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나무에게 인생을 배웠다 - 세상에서 가장 나이 많고 지혜로운 철학자, 나무로부터 배우는 단단한 삶의 태도들
우종영 지음, 한성수 엮음 / 메이븐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종영 저의 나는 나무에게 인생을 배웠다를 읽고

국립광주박물관 도서실에 월요일 자원봉사활동을 한다.

출퇴근 시간과 점심 시간을 이용하여 정원을 산책하면서 여러 나무들을 가까이서 둘러본다. 평소에는 그냥 지나쳐버려 생소한 면도 있지만 가까이 다가서 보니 더 정답게 느껴진다.

역시 나무도 생명이 있는 우리 가족이라 할 수 있다.

나이가 들어가서인지 몰라도 자연을 대하면 더 친근감이 느껴지면서 좋다.

자랄 때부터 시골에서 항상 가까이 함께 했던 대상이었기에 더더욱 그런 것 같다.

지금은 대도시 아파트 생활에서 일부러 시간을 내지 않으면 쉽게 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연 특히 나무에 대한 관심을 많이 갖게 된다. 가끔 뒷산 산책로에서 만나는 나무들에게 애착을 갖는 이유도 나무들에게 배울 점이 많다는 점이다.

한 번 그 자리에 자리를 잡으면 그 무엇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으면서 늘 우리 곁에 머물며 평안과 휴식을 가져다주는 존재라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아직도 깊은 나무의 속성이나 사람처럼 나무마다의 특별한 의미도 잘 알지 못한다. 그래서 많이 미안할 때가 있다.

길을 걸을 때마다 대하는 소나무, 플라타너스, 대나무, 아까시나무, 벚나무 등 여러 나무들에 대해서라도 그 깊은 속을 알아야겠다는 각오다.

책에도 일부 소개되어 있다.

너무 유익했다.

30년 동안 아픈 나무를 돌봐 온 나무 의사 우종영이 바로 저자다.

그에게 있어 나무는 힘들고 어려운 일에 맞닥뜨릴 때마다 가장 현명한 답을 주는 스승이자 철학자였고,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휴식과 평안을 느끼게 하는 어머니 같은 존재였다.

나무 덕분에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던 좌절의 순간에도 다시 삶 쪽으로 눈을 돌릴 수 있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결국 저자에게 있어 나무는 저자가 30년간 돌보아왔지만 한편으로는 나무가 저자를 살게 했다는 의미다.

살아가면서 부딪치는 힘든 문제가 있을 때는 언제는 나무에게서 답을 찾았기 때문이다.

나무는 평생 한 자라에서 살아야 하는 기막힌 숙명을 의연하게 받아들이면서 의젓하게 살아가는 모습에서 저자도 포기하지 않는 힘을 얻었던 것이다.

그 얼마나 멋진 삶인가!

큰 박수를 보낸다.

우리들 모두도 이런 나무처럼만 살아갈 수 있다면 그 얼마나 당당할 것인가?

주어진 하루하룰 현재를 후회 없이 즐겁고 행복하게 최선을 다해 마지막 순간까지 살다가 편안하게 눈을 감을 수 있다면 최고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바로 나무의 모습인 것이다.

저자의 이 말이 마음으로 다가온다.

나무 곁에 서면 불필요한 일과 무의미한 관계가 구분되고, 삶은 저절로 단순해진다.”이 시대에 꼭 필요한 말이다.

저자가 인용하고 있는 안젤름 그륀 신부가 쓴 <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의 한 구절이다. ‘날마다 하루는 반가운 초대 아침이 밝아 오면 새로운 삶이 당신을 기다린다.

눈부시고 다채로운 삶이, 낡은 하루가 가고 새 하루가 찾아왔다.

오늘 하루가 어떤 하루일지는 당신에게 달려 있다.

가슴 짓누르는 부담으로 혹은 설레는 약속처럼 느낄 수도 있다.

나를 위한 날이 밝았다며 기뻐할 수도 있고 씻지도 않은 채 기운 없이 무덤덤할 수도 있다. 오늘의 삶을 스스로 선택해 본다.(198-200pp)’

저자는 확신한다.

과거는 바꿀 수 없다고 한다.

내일도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

가장 확실한 오늘 하루가 어떤 하루일지는 내게 달렸다는 것을 저자는 믿는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에게 정답은 하나뿐이다.

오늘을 진정 후회 없이 살아갈 수 있다면 최고 모습이다.

바로 나무들처럼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