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까지 가자
장류진 지음 / 창비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까지 가자 ㅣ 장류진 ㅣ 창비




"너무 돈, 돈, 그러지 좀 마. 있잖아, 언니. 세상엔 돈보다 

중요한 게 훨씬 더 많아.

저기 저 아름다운 에메랄드빛 바다한테 미안하지도 않아? 

보기 안 좋아. 추해."




마론제과에 다니는 다해, 은상, 지송은 공채가 아닌 특채라는 공통점 때문에 어울리게 된다. 어느 날 연장자인 은상이 가상화폐 이더리움을 하고 있다는 것을 밝히고 다해는 고민 끝에 은상과 함께 하게 된다. 은상과 다해는 셋이 모인 자리에서도 휴대폰만 쳐다보고 단체 연락방에서는 늘 이더리움에 대한 이야기만 나누게 되자 지송은 은상과 다해의 모습이 제정신이 아닌 듯 보인다며 돈보다 중요한 게 훨씬 많다고 화를 낸다. 하지만 은상은 이에 반박한다. 지송이야말로 돈이 가장 필요한 사람으로 그녀가 '오오'라고 밝힌다. '오오'가 뭘까?




<달까지 가자>를 읽으면서 이 책이 미스터리 소설인가? 하는 의심을 가졌다. <달까지 가자>는 미스터리 소설이 아니다. 그럼에도 주인공이 이더리움을 매수하고 직장에서 근무 중에 계속해서 그래프를 확인하고 마음이 널을 뛰는 과정을 읽다 보면 매 장면마다 스릴을 느끼고 긴박감을 느끼게 된다. 가격이 올라갈 때 주인공이 기쁨을 느끼면 나도 함께 기뻤고 가격이 내려갈 때는 주인공이 느낄 초조함과 걱정, 두려움을 나도 함께 느끼고 있었다. 자연스레 책을 한 번 잡으면 다음이 궁금해 놓을 수가 없었다. 그만큼 글은 현실감이 뛰어났다. 점점 읽어나갈수록 나의 초조함은 커지고 더 이상의 욕심을 버리고 그만 현금화시키라고 주인공에게 종용하고 있었다.



<달까지 가자>는 참 씁쓸한 소설이다. 노동에 대한 가치가 떨어지면서 노동의 대가인 월급만으로는 절대 '가난'에서 벗어날 수 없는 상황과 그 상황을 가상화폐를 발판 삼아 일어서려는 젊은이들의 투기적인 내용이 소설화되었다는 것은 슬프기 짝이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정당한 노동만으로는 절대 보통의 삶을 누릴 수 없음을 우리 스스로 드러내는 것이니까. 하지만 바로 이런 드러냄이 작가의 할 일이 아닐까? 작가의 시선은 시대의 현실을 자신 작품 속에 반영해야 한다.



이런 내용을 소설화하다니?라는 생각이 들었음에도 나는 주인공과 등장인물들의 돈이 종이 쪼가리가 되는 일만은 없기를 바라고 응원했다. 책에서만이라도 이런 행위가 누군가에게는 위로가 되고 누군가에게는 잠시의 즐거움을 주기를 바랐다. 현실에서는 쉽게 이뤄지지 않지만 가상의 세계에서만이라도 이뤄지기를 바란 것이다. 이런 바램은 주인공과 등장인물들의 현실적인 모습 때문이라고 해야겠다. 자신이 사는 월세방의 불편함을 조금 개선해서 살고자 하고 부모를 봉양해야 할지도 모르는 암울한 미래 때문에 그녀들의 바람을 응원할 수밖에 없었다. 사실 나도 다른 방법을 모르기 때문이라고 하면 기성세대로서 너무 무기력한가?




장류진의 전작 <일의 기쁨과 슬픔>에서는 젊은 세대들의 사회생활의 만만치 않은 고충과 세상이 어떤 원리로 돌아가는지에 대한 얘기를 다루었다면 <달까지 가자>는 좀 더 현실을 반영한 그 연장선상에 있다고 생각된다. '흙냄새 폴폴 풍기는' 이란 말이 주는 의미가 이미 우리 사회 저변에 깔려있고 커다란 행운이 아니고서는 각박한 우리의 현실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이야기를 '이렇게 스릴 있게 할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장류진을 통해 보았다. 장류진은 분명 젊은이들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톺아볼 줄 아는 시선을 지닌 작가라는 생각이 든다. 긴박감이 넘치고 누가 읽어도 걸림이 없이 술술 읽히는 문장들은 분명 그녀의 장점이라 생각된다.





평생을 저 작은 돌멩이처럼 아슬아슬한 감각으로 살아왔다.

언제나 낭떠러지 끝에 서 있는 기분이었다.

누군가의 혹은 나자신의 사소한 실수에도 순식간에 곤두박질쳐질 것만 같았다.

누가 툭 건드리거나 빗물에 미끄러져서 발을 허디디기라도 하면

그길로 그대로 추락해버릴 것만 같았다.






오오 : 오피스 오퍼레이터(Office Operator) 직렬 : 아무리 오래 일해도 직급이 부여되지 않음 - 달까지 가자 225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