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살 행복한 달팽이 - 느려도 괜찮아. 나만의 속도로 세상을 배운다
전여진 지음 / 바이북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한번 읽고 또 다시 부분 부분 읽을 때마다 느낌이 다르다 아마도 계속 성장하고 있는 소녀작가의 글이라 그런듯하다 책이 모든 것을 해결해주지는 않는다 그러나 경험해보지 못한것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해 찾을 수 있는 힘을 ,해결할 수 있는 힘을 길러주는 일종의 면역강화제인것이다

좋은건줄은 다 알고 있지만 누구나가 다 책을 읽는것은 아니다 운동처럼말이다
그러기에 12년을 살아오는 동안 책이 주는 기쁨과 가치를 로또대박당첨 처럼 받아들이고 있는 여진이가 대단하다

책을 읽으면서 한가지의 의문은 여진이는 느리게 가지 않는데, 진짜 사람들이 느리다고 말하는 그 당자사들이 이 책을 읽을때는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다

저자가 책에서도 밝히고 있는 것처럼 책속의 의견은 자신의 생각일뿐 해답도 해결책도 아니라고 명확하게 밝히고있다 나도 책 많이 읽는데?? 여진이처럼 글을 못쓴다고 여진이와 생각이 다르다고 좌절하거나 우울할 필요는 없다 나만의 속도와 방향설정으로 전진하는 것이다

이 책을 읽은 그시간부터 난 아이에게 조금 더 너그러워지고 있다 칭찬횟수가 늘었으며 아이의 생각과 엄마의 생각이 같고 비록 손가락을 베이게한 그 칼로 다시 나무젓가락을 자르고 사포질을 시작하는것에 대해 한번 숨 호흡을 고를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

여전히 내아이 생각을 모를때 또 이 책을 뒤젂일것이다
내가 눈치채지 못한 저만의 방법으로 표현하고 있을지 모르기때문이다 내 아이가 행복하게 살길 원하는 엄마라면 한번쯤, 아니 두고두고 봐도 좋을 내용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