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첫날부터 우푯값(우편요금)이 오십원 올랐다. 전에는 20원 30원 오르고는 했는데 이번에는 50원이나 올랐다. 50원짜리 우표는 이제 찍지 않는다던데. 이렇게 올렸다면 찍어야 하는 거 아닌가. 예전에 250원짜리 우표가 남고, 270에서 300원으로 올랐을 때 50원짜리를 몇 장 사두었다. 그거 다 쓰지도 못했는데 330원으로 오르고 이제는 380원이 됐다. 예전에 50원짜리 우표 더 사두려다가 나중에 사지 하면서 미뤘는데 아쉽구나.

 

 둘째날 집에서 가까운 우체국에 가서 오십원짜리 우표가 있는지 물어봤다. 그랬더니 살 수 있다고 했다. 난 그 말을 오십원짜리 우표가 있다는 걸로 들었는데 그게 아니었다. 선납라벨이라는 거였다. 하나도 안 살 수 없어서 스무장 달라고 했다. 열장만 살걸.

 

 

  

 

  

 

 

 

 하루가 지나고 3일에 큰 우체국에 한번 가 봤다. 거기에는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서. 있기는 했는데 많이 살 수 없었다. 그래서 20원과 30원짜리 우표를 샀다. 두 장 합치면 50원이니까. 예전에 사둔 270원짜리가 있어서 110원은 100원과 10원으로 맞춰서 샀다. 270원짜리는 200원짜리를 붙이면 규격외 값이 되니 이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왜 생각나지 않았을까. 집에 와서야 생각났다. 큰 우체국은 집에서 멀어서 하루에 두번 못 간다. 다음에 가서 사야겠다. 그러고 보니 200원짜리 우표가 있다는 건 처음 알았다. 10원에서 100원까지만 있는지 알았는데. 등기값(규격)인 우표도 있다. 한장만 붙이면 되는 거. 그밖에도 여러 가지 있겠지. 앞으로는 잘 나오지 않겠지만.

 

 

  

 

  

 

 

 

 아직은 기념우표나 보통우표가 나오지만 그런 것도 언젠가 사라질까. 아니 그건 편지 쓰는 사람이 아주 없어지면 사라질지도 모르겠다. 다시 편지 쓰는 사람이 늘어나는 일은 없을까. 요즘은 빠른 걸 더 좋아하는구나. 며칠이나 걸리는 거 좋아하지 않겠지. 난 그게 더 좋다. 내가 살아있을 때는 우표 편지 사라지지 않기를 바란다.

 

 380원과 470원짜리 우표는 7월에 나온다고 한다. 이건 보통우표로 규격과 규격이 아닌 봉투에 붙이는 거다. 그동안에는 모자란 건 라벨을 붙이란다. 선납라벨일 수도 있고 그냥 라벨일 수도 있겠다. 330원짜리 우표를 붙이고 그날 편지를 보낸다면 우체국에 가서 50원짜리 라벨을 사야겠지. 사두면 선납라벨이고. 우체국에 자주 가기 어려우면 먼저 사두는 게 낫겠다(그걸 우푯값으로 많이 사두고 우편물을 보내는 사람도 있는가 보다). 사두면 330원짜리 우표와 그것을 붙이고 우체통에 넣으면 된다. 그래도 난 라벨보다는 우표가 더 좋다. 50원짜리가 없다면 20원과 30원이나 10원과 40원짜리로 맞춰도 괜찮겠다. 하지만 40원짜리 우표는 없을지도.

 

 보통우표가 나오기 전에 기념우표 나온다. 그건 380원짜리다. 올해는 사지 못한 우표도 있다. 우체국에 아침 9시 30분에 갔는데도 우표가 다 팔렸다는 거다. 그건 3·1 운동 100주년(이건 하루 지나서 갔구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여성독립운동가 기념우표다. 우표 사는 사람 별로 없다는데 그런 건 또 사는구나. 이달 3일에 나올 거였던 캐릭터 우표는 30일에 나온다. 그 우표는 많이 만들던데 내가 사는 곳 우체국에 많이 올까. 그래야 할 텐데. 조금 힘들어도 먼 우체국에 걸어가서 우표 사는데 자꾸 못 사면 우편으로 사야 할지도 모르겠다. 앞으로 많은 사람이 살 만한 거 또 있을까. 그런 거 없으면 좋겠다.

 

 

 

5월 30일에 나오는 우표

 

 

 

 기념우표 사도 바로 다 쓰지 못한다. 그러면서 사다니. 이것도 조금 문제 있는 듯하다. 예전에는 거의 썼는데. 예전은 몇해 전인지. 앞으로는 편지를 더 써야겠다. 우표를 쓰려고. 몇해 전에도 우표를 쓰려고 편지 쓴다고 생각한 적 있구나. 엽서랑 편지 골고루 써야겠다.

 

 

 

희선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보슬비 2019-05-07 17: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표 모으던 시절이 있었는데, 지금도 이쁜 기념우표들을 보면 혹하긴해요. 희선님 덕분에 요즘 우펴값이 380 원이라는것을 알았네요.

희선 2019-05-12 23:08   좋아요 0 | URL
지금도 아주 없지 않겠지만 우표 모으는 사람 예전보다 줄어들었을 거예요 저는 쓰려고 사지만 사는 것보다 쓰는 게 더 느립니다 그래서 예전 게 남아 있지요 우표 나오는 거 보고 마음에 드는 게 나올 때 사도 괜찮죠


희선

2019-05-14 18: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17 0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