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양귀자 지음 / 쓰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민주의 광기는 내게 갈망하는지 조차 몰랐던 갈증을 일으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를 하다보면 이런 우연을 더러 맞닥뜨린다. 새롭게 알게 된 단어나 혹은 관심가는 작가의 이름, 책의 제목을 책 속에서 발견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번에는 글쓰기란 행위가 일으키는 효과에 대해 다른 이견을 가진 작가의 말을 연달아 읽은 책에서 발견했다.
글쓰기에 재주가 없는 나로서는 어쩌다 쓰는 장문의 서평이 그나마 글쓰기에 해당하는데, 거지같은 나의 문장을 보고 있노라면 정말 고통스럽기 짝이 없다. 한문장 한문장이 버거운 사람으로서 알라딘 서재에 매일같이 장문의 포스팅을 올리며 활기를 불어넣는 분들을 보면 경이롭기까지 하다. 정영수의 말처럼 글쓰기는 외롭고 우울하며, 아고타 크리스토프의 말처럼 끝을 맺어야 비로소 행복감을 안겨주는 것이 바로 글쓰기가 아닐까.. 라고 감히 헛소리를 해본다. 책이나 읽어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존재의 세 가지 거짓말 - 3권 합본 개역판
아고타 크리스토프 지음, 용경식 옮김 / 까치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충격, 재미, 탄식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1-03-19 12: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초박에 경악 했어요 ㅎㅎ

2021-03-19 14:27   좋아요 1 | URL
맞아요 경악..! 책 읽으면서 이런 느낌 오랜만에 느껴보는 것 같아요 ㅎㅎ
 
애호가들
정영수 지음 / 창비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술술 잘 읽혔다. 화자의 심리에 유독 공감이 잘 되었는데 해설을 보니 정상의 범주를 벗어난 미숙한 인물이라 한다. 뼈맞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드물고 남루한, 헤프고 고귀한 - 미학의 전장, 정치의 지도
최정우 지음 / 문학동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소 모호한 문장에 읽었으나 읽었다고 말할 수 없을 만큼 어려웠지만 계속 언급되어야 할 이야기들이 담겨 있어 좋았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1-03-26 10: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 표지가...!

2021-03-26 10:33   좋아요 0 | URL
독특하죠? ㅎㅎ

그레이스 2021-03-26 10: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행위예술이라기엔 위험해보이고
현대미술일까요?
한강의 채식주의자 연작중 마지막작품이 연상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