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밀밭의 파수꾼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47
J.D. 샐린저 지음, 공경희 옮김 / 민음사 / 200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예반이라면 꼭 읽어야 할 책이 우리땐 해르만 헤세와 샐린저 책이었다. 특히 호밀밭의 파수꾼이나 데미안쯤은 가슴에 품고 걸어야 음. 여고 문예반다운 모습?
솔직히 이 책이 나에겐 수수께끼같았다.
교복을 입고 아직도 종아리를 맞으며 지랄스러운 학생주임의 잔소리를 듣던 그 시절, 미국의 홀든이 다니는 사립학교 모습이 별반 다르게 느껴지지 않은 것~ 물론 시대차인 있지만.
최고의 탈선이래봤자 학교에서 불법으로 정한 만화방이나 롤러스케이트장 가는게 다였던 시절, 홀든의 가출이나 호텔 사건등은 또 너무 일찍 펼친 19금 잡지책같았다

그래도 이 책이 참 좋았다.
순수하고 홀든이 좋았고
너무 용감하지도 너무 비겁하지도
또래의 모습다워서
어른의 모습들과 이중적인 친구들에 실망하거나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에서 나를 만났기 때문이기도 하다

홀든처럼 나도 파수꾼이 아니라, 내 어린시절 더 이상 어른이 되기가 ,더 크기가 두려워 누군가 파수꾼이 되어주길 바랐는지도 모른다.
거기서 아무 걱정없이 오랫동안 목마를 타고 싶었던건
피비가 아니라 홀든과 나였는지도 모른다

그 시절 우리에게 주어진 청소년책들은 ( 사실 거의 없었다? !)마치 학생주임의 검열을 이미 거친 듯한 모습이었다
그래서 어쩌면 한국청소년문학보단 수레바퀴아래서나 호밀밭의 파수꾼에서 더 위로를 받았는지도 모른다,
요즘은 진짜 청소년의 모습이나 성적인 고민 등을 다루는 진짜 청소년이야기가 담긴 소설들이 많다. 고맙고 감사한 일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anbecando 2019-11-14 17: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문예반 얼마만에 듣는 말인가요^^순간 울컥했네요 한때 낙엽 구르는것만봐도 진짜 깔깔거리던 때가 있었는데 말이죠 ㅎ

mini74 2019-11-15 1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연식이 나오지요 ㅎㅎ 우린 같은 세대를 살아온 세대인가봅니다. 반가워요 *^^*