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추전국이야기 3 - 중원을 장악한 남방의 군주 춘추전국이야기 3
공원국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산둥반도 임치를 수도로 삼고 제나라는 동쪽으로 바다를 끼고있어 그들의 관심은 중원이 위치한 나머지 서쪽에 있었다. 그만큼 신경과 걱정의 국력 소모를 줄인다. 중원 한가운데 위치해 네방향 모두 대응과 경영을 떠안은 진晉나라는 싸움닭과 같은 모습이다. 이들은 각종 전쟁을 수단시하는 일에 거리낌이 없다. 태행산맥과 황하 사이 상대적으로 좁은 지역에 위치해 땅이 부족한 진나라는 유력 씨족 간의 논공행상과 내부의 권력분점 문제로 벌어지는 국내의 시끄러움에도 항상 안과 밖을 엮어 유리하게 처리하는 일에 능란하며 지속적으로 패자국으로서 바쁜 나날을 보낸다. 秦은 관중에서 동쪽 晉을 바라보며 사세를 분석하고 언제건 晉을 뛰어넘어 중원이 있는 동으로 튀어나오려는 모습이다. 이런 상황에 남방의 초가 장왕의 성세를 누리는 상황에도 이들 제,晉,秦 3국은 대국의 면모를 지닌 전체적으로 4강체제였다.


초장왕을 노자와 대비시키는 내용이 흥미롭다.


247. (초)장왕이 대답한다.

'이 못난 이가 내는 계책이 들어맞았는데 여러 신하들이 나보다 못하니 근심하는 중이오. 중훼가 한 말이 있소이다. '제후가 스스로 스승 될 사람을 얻으면 그는 왕자가 되고, 벗 될 사람을 얻으면 패자가 되며, 의심을 해보는 사람을 얻으면 나라를 잃지는 않으며, 혼자 계획을 세우는데 주위에 자기만도 못한 사람들만 있으면 망한다' 라고요.

지금 과인은 재능도 한심한데, 여러 신하들이 과인보다 못하니 나라가 망하지 않겠소이까? 그래서 근심하는 것이오.


248. 세상에 잘난 사람들은 수도 없다. 군주가 신하들보다 잘났다는 것은 자랑이 아니라 부끄러움이다. 군주는 '쓸모없는' 통나무나 빈 그릇과 같은 사람이다. 자신은 질박하고 비어 있어서 '쓸모 있는' 신하들이 모여야 나라가 풍성해지는데, 그 자신이 '쓸모 있는' 것이 자랑할 일인가? 장왕은 부끄러워했다. 이렇게 장왕과 "노자"는 쌍둥이다.


한수와 장강 사이에 자리잡은 남쪽 초楚나라는 제나라 환공-관중, 진나라 문공-호언에 이은 초나라 장왕-손숙오 시기에 중원의 패자가 된다.

제나라는 상대적으로 서쪽만 상대하며 땅이 넓고 물산이 풍부하여 계속 대국의 면모를 보전한다. 진晉나라는 복잡한 나라 내부 사정은 물론 동서남북으로 모든 적들을 상대해야 할 지정학적 위치여서 군사력 부분이 최강이다. 이런 초, 진, 제, 秦  4대국들의 틈바구니에 낀 정나라, 송나라, 노나라, 위나라, 등 중견국과 그외 너무 작은 소국들은 그야말로 이눈치 저눈치를 살피며 매순간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험한 상황의 연속이다.


남방 초나라는 황하와 중원의 화하족과는 다른 변화무쌍한 성격을 가진다.

화하족은 전쟁을 통해 얻은 점령지의 인민과 포로를 노예화하는 것이 그들의 오랜 전통이였는데, 남방 초나라는 점령지의 인민과 포로를 노예로 부리지 않았고 그 관대함으로 통합을 거듭했다. 332


333. 중원과 오랑캐의 제도 중에 무엇이 더 야만적인가? 중국에 속하지 않는 나라들을 무조건 배척하고 그 사람들을 노예로 쓰는 사회가 야만적인가, 아니면 자신과 다른 종족들을 포용하고 장점을 흡수하여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내는 사회가 야만적인가? 낡은 중원의 사상으로는 팽창하는 세계를 담지할 수 없었다. 아마도 초가 등장하지 않았다면 중국의 팽창은 거기에서 멈추었을지도 모른다. ......

남방의 여러 민족을 통합하고 아울러 전국시대, 나아가 통일기에 중국의 영토를 회하는 물론 장강 이남까지 확장시킨 나라는 제나라도 아니고 진나라도 아닌 바로 초나라였다. ......

"노자"에 "골짜기는 낮은 곳에 처하기에 물을 받아들인다"고 했는데, 초는 화하가 아닌 2류 민족이었기에 그 많은 민족을 받아들일 수 있었을 것이다. 아마 초가 없었으면 화하는 황하를 벗어나 더 이상 발전하지 못했을 것이다.


억척스럽고 강인한 진晉나라는 춘추시기 다른 어느 나라도 쉽게 넘어설 수 없는 면모를 계속 보여준다. 저자는 초나라의 문화 중 노자의 도가사상과 전국말기 굴원, 삼국지의 관우를 말한다. 그러나 영웅 호걸은 꼭 큰나라에서만 나오라는 법은 없으리라. 

4권은 중간에 낀 약소국들의 이야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