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를 부탁해 - 이은아 박사의
이은아 지음 / 이덴슬리벨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치매는 쓰나미처럼 갑자기 '쾅' 하고 찾아오는 병이 아닙니다. '가랑비에 옷 
젖는다,'라는 옛 속담처럼 일상생활 속에 작은 습관들이 쌓이면서 야금야금 
뇌세포가 죽어 가고, 결국 치매라는 병으로 진행된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33



나이가 들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 걱정이 커져간다. 

나는 물론 가족들의 삶, 일상 생활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을 알기 때문이다. 

학창시절, 친구 집에 놀러갔을 때 친구 할머니를 뵌 기억이 아직도 남아있다. 

사실 처음 본 상황이기도 했지만 그 땐 그저 할머니께서 편찬으셔서 그런가보다

하고 여겼었는데 세월이 흐르고 다시 생각해보니 할머니께서 치매에 걸리셨던 

것이었다. 친구는 물론 가게를 하시던 어머니께서도 많이 힘들어하시던 모습이 

내게 깊은 인상을 남겼나보다. 




100세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 치매는 누구나 걸릴 수 있는 병이라고 

한다. 또한 나이가 들수록 더 많이 걸리는 병이 바로 치매라고 한다. 

어느 날부터인가 외출하면서 가스를 잠궜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고, 마트에 

물건을 사러가서도 정작 사려던 것은 못사고 돌아오는 일이 생기다보니 슬~  

걱정이 되었다. 혹시 치매가 아닐까하며. 

나같은 사람이 많은지 방송에서도 건망증과 치매의 차이를 설명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이은영 박사의 치매를 부탁해'를 읽으면서 치매란 질병과 치료법에 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우선 어떤 사람이 치매에 잘 걸리는지 궁금할 것이다. 

여러가지 위험인자가 있지만 성격이나 생활 습관에서 치매에 잘 걸리는 

사람들의 특징을 발견했다고 한다. 잘 넘어지는 사람, 법을 잘 안 지키는 

사람, 화를 잘 내는 사람 등이다. 

책 속에 수록되어있는 자가 진단 설문지를 체크해 본다. 휴~




치매는 사실 인지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나타나는 양상이 정말 다양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가족들이 알아챘을 때는 꽤 많이 진행된 후일 가능성이 

많다고 한다. 

불치의 병이라고 알고 있었던 치매도 초기에 진단하게 되면 완치되기도 하고, 

진행을 멈추거나 늦출수도 있다하니 치매를 초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의외로 3,40대에 치매가 발병하기도 한다는데 그 사례를 보면 설마 이정도일까 

싶을만큼 심각했다. 치매는 정말 가족들의 세심한 관심이 필요한 병인 것 같다. 

치매에 걸리지 않으려면 익숙하고 편안한 내 생활에 변화를 주어야 한다. 

친구나 친척들과 만나기, 취미 활동하기, 새로운 일에 도전하고 배우기 등의 

꾸준한 활동이 치매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잘 기억해주어야겠다. 

치매 환자 가족들은 어떻게 해야할까, 환자를 돌보면서 알아두어야할 사항에 

대해서 알 수 있다. 

수많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을 만나면서, 의사의 역할이 병을 고치는 일이 

아니라 환자의 삶을 회복시키고 치료하는 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는 저자의 

말이 인상 깊었던 책이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