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은 진짜 책이 되고 싶었다. 오랫동안 아무도 책을 펼쳐보지 않아서 책에는 하얗게 먼지가 쌓였다. 시간이 갈수록 책에는 먼지가 쌓이고 제목도 보이지 않았다.

 

 밤마다 아니 책은 날마다 하루 내내 울었다. 책이 울어도 아무도 그 소리를 듣지 못했다. 사람이 그 소리를 들었다면 깜짝 놀라 그곳을 빨리 떠났을 거다. 책이 우는 소리를 들은 고양이가 한마디 했다.

 

 “책아, 그만 좀 울어. 시끄러워서 내가 잠을 못 자겠잖아.”

 

 누군가 자신한테 말을 건 게 기뻐서 책은 울음을 그쳤다. 자신 앞에 서 있는 네발 달린 고양이를 보고는 조금 실망했다.

 

 “아, 고양이님이군요. 저는 사람인지 알았어요.”

 

 “사람이 아니어서 미안해. 너 왜 그렇게 우는 거야.”

 

 책은 한숨을 한번 쉬고는 말했다.

 

 “제 모습을 좀 보세요. 먼지를 뒤집어 쓰고 아무도 저를 읽지 않잖아요. 그게 무척 슬퍼요. 오래전에는 가끔이라도 누가 읽었는데.”

 

 고양이는 둘레를 둘러보고 먼지에 싸인 책을 보았다. 다른 책은 책장에 세로로 꽂혀 있지만 그 책은 가로로 누워 있었다. 책 앞뿐 아니라 책등에 적힌 제목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다른 책도 누가 빼 본 흔적이 없었다.

 

 “다른 책도 먼지를 뒤집어 쓰고 누가 읽을 것 같지 않은데.”

 

 “그건 말이지요. 다른 책은 잠에 빠져서 그래요. 저는 어쩌다 깨어났어요. 차라리 저도 잠들었다면 좋았을 텐데.”

 

 “지금은 책을 읽는 사람이 아주 많지 않고 읽는다고 해도 새 책을 보지 않을까.”

 

 자기 몸을 둘러본 책은 다시 한숨섞인 목소리로 중얼거렸다.

 

 “먼지라도 털면 누가 알아볼지도 모를 텐데…….”

 

 그 소리를 들은 고양이는 책에 쌓인 먼지를 앞발로 털었다. 먼지를 털어내자 제목이 조금씩 보였다. 다행하게도 고양이는 사람이 쓰는 글자를 읽을 수 있었다. 먼지를 다 털어낸 책에 쓰인 제목은 《나는 고양이로소이다》였다. 책 제목을 본 고양이는 눈이 조금 커졌다. 고양이는 조심조심 책을 펼치고 읽기 시작했다.

 

 

 

희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9-07-21 11: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흥미로운 글을 읽어 기쁩니다. 제가 쓰고 싶은 글이기도 합니다.
동기부여가 되네요. 저는 사람 말을 알아 듣는 신기한 고양이가 일기를 쓰는 걸 구상한 적이 있어요. 일기체 형식이 되는 거죠.
좋은 하루 되시길...

희선 2019-07-23 01:08   좋아요 1 | URL
재미있게 보셨다니 기분 좋네요 고맙습니다 고양이가 사람 말을 알아 듣고 일기를 쓰기도 하다니 그 이야기 재미있겠습니다 실제 본 적 없다 해도 어딘가에 있을지도 모르죠 일기 쓰는 고양이... 사람과 다른 말을 쓴다 해도 사람 말을 알아 듣는 고양이나 동물 있을지도...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