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형제의 연인들 - 박경리 장편소설
박경리 지음 / 마로니에북스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토지, 김약국의 딸들이라는 두 권의 책만으로도 설명이 되는 한국 문학의 별, 박경리작가..

대단한 한국의 문호이자, 이름만으로도 그의 작품을 떠올리며 기대를 하게 되는 작가의 또 다른 작품을 만나게 된다는 사실만으로도 그 형제의 연인들은 기대를 가지게 하는 이야기였다.



사실, 박경리라는 작가는,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거나 혹은 이름한번은 들어봄직한 작가이지만,

토지와 김약국의 딸들이 너무 유명한 작품이라서인지, 생각보다 그 외의 작품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리고 그 형제의 연인들 역시 비슷한 이유로 세간에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박경리 작가의 작품이다.



그 형제의 연인들은 박경리작가가 신문에 연재했던 작품이라고 한다.

시간이 흘러 최근에야 한권의 책으로 출간되었고, 그 작품이 바로 위의 책이다.


그 형제의 연인들..이라는 작품의 제목답게, 이 이야기는 누군가의 아들, 누군가의 남편, 누군가의 동생과 형인 어느 형제와 그 형제의 연인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한 형제이지만 서로 너무도 다른 생각과 행동을 하는 인성과 주성..

그리고 그들의 여인들에 대한 이야기..



박경리 작가의 작품답게 글의 문체는 생각보다 읽혀져 내려가기 쉽지 않다.

하지만 그 이야기 안에 담겨 있는 형제들의 이야기와, 그 여인들의 이야기는 쉽게 공감하고 느낄 수 있는 감정의 변화와 혼란을 보여주고 있기에 몰입하여 함께 이야기를 느낄 수 있다.



남부러울 것 없는 환경과 사회적 지위를 가지고 있는 형 인성, 그리고 형과는 다르게 자유분방한 주성.

이 두 형제는 형제이지만 너무 다른 사고와 결정들을 한다.

그리고 그 결과는 늘 권태로운 결혼생활과 사회적 통념에 저항하는 연인으로 보여진다.


설레임도 없고, 사랑도 없고, 언제나 그날이 그날같아 지루하기만 한 인성의 결혼생활,

그 때문에 외로운 그의 아내, 그런 그에게 작은 돌멩이 하나를 던져 파문을 일으키는 또 한 여인의 등장은, 인성의 삶과 생각에 큰 변화를 불러오고, 언제나 호전적이고 변화했던 동생의 삶에 들어선 거부당한 여인을 향한 사랑은 그를 위축하고 수그러들게 만든다.



사랑은 이들 형제에게 각자 다른 방향을 보았던 마음과 시선을 또 한번 돌려놓는 역할을 한다.



이 형제의 삶, 그리고 사랑은 혼돈스럽고 언제나 갈등한다.



누구나의 삶도 그렇지 않을까?

언제나 내가 옳다고 믿었던 무엇인가는 언제고 무너질 수 있다.

또, 내가 생각했던 나의 모습 또한 언제나 달라지고 변화할 수 있다.

그리고 그 변화와 혼동속에서 다른 이를 이해하는 눈과 마음이 생기기도 한다.



그 형제의 연인들이 그 형제에게 남긴것... 누군가를 이해하는 마음과, 조금은 넓어진 혜안일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