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다시 계몽 - 이성, 과학, 휴머니즘, 그리고 진보를 말하다 사이언스 클래식 37
스티븐 핑커 지음, 김한영 옮김 / 사이언스북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행복감을 느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한 책, 불평하지마, 그나마 니가 사는 우리 나라가 그래도 살만한 곳이야하며 위로한 책, 핑커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사게 되는 양반. 그냥 산다. 이양반이 썻다는 이유만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느끼고 아는 존재 - 인간의 마음은 어떻게 진화했을까
안토니오 다마지오 지음, 고현석 옮김, 박문호 감수 / 흐름출판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마지오의 책을 이해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한 단어 하나하나, 한 문장 하나 하나, 자근 자근 씹어먹는 기분으로 천천히, 천천히 읽어야 소화가 잘된다. 마치 성경의 잠언서나 시편을 읽는 기분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빈센트 반 고흐 1 갤러리북 시리즈 1
김영숙 지음 / 유화컴퍼니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기요~ 혹시 로스코와 말레비치도 해 주셨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흐란 인물을 인간적으로 놓고 보면 별로 친하고 싶지 않은, 손이 많이 가는, 주위를 부담을 주는, 지저분한, 간질, 알콜중독, 조현병 환자,,,,


하지만, 그가 자살하기 직전에 그린 밀밭위 를 나는 까마귀, 흐린 하늘을 배경으로 하는 밀밭은 보는 이에게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비감한 느낌을 준다.


비트겐슈타인은 세상의 모든 것은 언어로 표현되어야 존재한다고 했던가?

나는 위 마지막에 그린 2점을 보면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이 존재한다고 인정한다.


인간적으로 보면 고흐의 마지막 선택이 최고의 선택일 지도 모른다. 아니 어쩌면 그 선택이 이 이기적인 인간사회에서 비극적인 스토리를 제공한다. 인간이란 얼마나 이기적인가, 그가 죽어야 제대로 평가 해준다. 밥맛 떨어지는 인간들 그속에 나도 있다. 그가 그렇게 밀밭위의 까마귀를 그리고 죽었기에 나는 아쉬워 한다. 아니라고 하겠지만, 인간이란 그렇게 되 먹은 밥 맛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963년생, 물리학선생님, 내게 새로운 세상을 보여준 영향력있는 형님, 유대인, 종교에 대한 기본적인 신뢰가 있는 양반 

그리니 형은 역시 글을 통해 자기 이야기를 잘 풀어 간다. 기독교에서 성경은 인간이란, 죽음이란, 영원이란, 주제를 풀어 가는데 이 책은 내게 그 어떤 책보다 설득력이 있다.



결국, 그린니형이 뉴욕의 한 스타벅스매장에 깨달은 ' 지금 여기 '의 가치를 깨닫는 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어쩌면 오늘 교회에서 성경 스가랴 말씀을 읆었던 목사님이나, 내년이 회갑인 그리니형이나 나나 어쩌면 존재의 의미를 찾아가는 그 과정에 살아가는 사고체에 불과하다.


어쩌면 이책을 읽는 다는 행위자체가 상당히 가진 놈들의 헛소리다. 먹고살기 힘든 이들에게 쓸데없는 넋두리에 불과하다.

하지만 그 멍청한 짓을 나는 한다. 왜냐? 멍청하니까!


그래도 그 멍청한 넋두리를 하고 싶다. 왜냐고 그리니형이 하는 이야기는 성경에서 짖어대는 이야기보다 내게는 더 설득력이 있으니까!!!


그리니 형을 읽다보면 최소한 내가 그 자리에 어깨를 같이하면서 공감을 느끼니까!

내가 최소한 다른 길로 가지 않았다는 것만으로도 내게는 안심이 된다.


고맙다. 과학이라는 것만으로도 세상을 사는 설득력있는 이야기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 세상을 살만한 세상이다. 미친놈의 넋두리....


아무래도 다시 한번 읽어야겠다. 성경도 몇번을 읽는데 그리니 형의 책은 성경보다 훨씬 생산적인 책이다. 시간의 마지막을 이렇게 설득력있게 자신있게 이야기 하는 책이라니...하기사 머리가 미치지 않았으면 이런 책을 보고 쾌감을 느끼는 걸 보면 내가 진짜 배부른 멍청한 놈이구나 쩝쩝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