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7.15~07.21 독서 생활
도서관 가는 길에 꽤 근사한 숲이 있다. 그 곳은 물까치 가족이 산다. 머리에는 까만 비니를 쓰고, 몸은 잿빛 섞인 하늘색, 꼬랑지는 좀 더 밝은 하늘색인 물까치. 녀석들은 좀 수다스럽다. 얼마 전에 물까치네 숲을 지나 도서관에 가는 길에 요란한 목소리로 경고 비행 중인 녀석들을 떼로 봤다. 무슨 일인가 싶어 한참을 멀찍이 서서 들여다보니, 숲 사이로 노랑 털복숭이 궁둥이가 보인다. 누런 치즈 고양이가 숲을 탐험 중이었다. 고양이를 발견한 물까치 가족의 외침이었다. ˝가! 가라고! 우리 애들한테서 비켜!!˝

1. 안녕, 나의 아름다운 미물들
아홉 누에를 길러낸 에세이. 관심을 기울이고 정성을 쏟는 것, 꾸준하기 힘든 일이다. 큰 이익이 없음에도 시간 투자, 정신 노동 때론 육체 노동까지 더해야 하는 경우도 많다. 그래서 정성을 다하는 것에 가슴 뭉클해지는 것인가.

2. 가여운 것들
독서 모임에서 함께 읽고 싶은 소설을 골라서 오란다. 책도 호불호가 강하므로 신중에 신중을 기한다. 도서관 가서 책장을 훑는다. 반납 코너에 담긴 책들도 염탐한다. 그 결과물!

번외)
오은 시인의 북토크에 다녀왔다. 북토크에 참여하려니 평소 시를 전혀 읽지 않았던 내가 참여하는게 맞나 하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시집을 사서 읽었다. 그러면서 든 생각 ‘오~뭔 말인지 감이 좀 온다! 순수 T인 내가 읽을 정도라면 혹시..오은 시인은 T인가?‘

북토크 후 사인을 받으며 물었다.
나 : 저 혹시 T이신가요?
오은 시인님 : 95퍼센트 F입니다. 시인이 T일리가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4.07.08~07.14 이번 주 독서 생활
건널목 초록 신호가 3초 남았을 때, 어르신 두 분이 횡단보도로 뛰어서 진입한다. 짝꿍한테 ˝칼 루이스와 그리피스 조이너군.˝이라고 일러주었다. 짝꿍이 그랬다. ˝연식이 나오는구만! 흐흐˝ 나의 연식..비밀^-^;;

1. 블루 머신
먹고 사는 일을 조금만 덜 해도 된다면, 배워보고 싶은 것이 스킨스쿠버이다. 대학 다닐 적에 선배들이 배울 때 시도했지만, 물 공포증이 심해 포기했다. 그래도 바다를 좋아한다. 꼭 이번 생에 스킨스쿠버를 배워 해양청소부가 되고 싶다. 그런 맘에 바다나 해양생물 관련 책에는 손이 자주 간다. 읽어도 읽어도 지겹지 않다.

2. 없음의 대명사
오은 시인의 북토크에 간다. 평소 시집에 손이 안 가는데 읽어보니 퍽 괜찮다. 어! 하는 곳도 있다. 내가 조금 컸나보다.

번외)
독서 모임을 꾸준히 하면서 깨달은 점. 학창 시절 읽은 책들을 다시 봐라. 그래서 옛날에 읽은 책을 다시 복습 할 준비 중이다. 어떤 책을 읽었나 안 읽었나 가물가물. 시집 읽으면서 조금 컸나 했는데 지금보니 너무 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4.07.01~07.07 이번 주 독서
지난 주 6월 27일에 올해 첫 매미 소리를 들었다. 여름을 알리는 녀석들의 함성에 기분이 좋았다. 비록 비가 와서 금세 조용해졌지만.

1. 폭염 살인
제목만 보면 이슈 몰이를 하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극단적이다. 폭염과 살인. 3일 동안 읽어보니 과학적으로 조목조목 원인과 결과를 알려주는 책이다. 침착하게 조곤조곤. 이제는 폭염이 우리의 잘못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지구를 집으로 삼아 살아가는 모든 것을 위해 삶의 형식을 바꾸야 할 때다.

2. 날마다 우주 한 조각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니 좋은 점, 필요하면 곧장 찾아다 읽을 책이 넘친다는 것. 읽을 목록에 올려둔 이 책을 찾아 들여다보는 중. 우주 사진만 봐도 좋다.

번외)
북토크 참석 숙제도 해야한다. 오은 시인.
<초록을 입고>는 재독, <없음의 대명사>은 이번 주 후반 동네 서점에서 데려와 읽을 예정이다.
이런 종류의 숙제라면 언제든 환영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4.06.24.~06.30 이번에 읽을 책
지난 주 35도까지 기온이 올랐다. 기후 위기를 실감하면서 꿈쩍도 안 하는 정책과 사람들의 행동에 혼자 위기감을 느꼈다. 혼자 조바심을 낸 경험이 많아서 그랬을까 진정하자고 스스로를 타일렀다. 산을 낀 도서관으로 옮겨, 다니고 있다. 그곳은 에어컨을 틀어주니 춥다.

1. 우리에겐 논쟁이 필요하다
도서관 희망도서다. 도서관에 책을 신청 할 때는 내가 좋아하는 것보다는 사람들이 함께 읽으면 좋겠다 싶은 책을 고른다. 건강한 논쟁의 필요를 새삼 깨닫는다. 이것도 아이들 세계가 낫다. 어른들의 논쟁은 혐오로 끝나는 경우를 많이 보아서 그런지 두려운 단어가 된지 오래다.

2. 우리가 동물의 꿈을 볼 수 있다면
동물의 꿈..읽을 수 밖에 없는 책이다. 멍멍이가 둥그렇게 몸을 말고 자고 있는 평화로운 표지도 마음에 든다.

3. 이방인
<페스트>를 읽고 <이방인>을 연이어 읽는다. 답답한 느낌이 들어 손을 놓은지 한참된 문학 전집을 좀 읽을까 한다. 더운데 묵직한 책을 읽고 싶은 당황스러운 느낌은 뭘까.

번외)
정리해서 냉장고에 쟁여둔 올해의 오미자청을 타서 한잔 했다. 알코올과 카페인 섭취 불가인 이 몸을 위한 자연의 선물 같다. 그저 맹물, 얼음, 오미자 청 약간만으로도 다른 세계에 다녀온 것 마냥 좋구나. 올해는 마음 고생이 다른 해보다 유난스럽다. 그저 버텨야지 별 수 있나. 기분 좋은 것들과 함께 독서 생활 열심히 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4.06.17~06.23 이번 주 읽을 책
도서관 주최 [독서마라톤]에 참가 신청을 했다.
단축코스 25 권 읽기 도전 중! 부지런히 읽어야지 :-)

1. 디컨슈머
소비에 대한 책을 세 권째 읽는 중이다. 다양한 것이 넘치는 세상에서 가장 부족한 것은 뭘까 생각해 본다. 지구에서 제일 잘 생긴 사람 찾기만큼 어려운 미션! 앞선 독서 생활에서 읽은 <물욕의 세계>는 에세이 느낌이고, <야망계급론>는 사회 현상과 맞물린다. 이번 책은 환경 오염에 포인트를 둔 소비다. 세 권 모두 색이 조금씩 달라서 읽는 생활에 즐거움을 준다.

2. 좋음과 싫음 사이
‘시의적절‘ 시리즈를 매달 읽고 있다. 동네서점에서 친필 사인본을 구해다 읽는다. 나처럼 감성적이지 못한 건조한 사람에게 추천한다. 시인들의 생각을 이해하기 어렵지만 ‘이런 생각을 하다니!‘ 하며 완벽하게 다른 생각에 깜짝 놀란다. 이 시리즈는 내게 그런 매력이 있다. 뭔 말인지 내가 이해를 못 할 때도 있는데 시인은 그런가봐 하며 퉁친다^-^;; 언젠가 무릎을 치며 ‘아..그 때 이런 말이었구나‘ 할 때가 있겠지. 6월호<좋음과 싫음 사이>를 쓴 서효인 님의 에세이를 읽은 기억이 있어 내적 친밀감 상승으로 또 즐겁게 읽는 중이다.

3. 물질의 세계
지난 주도 남겼듯 재미있다.
그런데 읽기가 더딘 이유는 뭡니까 도대체 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