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과 똑같은 고민을 하는 나에게 - 늘 같은 곳을 헤매는 나를 위한 철학 상담소
마리 로베르 지음, 김도연 옮김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리 로베르 저의 1년 전과 똑같은 고민을 하는 나에게를 읽고

우리가 배우는 학문의 종류에는 여럿이 있지만 그 중에 솔직히 철학 하면 조금 어렵게 느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우리 인간의 근본을 파헤치는 데 접근하기가 쉽지 않고, 소크라테스,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니체, 스피노자, 하이데거, 칸트, 베르그송, 비트겐슈타인 등의 철학자들 또한 접근하기가 보통이 아니다.

그러다보니 어렵게 느껴진다.

그러나 우리가 철학의 근본 원리를 잘 파악하고, 잘 처방받을 수 있다면 나 자신을 잘 알면서 확실하게 인생을 헤쳐 나갈 수 있는 비결을 얻을 수 있다고 한다.

그 처방전을 프랑스의 젊은 철학 강연자, 마리 로베르인 저자가 처방하고 있다.

니체, 플라톤, 칸트 등 12 명의 우리에게 익히 알려진 철학자가 바로 내 안에 숨은 욕망을 찾아주는 안내자라고 말한다.

저자는 이케아에 가구를 사러 갔다가 쓸데없는 물건만 잔뜩 사서 집으로 돌아온 날, 우연히 스피노자의 철학을 떠올렸고 큰 위로를 받는다.

철학이 단순히 고리타분한 지식이 아니라 일상 속 고민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저자는 그날의 경험에서 영감을 받아 1년 전과 똑같은 고민을 하는 나에게를 쓰게 되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철학 상담소의 직원이 되어 친구와 가족 간의 갈등, 퇴사 후 몰아치는 불안과 걱정으로 고민하는 인물들에게 가장 필요한 철학자를 소개해준다.

철학을 모르는 사람 혹은 이 책으로 처음 철학을 시작하는 사람도 무리 없이 받아들일 수 있을 만큼 친절한 철학 입문서이자, 철학 자기계발서다.

끝없는 고민 때문에 지친 하루, "한잔하며 잊자!"고 외치는 술자리가 아닌 철학자의 상담소를 방문해보자.

아마 그 어떤 위로보다 다정하고 쓸모 있는 답을 줄 것이다.

 "나이는 먹는데 인생은 왜 아직 그대로죠?"라고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철학자의 상담을 받을 필요가 있다.

내 자신도 바로 해당이 되었다.

직장에서 퇴직을 한지 3년이 되었다.

퇴직을 할 때만 해도 뭐라도 할 것 같은 의기와 자신감은 어느새 사라져 감을 느낀다.

갈수록 의기소침은 물론 앞으로 나아가는 기색은 보이지 않는다.

 "나이는 먹는데 인생은 왜 아직 그대로인 것이다."

여기에 대한 철학자 처방이 아리스토텔레스의 "경험은 행복의 열쇠"였다.

진정한 행복은 내면에 깃들어 있다는 점이다.

그리하여 용기, 절제, 침착함으로 생활하는 지혜를 통해서 굳은 결심을 통해 자신을 훈련하여 덕을 갖추어 진정한 행복을 얻고 선에 도달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한다.

덕은 경험을 통해서 드러나는데 단 한 번의 경험이 아니라 수많은 작은 경험이 쌓였을 때 드러난다.

끈기 있게 삶을 단련하는 과정이 바로 경험이다.

한꺼번에 완벽함을 추구하기 보다는 동일한 실수를 저지르지 말고 계속 발전해가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는 교훈이 따갑게 가슴을 찌른다.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하는 덕은 앎과 행동 사이에 있다.

따라서 혹 실수를 저지른다고 해도 더 나은 모습으로 살기 위해 노력하고, 현재 자신과 투쟁하는 일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올바르게 행동하겠다는 의지를 계속 다지다 보면 일상생활에서 하는 모든 행동이 어느새 그 의지를 따라가기 마련이다.

 "우리가 꾸준히 반복하는 일이 바로 우리의 모습이다.

그러므로 가장 좋은 것은 단 한 번의 행동이 아니라 습관이다."라는 아리스토텔레스 말이 각인이 된다.

꼭 새겨야겠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한 번 저지른 똑같은 실수는 저지르지 않아야 한다는 사실이다.

매년 똑같은 고민을 하는 내 자신이 되지 않는 새해가 되도록 할 것이다.

의미 깊은 철학 상담 책 너무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