교 야구부에는 여자아이가 여섯이고 남자아이가 셋이다. 한 아이는 아예 들어온 건가. 시니어 그만둔 거였나 보다. 예전에 니시나와 함께 왔던 치바라는 아이. 조금 제멋대로여서 여자아이들은 안 좋아하는 것 같기도. 야구부에 사람이 모자라서 다이고는 치바한테 안 좋은 말하지 않는다. 다이고는 한사람 더 들어왔으면 하다 치사토 언니인 치요를 알게 되고 찾아갔다. 치요는 야구 하지 않겠다고 했다. 치사토는 치요가 니시나한테 관심있는 걸 알고 이번에 아니타와 함께 니시나한테 그런 말을 한다. 아니타가 니시나한테 공부시간 끝나고 야구 연습하러 가기 전에 만나자고 하니 니시나는 아니타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하려나 했다. 그거 좀 웃겼다.

 

 니시나는 아니타와 치사토한테 치요 이야기를 듣고 미술부인 치요를 찾아간다. 선생님이 치요는 미술부를 그만두고 야구부에 들어갔다고 한다. 치요가 먼저 마음먹고 야구부에 가다니. 치요는 야구부에서 선수가 아닌 매니저를 하겠다고 말한다. 다이고는 그렇게라도 치요가 야구부에 와서 기뻐했다. 치요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야구를 그만뒀나 보다. 다이고는 그때 돌핀스에 들어갔다 그만두고 6학년 때 다시 했는데. 치요랑 치사토도 본래는 돌핀스에 들어갈 생각이었던 것 같은데 그러지 않았구나. 치요가 야구 그만한다고 해서 그랬을 것 같다. 치요와 치사토 아빠인 후지이는 치요가 다시 야구 한다는 걸 알고 기뻐했다. 다이고 엄마도 다이고가 야구 그만뒀다가 다시 했을 때 기뻐했는데, 여기에는 그런 부모가 많구나. 다이고 엄마하고 후지이 아는 사이다.

 

 비가 올 때는 야구 연습 바깥에서 못해서 건물 안에서 운동했다. 그날 치바는 배가 아파서 집에 갔다고 했다. 아니타는 꾀병이라 하고 사와나 사가라도 다르지 않게 생각했다. 그런데 다이고와 니시나가 치바 집에 갔더니 진짜 병원에 갔다고 했다. 급성 충수염이라고. 아주 거짓말은 아니었구나. 다이고는 츠지도중학교와 연습경기 하면서 치바 실력을 보려고 했는데, 그것보다 사람이 모자라게 생겼다. 다이고는 사람이 없으니 치요한테 경기에 나가달라고 한다. 치사토가 전에 말했을 때는 치요가 야구를 좀 했나 했는데 경기에 나간 건 얼마 안 되었나 보다. 치요는 야구를 아주 모르지 않는 정도였다. 그래도 체력이 아주 안 좋지 않았다. 치요는 초등학생 때 수영이나 테니스를 했다.

 

 연습경기 하는 날이 왔다. 츠지도중학교는 야구 잘 하는가 보다. 다이고는 다른 학교하고도 연습경기 하려고 했는데 받아주지 않았다고 한다. 츠지도는 받아줘서 이번에 하게 된 거였다. 시작부터 츠지도는 후린를 얕봤다. 후린한테 먼저 점수를 10점 주었다. 본래 츠지도는 다른 학교랑 연습경기 할 때 그런다고 한다. 후린에 여자아이가 많아서 10점 줘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 거겠지. 처음에는 후린이 삼진당했지만 2회초부터는 공격 잘했다. 수비도. 다이고가 츠지도 투수 버릇을 알아봐서. 츠지도 투수는 직구와 슬라이더 던질 때 팔을 올리는 높이가 조금 달랐다. 그런 거 알아도 그걸 잘 보고 치는 건 어려운 것 같다. 무츠코가 그랬다. 다이고랑 니시나는 잘했다. 치요 차례가 왔다. 치요는 자신없어 하고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타자 자리에 서 있었다. 그런 치요를 보고 치사토는 야구 우습게 보지 마라 한다. 치요는 어렸을 때 치사토가 자기보다 야구를 잘하는 걸 보고 그만뒀다. 자신이 잘 못하는 모습을 치사토가 비웃는다 여겼다. 치사토는 그런 마음 없고 치요가 잘한다고 생각했다. 하면 잘할 텐데 하지 않는다고. 치요는 공 잘 쳤다. 자신이 자신을 다 알기는 어렵겠지. 앞으로 치요 달라질 것 같다.

 

 츠지도는 후린이 잘하자 투수를 바꿨다. 그 투수는 1학년으로 마리오였다. 키가 크고 빠른 공을 던졌다. 직구를 던지다 변화구를 던졌는데 마리오는 그걸 마구라 했다. 다이고가 타자 자리에 있을 때 그걸 보고 앞으로 점수 내기 쉽지 않겠다 생각했다. 지금 경기 하는 츠지도는 2군이었다. 다음에는 1군과 이어서 경기 할지도 모르겠다. 어떻게 되려나. 후린중학교 아이들이 자신 잃으면 안 될 텐데. 후린 아이들이 아주 못하는 건 아니니 괜찮겠지.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운동 경기는 끝까지 해 봐야 안다. 사는 것도 마찬가지다.

 

 

 

희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3-30 10: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삶과 운동 경기는 반전이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는 것 같아요.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거죠. ㅋ

희선 2020-03-31 00:19   좋아요 1 | URL
바뀌지 않는 게 더 많을지 몰라도 끝까지 갔을 때 뭔가 보이는 것도 있을 거예요 그런 게 없다 해도 살아 보는 게 더 나을 듯합니다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