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 실력이 국어 실력이다 공부가 되는 초중등 교과서 한자어 1
최상용 지음, 백문호 그림 / 일상이상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자 실력이 국어 실력이다, 제목만 보면 ‘한자 실력’에 무게가 실려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국어 실력’에 중점을 둔 책이다. 굳이 풀이 하자면, 국어 실력을 기르는데 한자가 많이 도움이 된다는 정도가 되겠다.
이 책은 한마디로 국어 문법책이라고 할 수 있다. 영문법 책이나, 영어 관련 서적들은 많이 있지만, 국문법이나 국어에 관련된 책은 아주 적다. 게다가 영어 교육은 강조하는데 비해 국어 교육은 상대적으로 소홀히 하는 것에 대해 평소에 안타깝게 생각했는데, 이렇게 국문법 책을 보게 되니, 상당히 반갑고 기뻤다.
이 책은 우리 말 문법과 국문학과 관련된 단어들을 풀이해 놓았다. 1부에서는 우리 말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고, 어떤 품사들이 있는지를 설명하고 있고 2부에서는 문학에 관련된 용어들을 실어 놓았다. 아마도 이 책에 수록된 단어들 정도면 초등학교 국어에 사용되는 대부분의 용어들이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아마 우리 말에 어느 정도 익숙한 외국인에게도 좋은 한국어 교재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의 보다 뚜렷한 특징은, 한자(漢子)로 이루어진 문법 용어들의 한자 의미를 함께 풀어 놓았다는 점이다. 문법용어들은 일상 생활에 잘 쓰지 않는 단어들이기에, 외우기 힘들 때도 있고, 외우더라도 의미가 정확히 무엇인지 모를 때가 많다. 실제로 내가 어릴 때, 국어 시간에 ’-이, -가’ 같은 것이 ‘조사’라고만 외웠지 무슨 뜻인지 잘 몰랐다. 그리고 ‘비교법’과 ‘비유법’의 의미도 정확히 몰라서 둘을 헛갈리게 쓸 때도 있었다. 그러나 그 단어의 원래 한자의 의미를 알게 되면, 외우기도 쉽고, 그 용어의 정확한 의미와 쓰임새도 떠올리기에 쉽다.
아이들은 보통 한자를 어려워하고 배우기 싫어하는데, 이런 식으로 국어 문법도 배울 때, 한자의 의미를 배우면 국어 문법과 한자를 동시에 배우는 일석 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뿐만 아니라, 이렇게 한자를 배우게 되면, 뉴스나 신문에 나오는 어려운 단어들의 의미도 쉽게 유추할 수 있음을 알게 되어 한자 학습의 동기 유발도 될 것 같다.
초등학생들이 국어의 기초를 닦고 한자의 유용성을 배우는데 썩 괜찮은 책이라 생각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