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 용서라고.

그 단어를 들으면 떠오르는 남자가 있다. 다정함으로 무장한 칼날을 들어 그녀의 심장을 후벼 팠던 그가 가장 먼저 생각났다. 얇은 막으로 막아놓은 상처는 언제 터질지 모르게 불안했다.

-알라딘 eBook <모란은 시들지 않아 4 (완결)> (신서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운명이 무엇입니까! 부모를 차례로 보내고 외롭게 홀로 살아온 여잔데, 이렇게 젊은 나이에 기구하게 살아온 여자에게 죽을 운명이라니요! 하나가 죽어야 한다고 누가 정했습니까? 누가요! 그 운명이란 건 대체 뭐길래, 왜 김하나가 죽을 운명이라고 하십니까. 왜!

-알라딘 eBook <모란은 시들지 않아 4 (완결)> (신서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허억, 왜. 왜 그랬어요?”

왜 어머니를 죽였어요?

“사랑해서.”

앞뒤를 다 잘라먹은 질문이었지만 기현은 그의 아들이 묻고 싶은 말을 알아차렸다.

-알라딘 eBook <모란은 시들지 않아 3> (신서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대체 왜 그랬습니까?



여자는 웃으며 대답했다.



- 사랑해서 그랬어요.

-알라딘 eBook <모란은 시들지 않아 1> (신서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건……. 그래도 이렇게 쉽게 사람을 해하는 건 나쁜 거예요.”

하나는 그 말이 굉장히 오래된 격언처럼 느껴졌다. 이 세상에는 더는 어울리지도 맞지도 않는 촌스러운 격언들. 용병단에 있는 어느 누구에게든 이런 소릴 했다간 코웃음을 치며 지나갈 게 분명했다.

-알라딘 eBook <모란은 시들지 않아 1> (신서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