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추전국이야기 1 - 춘추의 설계자 관중 춘추전국이야기 1
공원국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구용 선생이 번역한 "동주열국지"를 몹시 좋아한다. 

좋아하는 것과는 차이나게 12권에 달하는 열국지 시리즈(솔출판사)를 두 번 읽었지만 춘추전국시대의 규모와 흐름이 도통 머리에 들어오질 않았다. 처음엔 에피소드를 보는 맛으로 읽고, 두번째는 어떤 흐름을 갖고자 했다. 그러나 분량도 나라도 등장인물도 지명도 몹시 많고 복잡하거니와 근본적으로 머리 속에 중국 대륙의 전체 모습이 그려지지 않았다. 그런 바탕 위에 복잡한 인간 관계와 세밀한 역사까지 얹어보려는 시도는 일주문 지나 사천왕문까지 십수년 세월 같이만 느껴졌다. 

그래도 춘추전국 시대를 그린 "동주열국지"가 다른 역사소설 보다, 그러니까 초한지, 삼국지, 수호지, 십팔사략 보다 월등히 재미있고 오리지날한 맛이 있다는 정도는 느꼈던 것 같다. 그렇게 재미와 깊은 이해는 항상 동행하는 것은 아닌가 보다.


공원국 저자의 "춘추전국이야기"는 훌륭하다.

먼저 이 책은 저자가 발로 쓴 글이 정확히 맞다. 전체 11권으로 구성된 묶음 중 고작 1권을 읽었을 뿐인데 이렇게 단정할 수 있는 이유가 있다.

도입부의 개괄글에서 중국의 지명과 지세 그리고 중국 땅에 대한 기본 상식을 정확히 전달하고 있다. 장장 800여년 세월의 인간사를 11권 책으로 길게 그려갈 밑바탕에 대해 간명하고 정확하게 설명하는 것으로 책이 시작하는 것은 시리즈에 대한 큰 기대를 준다. 더불어 저자의 중국 답사와 10년 공부의 근기를 독자에게 충분히 느끼게 한다. 박수와 감사를 공원국 저자가 받아야 할 의미있는 도입이다. (※ 책박스에 따로 얇은 길라잡이 책과 지도도 제공하고 있다. 내용의 반복은 약간 아쉽....) 


이 책은 "동주열국지"에 대한 원문해석이나 춘추전국시대의 단순한 역사서술이 아니다. 공원국 저자가 바라보는 춘추전국시대에 대한 평설로 이 책을 보아야 할 것이다. 흡사 일본에서 태어난 중국계 작가 진순신의 "중국의 역사" 12권에 버금가는 진지한 기획이다. (※ 진순신의 책은 중국 역사 전체를 담은 책이고, 공원국 저자는 춘추전국시대에 집중했다. 깊이감에 대해서라면 공원국 저자의 책이 우선한다고 생각한다. )


춘추전국시대를 담은 각종 전적들을 섭렵하고 종합한 결과를 이 책 11권에 집적하고 있다. 그러니까 공원국 저자는 이 책을 위해 춘추좌전, 전국책, 국어, 관자, 춘추공양전, 논어, 맹자, 사기, 시경, 등등 중국의 방대한 자료를 모두 동원한 대작에 해당하는 책이다. 공원국 저자 10년 노력의 결실에 찬사를 드린다. 강추하는 책이다.


169. 공자는 예를 목적으로 보고 지극히 중시하지만, 관중은 예를 다만 도구로 보았다. 예를 근본으로 하지 않는 사람은 공자가 말하는 진정한 교양인이 될 수 없다. 그러나 관중은 예에는 엄격하지 않지만 근본적으로 '착하다'(仁). 공자도 그것을 인정하고 있다. 공자 스스로 관중이 인仁하다고 했는데, 공자가 보는 인은 예에 비해 어떤 것일까?

"사람이 되어 인하지(착하지) 않으면 예는 알아서 무엇 하며 음악은 알아 무엇하리요?"-논어 팔일


233. 관중이 말하는 치국의 기본은 각자의 자리를 먼저 잡아주어서 각 분야의 생산을 독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 핵심은 백성들이 일단 자신의 삶에 풍족감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

창고가 가득 차면 예절을 알게 되고, 입고 먹는 것이 족하면 영욕을 알게 된다._관자 목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