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한 번 읽고 바로 써먹는 30일 기초 영문법 1 딱 한 번 읽고 바로 써먹는 30일 기초 영문법 1
아티엔바나나(르네) 지음 / 비에이블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창시절 영어는 많은 아픔을 주었다. 왜 영어가 어렵게 느껴졌을까? 물론 선생님과의 첫 만남과 낯선 단어들과 만남이 힘들었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충분한 준비가 부족했고 이해도가 많이 떨어져서 그랬을 것이다. 성인이 되고 난 뒤 그리고 해외에서 생활해 보고 난 뒤 외국어에 대한 인식이 조금 바뀌었고 적극적으로 그리고 능동적으로 공부하면 어느 정도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생겼다.

 

저자가 영어를 특히 문법을 쉽게 가르친다고 하는데 이는 저자의 풍부한 경험과 적극적으로 부딪치면서 베운 살아 있는 영어이기 때문일 것이다. 원래부터 영어를 잘 했던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소위 말하는 영포자들의 마음을 잘 알고 그들의 가려운 부분을 적절하게 찾아 해결해 주기 때문일 것이다.

 

30일 만에 끝내는 영문법 중에서 제 1권으로 1일에서 15일까지의 강의가 수록되어 있다. 일반 문법책과 별반 다르지 않지만 요즘 사람들이 쓰는 언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다. 영어 문법의 뼈대인 5형식으로부터 시작해서 to부정사와 분사까지 이 책에서 다루고 있다. 중학교시절까지 영포자였던 저자가 어떤 계기로 해서 영어를 공부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겼고 고등학생 때부터는 친구들을 가르치고 시작했고 대학교 때는 아예 영어와 동고동락했다고 한다. 자비로 호주 유학을 가고 거기서 다시 영어 학원을 차려서 영어 선생으로 성공했다. 가르치는 것이 자기 적성과 아주 잘 맞다 는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영문법은 영어의 뼈대다. 좀 지루하고 어렵더라도 이 작업을 잘 해 놓아야 영어를 제대로 구사한다. 무엇보다 글을 잘 쓸 수 있다. 저자가 말 한대로 유럽의 언어가 한 뿌리라서 그들은 영어를 빨리 습득한다. 특히 프랑스는 유럽의 여러 나라에 많은 영향력을 끼쳤다. 그들의 사교 문화는 영국이나 독일 그리고 심지어 러시아의 귀족들에까지 영향력을 끼쳤기 때문에 프랑스어가 많이 들어 있다. 우리는 전혀 다른 언어를 사용한다. 우리는 정황어가 발달해 있다. 그러나 영어는 철저하게 논리적이라고 저자는 설명한다. 우리는 정확한 표현을 하지 않아도 대충 알아듣는다. 그 상황만 정확히 파악하면 의미가 전달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영어는 정확한 표현을 써야 한다. 그러기에 우리는 영어를 어려워한다. 차근차근 단계적으로 공부하는 것은 수학에서 끝내야 되는데 영어까지 이렇게 공부하라고 하니 우리는 어렵다.

 

그러나 우리도 저자와 함께 30일 동안만 열심히 하면 기본적인 문법의 틀이 잡힌다고 하니 한 번 열심히 해서 저자와 같이 한 편의 편지를 써 보아야겠다. 문법에 맞는 글이 나온다고 하니 신기할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