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 - 나를 위로하고 사랑하게 만드는 마법의 시간
루이스 L. 헤이 지음, 김태훈 옮김 / 센시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거울」자주 보나요??
글쎄요! 전 아침에 세수하고 외출하기전에 한번 보면 더이상은 거울 볼 일이 없는듯합니다

가끔 쇼윈도우에 비치는 모습을 힐끔 볼때도 있지만 마냥 사랑스럽게 바라보지는 않는거같네요 ㅎㅎ

크게 어렵지도 않고 많은 시간이 필요로 하는건데 무엇때문에 거울을 보지않았을까요?? 스스로가 자신이 없어서였나봅니다 자존감이 극히 떨어져있던 때와 그런 상황들이 일치했다는걸 지금 문득 깨닫습니다

거울을 본다는것, 그리고 자신의 이름을 한번 불러주는 것부터가 ‘사랑‘의 마법이 시작된다는 작가의 말이 눈물겹게 고맙고 감동적이었습니다

이 글을 읽는 이웃들이, 그리고 오다가다 만난 인연들이 작은 손거울을 앞에 두고 흘러내리는 머리결 한번 쓰다듬어주고 입꼬리도 한번 올려볼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책에선 하루에 100번이라고 강조하고 있어요-아마도 시도 때도없이 수시로 하라는 소리겠지요)

저는 어떤 메시지들에 특별한 감동을 받았을까요??
1. ˝해야 한다˝를 ˝할 수 있어!˝로
이불 속에서 ‘일어나야하는데‘를 몇 번이고 되새김질하고 나서야 끙끙대는 아침시간, ‘일어날 수 있다‘,‘일어난다‘를 외치는 것부터 시작했습니다

아이들에게도 ‘해야한다‘ , 하지않으면 큰일이라도 날 것처럼 호들갑이었던것을 ‘너니까 할 수 있어‘로 바꾸려 노력했어요
아이들이 기분좋아하고 부담도 덜 느끼는걸 느꼈지요

2. 나는 나를 비판하거나 비난할 필요가 없다
가끔 나의 처지를 비관하거나 만약 내가 이른 나이에 아버지가 돌아가시지 않았다면 내 삶이 좀 더 다르게 바뀔수도 있었을텐데... 라며 불평을 하다가 이런 생각을 하는 내가 너무나 못나보여 심하게 비난을 하고 자책도 하지요

그러지않기로 했습니다 지금 거울을 통해 본 내모습은 지극히 아름답고 멋집니다 ˝나는 완벽하고 온전하며 훌륭하다˝ 모든 일이 잘 풀리고 있습니다!!

3. 어린 시절의 사진을 자주보나요?
제가 기억하는 사진들은 대부분 뭔가를 지켜야할 것 같은 투지와 의무감으로 무장되어 있는 얼굴입니다 환하게 웃는 모습은 거의 없는듯해요
객관적으로 생각해볼 때 다소의 슬픔은 있었지만 힘들거나 고생스러운 일은 전혀없었는데 되려 그것들이 과분하게 느껴져 누구에게 빼앗길까 좋다는 내색을 못하고 행복한 표정을 짓지 못했나싶습니다 평소 이런 생각을 한건 아닌데 이렇게 글을 쓰다보니 떠오르네요
그래서 이 책을 먼저 읽은 독자들이 미러워크와 함께 감정 쓰기를 실천하라고 강조했나봐요

책 매듭마다 감정쓰기에 대한 질문들이 있어요 전 읽으면서 몇줄은 긁적거리기도 하고 때론 눈으로 읽고 쓰고 넘어갔는데 지금 이 글이 총정리를 해주는 셈입니다
하나밖에 없는 나의 분신같은 동생 옆에서, 또 대처로 나와 자취생활을 하던 여고시절의 나, 치열한 취업전쟁과 매일 반복되는 출근과 업무속에서 사투를 벌이던 나, 세상의 모든 엄마들 다 그렇게 산다는데 왜 그땐 그리 힘들고 억울하고 슬프던지요

그냥 ‘네 맘 다 안다‘이 소리가 듣고싶을 뿐이었는데 덜 성숙한 미완체로 어리석고 모자란 사람취급 받는것에 분개해 제 풀에 쓰러졌던 시간들의 나를 만나게 됩니다
‘사랑해‘ 더 큰 소리로 ‘너를 아주 많이 사랑해‘라고 외치며 꼬옥 안아주세요

3 오늘은 정말 좋은 날이라고 믿기
모든 것을 더 낫게 만드는 긍정의 힘은 바로 이런 생각에서 시작되나봅니다
내가 푹 잘 수 있게 해준 침대에 감사하고, 나를 깨워준 자명종에, 엄마의 목소리에 벌떡 일어나준 아들에게도 감사하는 하루의 시작에 미러워크가 함께합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이 글을 읽으며 거울을 보고싶어지셨나요?^^
이미 보고계시겠지요 ㅎㅎ
4 과해도 좋습니다 나를 칭찬하자
지금 행동으로 움직이고 있는 나를, 당신을 한껏 칭찬해주세요!
나의 모든 노력을 인정하고, 계속해서 자신을 격려해주는 모습을 통해 ‘나의 힘을 느끼게 되실거에요!!

인생의 변화, 지금까지의 삶과는 다른 모습을 원한다면 거울을 가까이하는것부터 시작해보세요
그 거울을 통해 환하게 웃는 모습을 발견할때까지 미러워크는 계속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