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와 귀울음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10
온다 리쿠 지음, 권영주 옮김 / 비채 / 200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은퇴한 판사 세키네 다카오 주인공인 연작 단편집입니다. 주인공은 같아도 수록되어 있는 12편의 단편들은 매우 다채롭습니다. 비교적 실험적인 분위기의 작품이 많은 것이 특징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진상은 밝혀지지 않고 등장 인물의 논리가 이어질 뿐인 이야기도 몇 편인가 있는가 하면, 반면에 명료한 논리로 확실하게 진상을 밝혀내는 단편도 있습니다. 인물의 색깔이 분명해서 등장하는 인물에 따라 작품의 분위기가 바뀌는 것도 이 책을 다채롭게 만드는 요소라고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뉴멕시코의 달>, <탁상공론>, <왕복 서신>, <마술사>정도가 특별히 좋아하는 단편. 또, <요변천목의 밤>의 선명한 정경미도 인상적입니다.

<뉴멕시코의 달>은 사건 그 자체는 비교적 단순해서 진상을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만, 거기에 언셀 애덤스의 사진이 삽입되서 이국적인 아름다움이 느껴집니다. <탁상공론>은 주인공인 세키네 다카오는 일체 등장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그 존재감만은 압도적. 한 장의 사진을 둘러싼 슈운과 나쓰의 추리 대결이 즐겁습니다. <왕복 서신>은 제목 그대로 왕복 서신만으로 구성된 변칙적인 작품. 단편만이 가능한 작품이라고 말할수 있겠지요. 이것도 그 결말을 이끌어내는 세키네 다카오의 논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작가가 의도한 바인지는 모르겠지만, <왕복서신>에 등장하는 손편지들을 읽으면서 뭉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대단한 내용은 아니지만 쓰는 사람의 애정어린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져 옵니다. 메일과 비교하면 마음이 담긴 손편지 한통이 얼마나 따뜻한것인지, 그저 안부 인사일 뿐인데도 말이죠.

<마술사>는 첫머리에서 몇개의 도시 전설을 먼저 서술하고, 각각의 전설에 감추어진 이야기를 깨끗하게 해명해 보이는 다카오의 추론이 재미있습니다.

 

미스터리로서는 덜 강렬한 작품도 있습니다만, 기본적으로는 다카오의 논리정연한 사고를 즐기는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그다지 마음에 걸리지는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각각의 단편이 어딘가에서 서로 연결고리를 갖는 이런 연작 단편집이 너무 좋습니다. 짧은 단편을 읽고 난 뒤에 오는 아쉬움도, 긴 장편을 읽는 동안의 지루함도 없는, 스포츠로 치자면 하이라이트 장면만 모아놓은 듯해서 말이죠. 아무튼 이런것 저런것 다 포함해서 <코끼리와 귀울음>은 이거야말로 온다리쿠다 할 만한 작품집이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미현 2008-12-08 1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아~ 사진보고 정말 감탄했어요~
저도 지난 주말에 읽었는데.. 혼자서 상상하면서 읽었었는데...^^
사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레스베일 2008-12-11 02:26   좋아요 0 | URL
아 네 ^^ 저도 혼자서 상상하면서 읽다가 ^^;; 너무 궁금해서 찾아봤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